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와 함께 자라는 책읽기
http://blog.yes24.com/yuchi0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uchi00
두 아이를 키우며, 내가 성장하기 위해 책을 읽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3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아이책
엄마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141
2016-11-27 개설

2019-07 의 전체보기
끊고 버리고 벗어나는 생활 | 엄마책 2019-07-19 00:10
http://blog.yes24.com/document/114772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다시 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야마시타 히데코 저/박선형 역
망고나무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니멀라이프,

이 단어를 알게 된 후 매년 연초의 목표는 집정리! 였어요. 지금까지 미니멀라이프에 관해 읽은 책도 10권 이상은 되는것 같아요. 그러나 현실은.... ㅠㅠ

여전히 미니멀라이프는 저에게 멀게만 느껴지네요. 하지만 포기란 없는 법! 여전히 마음 속에 언젠가는 그렇게 되리라 하며 미니멀라이프를 담아두었고, 조금씩 실천하고 있어요. 그래서 또 붙잡은 책이예요.


당신은 지금 좋아하는 것들과 살고 있나요?

근본부터 새로 시작하게 도와주는

정리의 기술 ‘단사리’

이 책은 책 표지에서 말했듯 근본부터 새로 시작하게 도와주는 책이예요. 책의 순서를 따라가보면 먼저 1장에서는 단사리에 대해, 2장에서는 버리지 못하는 이유를 단사리에서 찾아보고요. 3장에서는 단사리적 사고에 대해, 4장에서는 단사리적 실천법을 마지막 5장에서는 단사리를 함으로 오는 변화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어요.

<다시 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작가는 ‘클러터 컨설턴트’ 야마시타 히데코예요.

Clutter : (명사) 잡동사니, 어수선함, (불필요한 것의) 산란함 (동사) (너무 많은 것들을) 채우다, 어니럽히다, 머리를 (불필요한 정보로) 가득 채우다.

Clutter 는 한마디로 ‘잡동사니’를 말해요.

끊고 버리고 벗어나는 ‘단사리’가 어떤 건지 책을 통해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조금이라도 움직이게 되는 저를 발견했네요.

P 6

‘끊고 버리고 벗어나는’ 행동을 한자로 ‘단사리’라고 합니다. 단사리를 간단히 설명하면 ‘물건을 정리하는 행동을 통해 자신을 들여다보고 마음의 혼돈을 정리하며 인생을 쾌적하게 바꾸는 행동 기술’입니다.



이 책에서 ‘단’과 ‘사’의 기준이 참 마음에 와닿았고, 몸을 움직이게 만들었어요. 지금까지 물건을 버리는 기준은 ‘설레임’이었거든요. 근데 설레임이라는게 너무나 애매한 감정이라 옷장을 열어도, 서랍을 열어도, 책장을 봐도 다 설레여 버리질 못 하겠는거예요. 그런데 이 책은 버리는 기준은 아주 명쾌한 느낌이었어요. 바로 “나” 그리고 “지금” 이 두가지의 기준인데, 이게 정말 물건을 버리냐 마느냐를 판단하기에 더 명쾌한 답을 주는 기준이었어요.

P 117

버리는 비법은 철저하게 확고한 ‘나’ 중심의 축과 ‘지금’이라는 시간의 축이다.

P 120

따라서 주어가 어디에 있는지 ‘나’인지, ‘물건’인지를 항상 의식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그러면 물건의 양과 질에 대해 의식이 향하게 되고, 필요와 불필요를 판단하게 된다.

P 124

물건을 선택할 때는 ‘사용 가능한가’가 아닌 ‘내가 사용할 것인가’를 더욱 깊이 생각해야 한다.

P 147

아깝기 때문에 언젠가 쓸 일이 있으리라 생각하고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바로 이때 필요한 곳에 물건을 보내는 발상도 필요하다.

4장에서는 단사리 실천법에 대해 나와요.

