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07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9 | 전체 14859
2017-08-07 개설

2020-06 의 전체보기
[안녕 긴 잠이여] 사와자키 일 년 만에 돌아오다. | 장르소설 2020-06-28 17:14
http://blog.yes24.com/document/126651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녕, 긴 잠이여

하라 료 저/권일영 역
비채 | 2013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하드보일드라는 장르가 갖는 특유의 분위기는 묘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거칠고 메마른 도시의 이면에 문득 드러나는 우수어린 낭만이 오히려 두드러져 보이는 것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중년의 탐정 사와자키?崎를 주인공으로 하는 정통 하드보일드 [안녕 긴 잠이여 さらば長き眠り]는 저자 하라 료原りょう의 시리즈소설로 데뷔작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 두 번째 <내가 죽인 소녀>에 이어 6년 만에 발표한 세 번째 작품이다. 단편 <천사들의 탐정>을 제외한다면 시즌1은 이 세편으로 끝나고 근 10년 만에 시즌2의 포문을 여는 작품이 출간되었으니 과작이어도 정말이지 심한 과작 작가인 셈인데, 대신 그야말로 정성껏 한 줄 한 줄 써내려갔음을 문장에서 느낄 수가 있다. 


이번 작품은 필립 말로 시리즈의 대표작 ‘The Long Goodbye(기나긴 이별)’과 ‘The Big Sleep(빅슬립)’이 연상되는 제목에서부터 작가의 레이먼드 챈들러에 대한 애정이 엿보인다. 같은 팬으로서 작가에게 응원을 보내는 마음으로 나 역시 천천히 한권씩 읽고 있는 중이다. 폭력조직의 우두머리 앞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는 패기, 잘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도 호의를 품었다면 의리를 지키는 인간미, 무조건 돈에 의해서만 움직이는 게 아니라 곤란에 처한 사람을 두고 보지 못하는 오지랖, 두드려 맞으면서도 진실을 밝혀내고자 하는 집요함, 사립탐정 ‘필립 말로’와 ‘사와자키’라는 고독한 사나이는 그렇게 닮아있다.


하드보일드라는 장르가 갖는 특유의 분위기는 묘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거칠고 메마른 도시의 이면에 문득 드러나는 우수어린 낭만이 오히려 두드러져 보이는 것이다. 주인공 사와자키가 일 년여 동안 비웠던 ‘와타나베 탐정사무소’로 돌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는 이후 정교하고 복잡한 플롯과 함께 예상치 못한 결과를 향해 나아간다. 어떤 남자에게서 부탁을 받았다는 노숙자의 정보로 사와자키는 사건을 의뢰하고자 했던 당사자를 찾아 나선다. 겨우 찾은 고교야구선수 출신의 청년은 어쩐지 의뢰를 망설이는데, 그만 미지의 인물에게 습격을 받고 쓰러진다. 주변 인물들을 탐문하다보니 엉뚱한 곳을 향하게 되는 사와자키의 추적. 과연 십일 년 전 승부조작사건과 누나의 자살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 걸까. 실종된 와타나베를 여전히 좇고 있는 경찰과 야쿠자의 감시를 받는 사와자키는 이리저리 귀찮게 불려 다니면서도 의외의 도움을 받기도 하며 진실을 향해 다가간다.


나는 마스다 게이조에게 ‘잘 자’라고 말하고 가부토 신사를 떠났다. 하지만 그때 나는 ‘잘 가’라고 했어야 했다.

나는 누군가와 작별하며 ‘잘 가’란 말을 제대로 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런 말을 적절하게 쓸 수 있는 사람은 대체 어떤 사람일까.

p.427


우리 언어로는 ‘잘 가’는 흔한 인사말인데 일본에서는 ‘またね(또)’, ‘じゃね(그럼)’ 같은 말을 사용하고, 밤이면 ‘お休やすみ(잘 자)’ 등의 용어로 대체하기 때문에 ‘さようなら(사요나라)’나 ‘さらば(사라바)’ 같은 말은 잘 안 쓰는 것 같다. 그래서 나온 문장이라고 생각되는데, 이 소설의 등장인물 가운데 가장 현실적인 면에서 고뇌하는 현대인을 대표하는 인물이 바로 노숙자 마스다 게이조가 아닐까 싶다. 1, 2편보다 매력적인 인물이 더 많이 등장하는 3편이지만 역시 인간의 물질적 욕망과 어긋난 가족관계라는 씁쓸한 뒷맛을 공통적으로 남기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리와 당신들] 베어타운 그이후의 이야기 | 일반도서 2020-06-24 18:3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6530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와 당신들

