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5-03 의 전체보기
한 때를 국 수의 기억이 나를 지배하듯... | 읽겠습니다 2015-03-26 18:56
http://blog.yes24.com/document/79944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국수

김숨 저
창비 | 201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뜨겁게 만 국수 한그릇에 무려 이천년전의 기도와 기원을 담아 뚝딱 내어놓는 스산함.질박함이..말간 국물을 자꾸 찾게 한다고...그녀 김 숨 탓이라고...한 숨을 쉬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불어터진 국수라도  함께 한다는 건 


새삼 드는 생각이지만  축복이라고. 아직 누군가에게 


상을 차려줄 수 있다는 것 역시도...행복한 일이라고..


그리 생각되어지는 것이다.


뭔가 하고 싶어도 마땅한 이유가 없는 사람은 헛헛할 밖에


가족이 생겨서 제사가 생기고 모셔야 할  인척들이 생겼을때


나는 기뻤었다. 늘 적량보다 훨씬 넘치게 만들어 버려도  아쉽지 않았다.


결국 입에들어가는것은 산 사람들에게..니까.


제사조차 즐기던 나였다.


혼자되서 더는 할 일이 없어지자 더욱 그 시간들이 극진해졌었다.


그럴 수록 나는 되려 뭘 먹질 못하게 되고 ..


그럴때 비둘기이모가 쓱쓱 비벼 만들어 주던 비빔장에 비빔룩수


입맛이 돌기를 바래서 좀 자극적이도록...


양부는 후루룩 마시기 편하게 말은 국수를..만들어 주고는 했더랬다.


반죽의 시간을 지나 양념장을 떨궈 뚝뚝 칼국수는 아녀도


나를 살려내던 국수의 시간



김숨의 국수에도  팔을 걷어부치고 밀가루를 개어 반죽을 미는 그녀가 있다.


그녀의 주방이 눈앞에 잡힐 듯이..펼쳐진다.


말리고 싶다.


그만하라고..코잔등에 밀가루를 뭍혀가며 치댄다..


해는 그녀 등뒤로 기울 겠지...


정신이 없어뵈는 그녀와 물러나 바라보는 나.는 겹쳐질 듯 


정서가 거의 흡사하다.


원망도 눈물도 악물고 악바리를 치던 시간도 서글프다.


이게 뭔가 싶은...


겨우 국수라니..잘되었다.벌받은거다..라는 마음은 안들었다.


두통만 욱죄듯 올뿐...남보다 못하였는데..필요할때 한번도 있어준 적  없었건만


아프다니  애가타는건..뭔지..


언젠가 그네가 와서 해준 기억이 있는 국수.


그래서..일까.


물이 끓는다..마음이 끓는다.


면을 넣고 상을 차린다.


후루룩이 아닌 뚝툭.끈긴 면을 숟가락으로 퍼 먹어야 하는 그녀를


맘 속에서 뭔가가 툭툭  같이 끊어지는 소리를 듣고있는..


죽같은 국수.




두여자의 국수는 ...모락모락...여전히 뜨겁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스크랩] [봄에 같이 보면 좋은 작품] 리뷰이벤트 | 스크랩+이벤트 2015-03-25 20:38
http://blog.yes24.com/document/79933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안녕하세요.

YES블로그입니다:-)

 

YES블로그담당자가 야!심!차!게! 준비한 이벤트를

드디어 오픈합니다!

 

'봄'하면 생각나는 좋은 책과 영화를 추천해주세요!

참여만하셔도 100% 당첨의 기회를 드립니다!

 

자세한 사항은 이벤트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YES블로그 2015 리뷰이벤트 '봄에 같이 보면 좋은 작품 추천!' 보러가기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0^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곡도와 살고있다..는 .당신 |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2015-03-20 07:58
http://blog.yes24.com/document/79874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녀의 소설 속에 곳 곳에 파씨는 있다.


왜 하필 파씨일까....


하고 많은 성씨중에....


어느 단편 중엔 파씨는 알고 보면 고양이 였기도 하고.


알고 보면 자기 자신의 분열 이기도 하다


나는...파밭의  파꽃을 .....


무수하게 많은 파들이 희부윰하게 서서 장렬하게 


피워낸 흔들림 없는 꼿꼿한  파.꽃.을. 머릿 속에 그린다.


한덩어리이지만 들여다 보면 알알이 또 그알알이에 또 무수한 알갱이가


점점이...파의 꽃은 노랗게 만개하기 전까지 그러하다.


외로워.외로워.외로워를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걸까...생각한다.


여럿이 서 있어도.


군락을 지어 나란히 있어도 모두 파꽃.일 뿐.으로 불리우는 것이


이내 ..폭력입니다.


그렇지 않을까요.


파의 입장에서나 파씨의 입장에서나..그럴거라고


말하는게 들리는 듯 하다.파씨라니...


파를 기를 때 씨를 심어 모종했던가?!