P 163

본래 인간은 버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인간이 물건을 모으는 것은 본능이다.

P 176

3가지 분류법을 잘 활용하면 물건 정리에 대한 혼란을 피할 수 있다.

정리를 쉽게 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가 3가지 분류법이라고 해요. 쓰레기분류도 주방정리 분류도 3가지 분류법을 사용하면 더 쉽다고 하네요!

P 212

잠깐이라도 ‘방해’라고 느낌 물건이 있다면 하나하나 없애버리는 것이 좋다. ‘방해’라는 단어는 무거운 의미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가볍게 남용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단/사/리

이제 단사리가 어떤 건지 감이 오네요. 일단 불필요한 물건은 받지 않고, 사지 않는게 가장 중요하네요. 그리고 사, 정리하고 버리고, 리 벗어나는 생활이 가능해진다는 것! 이렇게 되면 결국 설레이는 물건들이 남게 되는 것 같아요.

저도 다시 버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전정신과 용기를 알려주는 그림책 | 아이책 2019-07-15 11:37
http://blog.yes24.com/document/114667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틸리와 벽

레오 리오니 글그림/김난령 역
시공주니어 | 201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틸리는 다른 쥐들이 곤히 잠든 밤이면, 벽 너머에 무엇이 있을지 상상의 나래를 펼치곤 했지요. 그리고 말했죠.

우리는 벽 반대쪽을 봐야만 해.

벽을 기어 올라가보자”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고 관심없는 벽 뒤쪽을 상상한 틸리. 호기심이 많다고 해야할까요?

사실 아이들은 어릴 때 누구나 한번 쯤은 “이게뭐야?” 병에 걸리죠. 세상에 궁금한게 너무나 많은 아이들. 하지만 크면서 점점 질문은 사라지고, 정답만 찾아 가는 것 같아요. 그렇다보니 주변에 점점 관심이 없어지고 다른 생쥐들처럼 자신의 일에만 몰두하며 살아가고 있는게 아닌가 싶어요.




오르기에 실패하고, 녹슨 못으로 구멍을 뚫어보려고도 하고, 벽 주변을 따라 끝없이 걸어보기도 해요.

하지만 좀처럼 길이 보이지 않네요.

그러던 어느 날, 틸리는 벽 근처에서 벌레 한 마리가 흙을 뚫고 굴을 파고 있는 것을 보게 되죠. 유레카! 왜 저런 방법을 생각한 생쥐가 한 마리도 없었을까? 하며 틸리는 흙을 파고 벽 너머를 향해 나아가요.


드디어! 반대편에 도착했는데!!!

틸리의 상상과는 달리 틸리처럼 평범한 생쥐들이 있는거예요.


벽 반대편 생쥐들은 틸리의 용기와 노력에 존경을 표하며 깃발을 흔들어줘요. 그 때 틸리가 올라간 저 돌멩이, 틸리의 상상 속에 있던 돌멩이였죠.

비록 벽 너머엔 틸리처럼 평범한 생쥐들이 살고 있었지만 틸리의 상상 속 돌멩이가 반대편 세계에서 현실이 되어 그 돌멩이 위에 두 발을 딛고 올라서게 되었네요. 저도 틸리의 도전정신과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이게 뭐야? 병에서 벗어나고 나면 점점 질문이 사라지는 아이들. 점점 정답만 찾아가며 더욱 주변에 관심이 없어지는 게 우리의 현실이죠. 세상을 변화시켜라! 이 세상에 원래 있던 벽이 왜 있는지 질문하고 벽 너머를 보아라! 라고 저는 말하지 못해요...... 그저 평범하게 살기를 더 바라는게 부모마음인 것 같아요. 하지만 세상을 변화시키는 호기심, 도전정신과 용기가 벽을 허물수 있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틸리가 저에게 말해주네요. 엄마부터 큰~~ 엄마가 되도록 노력할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