프레드릭 배크만 저/이은선 역
다산책방 | 2019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이야기다. 고로 아주 긴 여운이 남는다. 프레드릭 배크만의 소설은 늘 그렇듯이.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웨덴의 인기작가 프레드릭 배크만의 [우리와 당신들]은 [베어타운]의 속편이다. 물론 둘 중 한 편만 봐도 별 지장은 없다. 그러나 일단 [베어타운]을 읽고 나면 아이들을 비롯한 등장인물은 물론 마을 자체가 어떻게 될지 무지하게 궁금해지기 때문에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 [우리와 당신들]을 찾게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만약 [우리와 당신들]을 먼저 읽는다면 더구나 [베어타운]을 읽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도대체 지난 봄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자세한 내용이 알고 싶어질 테니까. 온 마을을 들끓게 만든 사건이 일단락되고 베어타운은 여름을 맞이했다. 하지만 결코 끝난 게 아니다. 마야와 가족은 여전히 불안정한 생활 속에서 각자 괴로워하고 있고, 아이스하키단은 해체를 앞두고 있으며, 팀을 잃은 아이들은 방황하는 중인데다, 반목과 갈등이 얽혀 마을에는 불길한 공기가 흐르고 있다.


전작 [베어타운]에서 만일 마야가 입을 다물고 있었다면, 안데르손 가족이 결승전이 끝난 후 경찰에 신고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까? 마을은 다시 회생했을까? 마을 사람들이 꿈꾸는 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졌을까? 현실이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게 되면 또다시 누군가의 탓을 하려들지 않을까? 결국 그게 인간 본성이니 말이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대로 듣는다. 그 경우와 이 경우는 별개다. 내 잘못이 아니다. 찬 한심한 인간의 습성이다. 하지만 나 또한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그게 사실이라는 게 서글프지만 어쩌겠는가? 달라지는 건 없다. 그래도 조금 나아질 수는 있을 거라 믿고 싶을 뿐. 도화선에 불을 붙인 케빈과 그의 가족은 떠나갔지만, 산더미 같은 문제는 고스란히 남아 오히려 베어타운과 헤드 사이에 마을 전쟁이 일어나기 일보직전의 상태다.


“저는 그냥 하키를 할 수만 있으면 돼요.”

“하지만 저는 베어타운 출신이잖아요.”

-[베어타운] 중 p.563

‘하키만 할 수 있다면.’ 기본 명제는 같아도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한때는 한 몸이라 여겼을지라도 이제 적으로 맞붙어야하는 건 피할 수 없는 현실일 수밖에 없다.


하키는 하키일 뿐이어야 할 테지만 스포츠에 정치가 개입되지 않을 수가 없다. 돈이 있어야 구단이 존재할 수 있고, 돈을 끌어오는 건 정치가의 몫이니까. 올곧고 순수한 정치가란 출세와 거리가 멀고, 술수에 능한 정치가는 결국 사람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당연시하며 자신의 잇속을 채운다. 워낙 교묘하게 이루어지는 탓에 당하는 줄도 모르고 이용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키를 목숨만큼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게 베어타운 아이스하키단은 후원자를 얻어 명맥을 유지하게 되었으나, 정치가 개입된 순간 이미 결과는 예견된 건지도 모른다. 또한 벤이의 비밀이 드러나는 것도 어쩌면 시간문제였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 후폭풍은 비극으로 치닫는다. 어차피 해피엔딩과는 어울리지 않는 상황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역시 독자의 입장에서는 벤이의 편이 되어주고 싶고 그의 미래를 응원해주고 싶다. 마야와 벤이. 너무 아프잖아. 관점에 따라 그들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그토록 고통을 받아야할 이유는 없지 않은가. 견디기 힘든 아픔 속에서도 그들은 구원을 찾는다.


“이제 너도 어둠을 무서워하게 될 거야. 죽을 때까지.”

그를 용서하거나 사면하지는 않겠지만 인정을 베풀 것이다. 그리고 그는 그 사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

-[베어타운] 중 p.559


“나는 피해자가 아니에요. 나는 생존자예요.”

마야는 나름대로 생존의 길을 찾았다. 


“누구나 실수를 저지르니까.”

또한 벤이도 미지의 세상으로 조심스럽게 나아가기로 했다.

