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15709
2017-08-07 개설

2020-02-29 의 전체보기
[말로센 말로센] 무슈 말로센을 위하여 | 장르소설 2020-02-29 18:0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1544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말로센 말로센 1

다니엘 페나크 저/진인혜 역
책세상 | 199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성격도 생김새도 각각이지만, 가족애만큼은 최고인 이 사랑스러운 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은 언제나 즐겁게 흘러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 ‘문학동네’에서는 다니엘 페낙의 '말로센' 시리즈 중 다른 출판사에서 이미 출간되었던 [산문 파는 소녀], [말로센 말로센] 다음으로 [정열의 열매들]을 국내에 소개했다. 3, 4권 다음 시리즈인 5권을 출간한 셈이다. 그리고는 이어서 1권 [식인귀의 행복을 위하여]와 2권 [기병총 요정]을, 이후 3권은 [산문팔이 소녀]라는 제목으로 새롭게 번역 출간했으나 4권 [말로센 말로센]은 그만 누락시켜버렸다. 그리하여 서평을 남기는 이조차 거의 없는 가련한 소설이 된듯해 안쓰러운 기분으로 읽기 시작한 네 번째 시리즈인데 과연, 중반이 넘어가도록 내내 하품만 나올 만큼 몰입이 안 된다.


전작에 너무 힘을 쏟아 부어서 이후의 작품부터는 맥이 빠져버렸는지도 모르겠지만 책의 전반부에는 ‘지금까지의 줄거리’뿐, 뱅자맹이 아직 태어나지 않은 자신의 아이에게 이야기하는 형태 또한 지루하기 그지없다. 후반부에서는 그래도 사건에 진전이 생기고 뱅자맹은 또다시 희생양이 되는데, 이번에는 급기야 감옥에 수감되기까지 한다. 뱅자맹에게 호감을 갖고 있던 쿠드리에 경찰서장이 퇴임함에 따라 후임으로 온 르장드르 서장에 의해 지난 1, 2, 3권의 희생자들 모두에 대한 의혹이 또다시 불거지며 그 어떤 해명조차 통하지 않는 상황에 처하는 것이다. 게다가 이번 이야기에서 무참히 희생된 창녀들과 폭발사고로 죽은 이들까지 사건은 늘 그렇듯이 한결같이 뱅자맹을 가리키고 있다.


그는 몇 년 전부터 내 주변을 장식한 모든 사건을 차례차례 꺼냈다. 먼저 백화점 사건-다섯 개의 폭탄과 여섯 명의 사망자와 나. 벨빌의 마약 중독노인 사건-대로에서 살해된 형사 한 명. 경찰서장의 의문의 자살, 소다를 뒤집어쓴 서점주인, 그리고 그 순간 같은 동네 같은 집에 있던 나. J.L.B. 사건-죄수 크라메르라는 사람에 대한 암살 기도, 내 누이동생에게 구혼한 샹프롱 교도소장의 암살, 그리고 많은 살해동기를 가지고 있던 나는 가공할 관통력을 지닌 22구경 권총의 총알을 맞고 극한적인 의식불명 상태가 된다. 거기에다가 끝까지 자신의 말을 고집하는 장밋빛 투피스의 키 큰 여자에 의하면, 내 주문에 따라 최근 몇 달 동안 살해된 6명의 창녀들이 첨가된다. 합계-6더하기 3은 9이고, 거기에 2를 더하면 11, 또 6을 더하면 17명이 된다. 거기에 로상스에서 죽은 4명을 합치면, 21명 살해에 이르게 된다.

p.555~556


그런데 이 4권의 맹점은 사건의 흐름보다 기타 등등의 이야기가 너무 산만해 집중도가 떨어진다는데 있다. 특히 영화에 관련된 부분은 이해가 어려울 정도라서 관련된 사람들이 여럿 희생되어야했던 이유조차 설득력이 약하다. 진범의 동기도, 공범의 심리도, 요술쟁이의 목적도, 영화인들의 정의도, 쥘리의 행보도, 공감이 가지 않는 요소가 너무 많다. 감옥에 간 뱅자맹의 서술에서 반전의 묘미를 맛볼 수는 있었지만, 더욱 잔인해진 범죄의 수법에는 불편함이 느껴질 정도였으며 클라이막스의 생뚱맞음은 어이가 없을 지경이었다. 그 와중에 살아남은 아이 ‘무슈 말로센’은 아빠의 걱정과는 달리 가장 정상적인 인간인 듯해 그나마 위안이 된다고나 할까. 이러니 재출간할 리가 없지. 하긴 영국의 출판사 하빌Harvill Press에서도 5권은 싹 무시하고 4권 역시 제대로 남아있지 않은 모양이다.



1. 식인귀의 행복을 위하여 (2006년 문학동네)

원제; Au bonheur des ogres (1985)

* The Scapegoat (Harvill Press, 1998)


2. 기병총 요정 (2008년 문학동네)

원제; La fee carabine (1987)

* The Fairy Gunmother (Harvill Press, 1997)


3. 산문팔이 소녀 (2012년 문학동네) / 산문 파는 소녀 (1996년 예하)

원제; La petite marchande de prose (1989)

* Write to Kill (Harvill, 1999)


4. 말로센 말로센 (1998년 책세상)

원제; Monsieur Malaussene (1995)

* Monsieur Malaussene (Harvill, 2003)


5. 기독교인과 무어인

원제; Des Chretiens et des maures (1996)


6. 정열의 열매들 (2001년 문학동네)

원제; Aux fruits de la passion (1999)

* Passion Fruit (Harvill, 2001)


암튼 이로써 말로센 시리즈를 완주했다. 후기를 보니 4권의 시리즈로 끝맺을 작정이었던 듯한데, 그랬으면 개인적으로는 조금 섭섭했을 뻔했다. 산뜻하게 마무리된 느낌을 갖게 해준 [정열의 열매들]이라는 완결편이 있어 다행이다. 루나, 테레즈, 클라라, 제레미, 프티, 베르됭, 세터낭주, 무슈말로센, 마라쿠자. 이로써 말로센 부족은 10명이 되었고, 뱅자맹은 여섯 명의 동생과 두 명의 조카, 그리고 자신의 아들까지, 9명의 아빠 역할을 맡게 되었다. 성격도 생김새도 각각이지만, 가족애만큼은 최고인 이 사랑스러운 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은 4권의 아쉬움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즐겁게 흘러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