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엉큼상큼H
http://blog.yes24.com/youm88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예자매맘쩡이
엉큼상큼H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공유
나의 리뷰
감사합니다.
태그
사랑해기적손바닥꼭꼭꼭 영국엄마의힘 놓지마과학 장갑보다따뜻하네 콜더미드와이프 마음의온도는몇도일까요 삼대육아 강아지와나의10가지약속 남자를포기한여자들이사는집 초등과학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이 책 읽고 있어..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21647
2011-01-12 개설

2019-12 의 전체보기
검은 고양이 카페[소담출판사] | 감사합니다. 2019-12-23 12:56
http://blog.yes24.com/document/119170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검은 고양이 카페

다카하시 유타 저/안소현 역
소담출판사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퇴근길 읽기 시작한 검은 고양이 카페 는 다음날~ 다 읽었습니다.

요기 카페의 손님은 고양이
궁금했던 내용을 퇴근 후 일찍 마무리 짓고, 막둥이까지 재우고 좀 읽다 잤거던요.
그 정도로~ ㅎㅎ 뒷 내용이 궁금해지는  검은 고양이 카페

 

구루미 생각해보면 여자사람 이름 같기도 한데.
전 처음 대상을 남자사람이라고 생각을 하고 보기 시작했어요. ^^
어라 그런데 읽을수록 ㅎㅎ 여자사람이란걸 깨달았죠.

일했던곳에서도 짤리고, 취업도 잘 안되고, 방세도 밀리고 힘들어 하던 구루미.
비가 억수르 오는 어느날 검은 고양이를 만납니다. 그때만해도 그냥 단순 고양이일꺼라.
해가지면 사람으로 둔갑하는 검은 고양아 포~
비에 쫄딱 젖어 있던 구루미와 검은고양이에게 노부인이 다가와서 자기가 운영하는 카페에 와서 잠시 쉬라고 합니다.
노부인과 검은고양이의 인연의 시작일까요~  검은고양이에게도 구루미에게도 일할곳이 생겼으니까요 ^^
검은고양이 이름은 "포" 사람으로 바뀔꺼란 상상조차 하지 않았던 구루미인지라.
저도 처음에 엄청 놀랬습니다. ^^

우리집 반려견이 있으면서 검은 고양이 카페 책을 읽다보니까 고양이도 우리 가족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잠시했어요.
우리집 반려견 힘들까봐 마음을 접긴 했지만요.

사람으로 바뀌면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 주는 포. 어쩜 생긴것도 이렇게 잘 생긴것인지.
그리고 두번째 삼색고양이 마케타.
러시안블루의 유리.
묘한 세마리의 고양이의 여자사람의 이야기 ^^

책을 읽다가 문득 포랑 구루미랑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을 가졌다가도. 아차차차 고양이지~
세마리의 고양이와 지내는 구루미의 모습이 부럽기도 했답니다.

 

백화점에서 만났던 동창친구. 닛타 사유리
"그러니까 어떤관계"
"빗속에서 서로 꼭 껴안은 관계지"
"저는 혀로 할짝할짝한 관계입니다"
ㅎㅎㅎ 포와 마케타의 말에~ 혼자서 엄청 웃었습니다.
구루미의 난처한 표정도 상상되고요.


책 한권을 너무 간략하게 줄여서 제 생각만 담아서 이야기했지만.

이런책 너무 오랜만에 읽는데~ 즐겁기도 하고, 재미난 상상을 했답니다.

책을 읽으면서 느낄 수 있는 기분. 우리 함께~ 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학교안의 인문학 1 [생각정원] | 감사합니다. 2019-12-18 09:23
http://blog.yes24.com/document/118992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학교 안의 인문학 1

오승현 저
생각학교 | 2019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학교안의 인문학 1

학교안의 인문학은 1권과 2권으로 되어있습니다.
그 중 1권을 먼저 읽어봤습니다.
1권은 학교 교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거울, 시계, 교과서 등
매일 마주하는 일상 사물을 통해서 아이들의 생각하는 힘이 자랄 수 있도록 알려주고요.
2권은 시선을 더 확장해서 운동장, 교문, 식당 등등 학교 안에 머무는 공간을 보며 더 많은 생각을 갖게 해 줍니다.
학교안의 인문학이라고 하니 학생들만 읽어야 할꺼 같지만,
청소년기 엄마아빠도 함께 보면 좋을꺼 같습니다.
아이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으며, 어떻게 행동하는게 더 나을지 부모로써 알게 되는 시간일테니까요. 

 

출퇴근길 시간을 이용해서 제가 먼저 읽어봤습니다.
일단 아이의 생각도 궁금하기에, 이 부분은 아이와 함께 애기해보면 좋을꺼 같아.
열심~ ㅎㅎ 책 모서리를 접어서 표시 해두었답니다. 


목차를 보니,
아이들의 학교안에서 쉽게 접할 수 잇는 사물을 갖고 글을 쓴거 같았어요.
거울, 펜과노트, 교복, 성적표, 책상과의자, 급훈, 가방, 출석부, 시계, 교과서, 등등.

거울
진짜 중요한 것은 거울에 보이지 않아
우리가 가장 많이 보는 얼굴은 누구의 얼굴일까? 나의 얼굴
하루에도 수십번씩 보게 되는 거울, 세수를 하다가도, 이를 닦다가도, 밥 먹고 나서 등등 거울을 보게 됩니다.
요즘 학생들은 아마 더더 많이 볼꺼에요.
매일 보는 내 얼굴이 좋아져야 한다고 한 작가의 말.
좋아지진 않더라도 다른 장점으로 외모의 부족함을 채워야 한다고.
그런데도, 내 얼굴이 좋아지지 않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 줄 장점이 없다....  그게 아니라 나의 장점을 모른다는게 문제.
나 자신을 스스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들여다 본다면 장점 하나하나 볼텐데.
우리 아이들은 많이 부족한거 같습니다. "나는 별처럼 빛나는 존재라는것을"


교복
옷은 자유여야 한다.
왕자와 거지를 빗대어 작가는 알려줍니다.
옷을 보고 왕인지 거지인지를 판단하는 동화. 그들이 옷을 바꿔 입었을뿐인데 완던 다른 상황이 되지요.

교복.. 학생의 지위라는 걸 구분 짓고 규정하는 기능. 그리고 교복이 학생들을 억압합니다.
3년전 큰아이가 중학교 입학한다고 교복 맞추러 갔는데,
요즘 뭐 바지도 있는 학교가 많지만, 여학생들은 짧은 치마에. 추운 날씨에 마이까지가 딱 동복 수준.
그리고 겨울엔 다리도 시렵겠구만 타이즈 하나 신고.
저또한 교복을 입고 커왔기에. 아직도 왜? 이 교복이란건 불편하지 생각을 했습니다.
상당히 불편한 교복, 따뜻한 원단도 아니고.
구글은 복장에 대한 제한이 전혀 없는 회사라고 합니다.
꼬옥 "정장을 입지 않아도 진지하게 일할 수 있다"
몸이 편안해야 두뇌 회전을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구글.
그건 맞는 말이에요. 꼬옥 교복이 아니여도 조금만 불편한 옷을 입은날은 모든게 불편함이.
교복을 없앨 수 없다면, 현실에 맞게끔 변화하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말이죠.

이 책을 아이들이 읽으면서 인문학적 사고와 또 다른 새로운 나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음 좋겠습니다.

아마, 학교안의 인문학 책 읽으면 한 뼘 자라 있는 나를 발견할꺼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