벤야민 오비크는 빙판으로 걸어 나가지 않는다. 폭풍처럼 진격한다.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이야기다. 고로 아주 긴 여운이 남는다. 프레드릭 배크만의 소설은 늘 그렇듯이. 하고 싶은 말이 많은 작가라는데 동의한다. 사회적인 면에서도, 인간에 대한 부분에서도. 안타까운 사연들이 가슴을 아프게 조여 오는 이야기의 홍수 속에서 그래도 위안이 되는 건 무엇보다 슬픈 눈과 거친 영혼의 소유자 벤이를 또다시 만날 수 있었다는 것과 나쁜 사람이건 좋은 사람이건 의도가 무엇이건 사람은 누군가의 가족이라는 것을 환기시켜 주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귓속을 맴도는 구호 한마디.


백 명도 안 되지만 만 명이라도 되는 듯이 외친다.

“너희가 떳떳하면 우리도 떳떳하다!”

p.508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ホテルジュ-シ-] 오키나와 호텔 쥬-시- | 일본원서 2020-06-16 15:10
http://blog.yes24.com/document/126237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ホテルジュ-シ-

坂木 司 저
角川書店 | 201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하의 뒷골목에 위치한 호텔에서의 여름방학 아르바이트. 정의감에 불타올라 일단 뛰어들고 보는 히로짱의 마음에도 이제는 부드러운 바람이 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로 '주인공의 성장'과 '일상의 미스터리'를 다루는 작가 사카키 쓰카사(坂木司)는 성별을 공개하지 않는 작가다. 선입견을 주지 않으려는 의도라고 하는데, 여자 작가를 싫어하고 생김새에 따라서도 호불호가 좌우되는 울엄마의 예를 생각해볼 때 납득이 가고도 남음이 있지만, 그래도 작가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긴 한다. 이건 좋은 의미에서다. 작품이 마음에 드니까. 어떤 사람이 이런 글을 썼는지 호기심이 솟아나는 건 당연하지 않겠는가. 그래도 확인하고 실망하는 것보다는 막연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편이 나은 것 같기는 하다.


‘호텔 쥬-시-(ホテルジュ-シ-, 2007)’는 전작 ‘신데렐라 티쓰(シンデレラ?ティ-ス, 2006)’와 한 쌍을 이루는 작품이다. 즉 주인공 히로짱과 사키짱은 친구사이로, 같은 해 여름방학 동안 아르바이트의 경험을 그린 각각의 이야기인 것이다. 온순하고 공주 같은 사키코는 외삼촌네 치과에서 얌전히 접수 아르바이트를 한 반면, 씩씩하고 부지런한 히로미는 오키나와 리조트호텔에서의 숙식제공 아르바이트를 선택했다. 꿈처럼 평화로운 섬 생활을 하던 중 리조트 안주인의 부탁으로 나하의 뒷골목에 위치한 호텔로 이동한 것이 그녀에게는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처음엔 무엇 하나 제대로 된 게 없어 보여 우울했던 나하의 생활이 점점 친숙해짐에 따라 활기찬 나날을 보내며, 정말 다양한 추억을 만든 히로 짱. 인생이란 가끔은 타인의 손에 뒤얽히는 쪽이 재미있다는 것도 배웠다.


인생은 새로고침할 수 없는 롤플레잉 게임이다. 자신이 한 사소한 일이 인생의 분기점이 되기도 하고, 대답 하나로 상황이 변화하기도 하는 것이다. 틀린 답을 냈더라도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올바르다는 것만이 삶의 척도가 되는 것은 아니다. 대체 올바르다는 건 무엇을 기준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인가. 사람들은 저마다 사정이 있고, 행동에는 이유가 있는 법인 것을. 정의감에 불타올라 일단 뛰어들고 보는 히로짱의 마음에도 이제는 부드러운 바람이 분다. 장래에 대한 불안함에도 불구하고 바람이 부는 대로 몸을 맡길 수 있는 유연함을 얻었다.