마늘도 아니고...어릴때 몇뿌리 길러 먹을땐 뿌리만 흙에 뭍어 주어


길러 줄길만 듬성듬성 잘라먹었던 기억이 방해하는 ...파의 모종의 기억.


알게 뭐냐고...학교를 오가기위해서 늘 지나는 길엔 ...파밭이 있었는걸.


고 작은 분열된 자아..모눈같은 ..스스로도 알지 못하거나 모르고


지나쳤던  내면의 자아들에 그녀가 붙여주는 이름이거나 기억들에 붙여주는 인덱스 같은 걸까..


아...곡도와 살게 된  G가 있었지...


삼킨 말들이 A와B의 선분과 맥락이 무수한 어쩌구...보통은 A씨가 있고 B씨가 있어.


G씨는 오히려 글 속에서 G.본인이 무수히 삼킨 오선지 같아.오선지는 오선 뿐이라 오선지.


벗어난 G는  홀로 G선상에 놓여야 하는 거잖아. 


곡도라는 개체를 통해  인간성을 지키려 해봐도 밖에서 소리없이 늘어가는 여우의 숫자처럼.


인간이 인간에게 포기한 걸 다른것으로 대체 해 기대해봤자 평행선만  수없이 그릴 뿐이라는


그런 말이 하고 싶은 거였나?  어렵지 안다며 잘 해보라고 권해준 파씨도...


김과 조미김.칼륨과 소금 사이에...먼지 덩어리같이 뭉쳐 뒹구는 고양이털을 상상해.


곡도는  말도 할 줄아는데  9조항을 읽었냐...경고를 하지.


보살피지않아 곡도가 사라지면 당신의 무언가도 분명 잃을 거라고


둘러 말하지만  뭐겠어...필요할 때 취했다가 귀찮으니 내다버리는 인간에게  더는


인간이 아니라고 말하는 거지. 곡도는 직립한데  네 잃어버린 인간성을 그들이 가져..


우리 인간들은 아마 여우새끼처럼 상실한 뭔가가  되서 알수없잖아. 자신이 뭘 잃었는지 껍데기를 빼았겨버렸는지도..


역으로 곡도들에게 그들이 풀섶에 놔준 온기의  한끼를 얻어먹게 되지 말라는 법은 없는 거니까.


그림자도 빼앗겨. 본체도 삼켜져. 말이나 눈꺼풀이나 ...의식이나


다 내어주다 보면  언젠가 깨어보면 보이겠지  


매일 같이 규칙적인 시간에 어김없는 관찰의 눈.


동그랄 뿐인...자신은 어딘가 좁고 답답하고 그러면서 춥고 어쩐지 뭔가 쓰라릴 것 같다.고


생각 될 뿐이라고. 느낀다고 생각하지만 아무 느낌은 없으며  이내 


아...곧  떨어져....퐁 ~!


시궁창의 더러운 물은 뭘 삼키고도 시침 때고 무겁고 느리고 냄새나게 흐르겠지.


아무렇지 않게 ...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시대가 그러지 않냐는 식으로


넘어가는 일이  폭력이라고 고발하는 그녀가 고마워서  


자꾸만 끝도없이 반복될 뿐인 악순환 들이  고통스러웠는데 혼자만 그런 척 하는것


그것조차 어리광이라고 못밖아 대는 사회와 분위기에 멍들었는데


아닌 건 아닌거라고 말할 수있게 해줘서 위로가 되었어.


얼마전 페북의 한 분이 좋은 책을 읽게되었다며 할 수있지만 하지않을 권리 라나.그 비슷한


내용으로 의견을 물었는데 ...그녀의 책을 읽으며 분명히 알아냈다는 것.


그건...다트.와..물고기와 따귀 같은 거란걸.


모호하게 물가오른 담뱃값에 피울수있지만 끊을 수도 있는 담배 같은 게 아니라...


더  분명한 건..파씨의 다트..나나의 물고기와 나기의 따귀에 있다고.


대체 무슨 책이냐고 물어도...그냥 전부 황정은의 책이야.



딱 한권이 아니어서..포스트에..일기처럼..쓰는거라고.




읽으며 뭐래..하고 그냥 아무느낌이 없는 ..

당신은 이미 누군가를 모자로 만드는 사람이고

너무 어려워 뭔지 모르겠어 하는 사람은 

이미 곡도와 뒤바뀐 걸지도 모르겠어.

아니면 곡도에게 빼앗겨 버렸거나.


기른적도 없는데...무슨!?....



기억 안나? 어릴 때...길렀던 당신 집의 그 것.


얄리였거나.해피였거나.도치이거나.월리였다거나...




기른것 자체를 잊었다면...그건 빼앗긴...거야.ㅎ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허삼관 매혈기 | 읽겠습니다 2015-03-13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79802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평등에 대한 얘기라고 작가는 말한다.일그러진 시대의 초상 같은 하회탈마냥..웃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3,7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5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0 | 전체 397540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