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리스트
http://blog.yes24.com/yunju8026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20-08 의 전체보기
존나 새 2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8-24 03:19
http://blog.yes24.com/document/129092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존나 새 2권 (완결)

유바바 저
피플앤스토리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클리셰만큼 뻔하진 않는데 뭔가 익숙한 맛이었어요. 잘 읽히고 좋지만 새로운 건 아닌 걸 접한 느낌이었고 간간히 웃겼습니다. 

나쁜 이가 잘 나오지 않았는데 지금 제 상태는 그게 좋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심심하게 느낄 수도 있겠고 긴장 안하고 보기 좋음 가볍게. 

동물이라 만지고 안고 그런 게 간질간질 하기도 했어요. 저는 공이 치대는 걸 나름 좋아해서 ㅋㅋㅋ 널린 게 아니라서 귀엽게 흐뭇하게 봤어요. 노력하는 것도 기특했고..

그리고 하하버스 좀 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잿빛의 연 2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8-24 03:08
http://blog.yes24.com/document/129092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잿빛의 연 2권

시라즈 저
이클립스 | 2017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재미는 있는데 그냥 두호가 광공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자기 뜻을 이루려면 하진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걸 넘어야 하니까 사실 저는 두호가 별로 나빠 보이지도 않고 제어 두는 것도 처음에 아버지 잡혀갔을 때 생각하면 그리고 죽거나 다친 사람들 생각하면 거기에 불만 나오는 게 호강에 받친거죠.. 객관적으로 두호가 잘 한 건 아닌데 하진이 숨도 못 쉬게 어디 관에 넣어놓은 것처럼 생각 하는 게 상대가 하도 챙겨주고 보살피고 그러니까 이정도는 ㅇㅋ해야지 내가 원하는데ㅡㅡ. 이런 것처럼 보였어요. 

어쨌든 뭘 해도 욕을 먹으니 욕 먹은 만큼 미친 짓이라도 해라 하는 마음이 들었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신입사원 외전2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8-24 02:34
http://blog.yes24.com/document/129091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신입사원 (외전2)

모스카레토 저
비욘드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제 어디서라도 둘이 평범하게 행복할 거다 그런 걸 집중해서 쓴 것 같았어요. 평화로운데 피곤한? 원래 현실 사는 건 피곤하니까요 ㅋㅋㅋ 

지연 너무 반듯하고 멋지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라 계속 눈이 많이 갔는데 헤어졌을 때 놀람.... 사람이 헤어질 수 있는데 왜인지....... 

메인이 아닌 커플로 헤어질 수도 있고 그렇지만 삶은 계속 되는 거지 뭐.. 나이들어도 시간 지나도 무탈할 거야~ 하는 걸 내내 보여주는 듯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안티도트 2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8-24 02:24
http://blog.yes24.com/document/129091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안티도트 2

하루사리 저
비욘드 | 2018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냥 그럭저럭입니다. 

처음 읽을 때 연작의 뒤인가 앞인가(두 책을 동시에 읽을 순 없으니까)를 쟀는데 동시인 듯 했고... 그럭저럭은 줄거리가 그렇다는 뜻..

이 시점으로 진행되니까 지는 모르는 뭔가가 있어 보이는데... 전 전지적을 좋아해서 그냥..

체인드는 안 그러는데 안티도트는 체인드를 살피는 듯한?ㅋㅋㅋㅋ 말이 이상하지만 얜 걔가 떠오르는데 걘 얘가 안 떠올라요..ㅋㅋㅋㅋㅋ

그리고 꼭 말하고 싶은 게 떡이 복붙 같은 인상을 줌... 레마는 자높인데 슬란은 기억 때문인지 자낮이 보이잖아요? 테르스는 입을 잘 안 떼는 진지한 기사 느낌인데 지요드는 약간 장난꾸러기 같은 느낌.. 인간들의 성격이 이렇게 다른데 공들은 떡을 치면서 말을 계속 하고 수들은 계속 정신을 잃고 넋을 놓고.. 마치 하루사리라는 부모 밑의 자식들이 유전자에 새겨진 어떤 행동 양상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을 보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친애하는 나의 호러에게 외전 | 기본 카테고리 2020-08-11 14:54
http://blog.yes24.com/document/128535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친애하는 나의 호러에게 (외전)

오믈랫 저
비욘드 | 2019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외전을 먼저 읽었었고 다 본 뒤에 다시 봤는데 느끼는 감정이 비슷하네요. 

뭔가 평화롭고 뭔가 웃김이 느껴져서 개그물인가?? 하는 게 본편 진지할 때랑 분위기가 다릅니다 ㅋㅋㅋㅋ 약 팔면서 영업하는 분들 종종 보는데 외전으로 하시면 좋겠어욬ㅋㅋ 

정후가 캠퍼스물의 인기 많은데 적당히 받아주고 적당히 선 긋는 선량한 공처럼 보일 때 너무 좋던데 떨려하는 면이 그러한 게 귀엽고 좋았고 완에게서 질투가 느껴질 때 좋습니다. 완은 정후를 좋아할 것 같지 않아서 감정을 느끼는 걸 볼 때 좋아요. 

다 본 지금 주관적으로 피폐하지 않아요. 호러보다는 다른 명사가 어울리겠음.... 전 정후가 완의 부친을 죽일 것 같았고 완무도 죽일 것 같았고 다른 놈한테 던져줄 것 같았아서...

간식 줄 때 그냥 안 주고 자 가서 먹어 하는 거 너무 안어울리고 웃기고 귀여워요 ㅋㅋㅋㅋㅋㅋ 똑같은 집사적임ㅋㅋㅋㅋㅋ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미안해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많이 본 글
오늘 6 | 전체 1672
2007-04-27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