우왕좌왕하면서 태풍처럼 밀려오는 이런 저런 사건들에 휘말리기도 했지만 오키나와에서 만난 사람들은 올곧기만 했던 히로짱에게 여유를 안겨주었다. 요리솜씨가 뛰어난 히가상, 장난꾸러기 같은 쌍둥이 자매 할머니에게 큰 위로를 받았다. 그리고 후들후들한 알로하셔츠에 닳아빠진 비치샌들, 긴 머리에 신기한 색깔의 눈동자를 지닌 오너 대리는 낮과 밤이 전혀 다른 인간이 된 듯 이상한 사람이지만 멍해있는 낮과는 달리 또렷해지는 밤의 그는 어쩐지 자꾸만 두근두근하게 만드는 데가 있다. 손님이 아플 때나 다쳤을 때, 태도가 나쁠 때, 거짓말을 할 때, 범죄에 말려들었을 때, 돈과 꿈을 잃어버렸을 때, 이런저런 상황을 선명한 색깔로 떠올리는 히로짱. 대학 여름방학의 한때, 사회준비생으로서의 경험은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큰 힘이 되리라. 


<수록작품>

ホテルジュ-シ- / 越境者 / 等?交換 / 嵐の中の旅人たち / トモダチ?プライス / ≠(同じじゃない) / 微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LOVE or LIKE] 젊은 작가 6인 연애 앤솔러지 | 일본원서 2020-06-10 19:53
http://blog.yes24.com/document/126035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LOVE or LIKE

石田 衣良,中田 永一,中村 航,本多 孝好,眞伏 修三,山本 幸久 저
祥傳社 | 2008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일본에서 주목받는 남성작가 6인이 산뜻하게 그려낸 여섯 가지 사랑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본에서 주목받는 남성작가 6인이 산뜻하게 그려낸 여섯 가지 사랑이야기. 사랑하는 것(LOVE)과 좋아하는 것(LIKE)의 차이를 테마로 풀어낸 이 작품집에는 좋아하는 작가들이 여럿 참가했기에 기대를 갖고 읽었다. 특히 얼마 전 새로이 발견한 작가 ‘나카타 에이이치’의 글이 궁금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시다 이라’의 작품은 너무 실망스러웠고, 기대치 않았던 ‘나카무라 코우’의 약진이 돋보였으며, ‘나카타 에이이치’도 분발했다. ‘혼다 다카요시’의 이야기는 진부한 느낌, ‘마부세 슈조’는 모르는 작가인데 아직 미흡한 듯하고, ‘야마모토 유키히사’의 작품은 주제와 조금 동떨어진 게 아닌가 싶다. 일본어로는 “?になる”에서 “好き”로, 그리고 “愛しい”로 변화해가는 사랑의 감정. “愛”와 “戀”의 차이는 그렇다 치고, 연애세포를 깨우는 작품집을 손에 들고 모처럼 즐거웠다.


リアルラブ? / 石田衣良

리얼 러브? / 이시다 이라

각자 관심을 둔 상대는 따로 있지만 편의상 사랑의 협력자로서 사귀고 있는 남녀. 하지만 현실은 냉정한 법이다. 두근거림이나 동경 같은 감정보다는 편한 친구 같은 관계가 결국 리얼 러브란 걸까.


なみうちぎわ / 中田永一

바닷가(파도가 밀려오는 곳) / 나카타 에이이치

바다에서의 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여고생. 5년 만에 깨어나 보니 자신이 가르쳤던 어린 소년이 어느새 훌쩍 자라 고등학생이 되어있다. 미묘하지만 사고로 맺어진 인연은 강한 끈으로 이어진 느낌이다.


ハミングライフ / 中村航

허밍 라이프 / 나카무라 코우

일상의 사소한 자취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여자가 어느 날 공원에서 발견한 건 고양이 밥그릇과 나무 구멍. 손을 넣어보니 종이가 들어있다. 그렇게 시작된 미지의 인물과의 쪽지 교신. 호호오- 부럽다.


DEAR / 本田孝好

디어(친애하는...) / 혼다 다카요시

같은 학급의 미소녀를 좋아하는 이유로 가까워졌지만 늘 함께 행동하는 삼총사가 된 소년들. 전학을 가게 된 소녀에게 동시에 마음을 고백하지만 그녀는 스무 살이 되면 보라는 편지를 남기고 떠난다.


わかれ道 / 眞伏修三

갈림길 / 마부세 슈조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여고생이 짝이 되다니 가슴은 두근거리지만, 애써 거리를 두는 나에게 그녀가 먼저 데이트를 청해온다. 인기폭발인 그녀가 늘 쳐다보는 곳은 어느 갈림길, 그 너머의 어딘가...


ネコ·ノ·デコ / 山本幸久

고양이 이마(네코 노 데코) / 야마모토 유키히사

수입 잡화를 판매하는 가게를 운영하는 여자. 소나기와 함께 고등학교 동창이 찾아온다. 떠올리기 싫은 사연 하나쯤 없는 사람이 있을까. 그래도 고양이 이마 같은, 나만의 장소가 있음을 감사해야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파운드의 슬픔] 다양한 형태의 사랑의 단편들 | 일반도서 2020-06-05 15:18
http://blog.yes24.com/document/125832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1파운드의 슬픔

이시다 이라 저/권남희 역
예문아카이브(예문사) | 2015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산뜻한 감각의 연애 소설집. 현실적이면서도 공감 가는 다양한 형태를 지닌 사랑의 단편들이 주옥같은 문장으로 묘사되어 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자 이시다 이라石田衣良가 들려주는 산뜻한 감각의 연애 소설집 [1파운드의 슬픔 1ポンドの悲しみ]. 이미 여러 작품을 읽어서인지 신선하게 다가오는 맛이 떨어지기는 해도 역시 단편을 잘 쓰는 작가라고 생각된다. 현실적이면서도 공감 가는 다양한 형태를 지닌 사랑의 단편들이 주옥같은 문장으로 묘사되어 있다. 평범한 남녀를 주인공으로 담백하게 그려낸 일상의 이야기가 인생의 한 장면으로 전환되어 내 이웃의 다정한 목소리를 듣는 느낌이랄까. 사람이 사람에게 이끌리는 순간, 그 때의 두근거림이 바로 사랑의 묘미가 아닐는지. 지나고 나면 사랑인지 정인지 의리인지 모르게 되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오늘도 사랑을 찾고, 사랑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좋지 않은가. 그게 인생이라면.


두 사람의 이름 ふたりの名前

동거 규칙은 물건에 자기 이름 쓰기. 삭막할지 몰라도 깔끔하게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이다. 하지만 언제까지? 그렇다면 애묘의 이름은?


누군가의 결혼식 誰かのウェディング

여자에게 상처받은 남자, 동료의 결혼식에서 웨딩플래너를 만났다. 예상치 못했던 의외의 느낌에 놀라면서도 어쩐지 이 만남, 조짐이 좋다.


11월의 꽃봉오리 十一月のつぼみ

아르바이트를 하는 화원에 자주 방문하는 일곱 살 연하의 남자. 주부로서의 일상에 지쳐갈 즈음 심리적인 탈출구가 되어주었다.


목소리를 찾아서 を探しに

마녀라 불리는 경리사원. 어느 날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억눌렀던 자존감을 일깨워준 사람은 의외로 가까이 있는 남자였다.


옛 남자 친구 昔のボ-イフレンド

뭐니뭐니해도 자신의 마음을 잘 이해해 주는 건 오랫동안 만났던 옛 남자친구 뿐인지도 모른다. 심야전화가 반가운 건 당연한 일이려나.


슬로 걸 スロ-ガ-ル

자유롭고 편하게 독신 생활을 즐기는 남자. 주말이면 바에서 헌팅을 하는데, 모든 것이 슬로모션인 여자를 만났다. 평소와는 달리 자꾸만 신경이 쓰이는 건 왜?


1파운드의 슬픔 1ポンドの悲しみ

고베와 도쿄 사이, 500킬로미터 거리를 떨어져 지내는 연인의 이야기를 다룬 표제작. 제일 이해 안가는 작품이 대표작이 된 건 유일한 에로물이라서?


데이트는 서점에서 デ-トは本屋で

남자친구를 고르는 기준을 책을 읽는지 아닌지로 결정하는 여자. 새롭게 호감이 가는 남자, 첫 데이트에 책을 선물해주는 센스까지 마음에 들어온다.


가을 끄트머리의 이 주일 秋の終わりの二週間

16세 차이의 부부. 가을이면 찾아오는 아내의 생일과 남편의 생일 사이의 2주라는 시간이 특별한 이유는 나이 차이가 한 살 줄어드는 짧은 한때이기 때문이다.


스타팅 오버 スタ-ティング オ-バ-

사회에서 만나 친구가 된 세 남녀. 서른이 되고 보니 인생을 다른 시선으로 볼 수 있게 되었다. 이제는 새롭게 시작할 시간, 아직 서두를 필요는 없다.


개인적인 베스트3는 「목소리를 찾아서」, 「누군가의 결혼식」, 「데이트틑 서점에서」. 워스트3는 「1파운드의 슬픔」, 「가을 끄트머리의 이 주일」, 「슬로 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