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농땡이치기의 서재
http://blog.yes24.com/yunso0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unso02
농땡이치기의 서재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7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782
2009-01-21 개설

2019-08 의 전체보기
[돈의 교실] 소설인 줄 알았는데, 경제 교과서? - 다카이 히로아키 지음 | 기본 카테고리 2019-08-31 00: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5876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돈의 교실

다카이 히로아키 저/전경아 역/이두현 감수
웅진지식하우스 | 201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재테크 서적과 경제 서적을 좋아하는 농땡이치기입니다.

금융 관련 책들을 읽어보면 자주 나오는 이야기가 있어요.

우리나라는 입시 교육에 너무 치우치다 보니, 정작 중요한 경제 교육이 전무후무하다는 말들.

유대인들은 아이가 3살 때부터 경제 교육을 함께 한다는 내용들.

우리가 알고 있는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빌 게이츠, 스타벅스의 하워드 슐츠, 구글의 래리 페이지 등이 모두 유대인이라는 걸 아시나요?

 

그러나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모습을 살펴보면,

아이가 있는 가정의 경우, 주말에 아이와 함게 외출하는 목적으로 가는 곳이 대형마트이고,

무계획적으로 가서 아이가 사달라고 조르면, 거리낌 없이 사주는 부모들을 자주 접하게 됩니다.

아이는 어릴 때부터 소비만 익숙하게 보고하다 보니,

성인이 되더라도, 금융의 지식이 없고, 빚을 지면서도 겁을 내지 않게 되고,

돈 관리를 못해서 평생 돈에 얽매여 사는 삶을 쉽게 보게 됩니다.

영수보다 돈공부를 시키라고 하는 말이 나올 만큼, 요즘은 많이들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게 경제 교육인 듯해요.

 

이 책은 10대를 위한 경제 이야기라고 해서 재은이를 위해 보게 되었는데,

받아보니, 초등학교 4학년 재은이는 좀 어려울듯해서 제가 먼저 읽어봤어요.

작가는 경제 전문 기자로 20년 넘게 일했고, 딸에게 경제의 개념을 쉽게 설명하기 위해 7년간 연재를 한 소설을 묶어서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 합니다.

책을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작가가 경제적 지식도 풍부하지만, 따뜻한 감수성을 가지고 있다고 느껴졌어요.

이렇게 쉽게 이야기로 풀어서 딸들에게 전해주기 위해 시작한 소설이라니,

이런 아빠 너무 부러웠네요.

앞서 얘기한 것처럼 이 책은 경제 서적이지만, 소설이에요.

그래서 등장인물이 있고, 특별활동 주산반의 선생님이신 미스터 골드맨과 준, 미나 이렇게 셋이서 구성된 수업을 진행하게 됩니다.

수업이 진행되는 동안 중학생인 준과 미나는 중학생들 시선에서 느낄 수 있는 미묘한 감정 교차도 묘사되는데,

작가의 감수성이 돋보이는 부분이 많이 보였어요.

그래서 더 책장이 쉽게 넘어갔는지 모르겠어요.

 

 

딸들에게 돈과 경제에 관해서 쉽게 알려주겠다는 생각으로 쓰기 시작한 글인 만큼,

책을 읽어보면 어른도 잘 이해가 안 되는 리먼 사태를 비롯해서 GDP의 정의, 경제학자 애덤 스미스와 마르크스 등 다소 어려운 경제 논리와 용어를 쉽게 풀어주고 있습니다.

사실,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는 제가 요즘 수업 시간에 많이 접하는 부분이 애덤 스미스와 마르크스라서 전 소설을 읽으면서도, 이들의 어려운 경제 논리를 이해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매주 수업 시간마다, 한 가지 과제 주제를 놓고, 각자 생각을 내놓고, 토론하고, 정리하는 수업을 들여다보고 있자니,

제가 받았던 중학교 때 주입식 수업이 그려지면서 비교가 되더라고요.

 

당신의 가치는 얼마입니까?

돈을 손에 넣는 6가지 방법.

'번다'와 '훔친다'의 차이는 무엇일까?

세상에 도움이 되느냐, 도움이 되지 않느냐는 어떻게 결정할까?

쓸모있는 일과 쓸모없는 일은 어떻게 나뉠까? 와 같은 금융과는 관계 없을 법한 질문으로

함께 생각하고, 답을 찾아과는 과정이 신선했어요.

 

 

이 책은 돈 경제를 다루긴 하지만, 돈을 최고로 꼽지 않고, 장애인이 일하는 식품 트레이 공장이나 돈이 아닌 가치를 중시하는 투자회사 등을 차례로 등장시켜, 혼자만 잘 사는 게 아닌, 인류가 함께 살아가는 것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고 있어서 아이들에게 진정한 돈의 가치를 알려주고 있다는 점이 부모로서 참 감사했어요.

 

딱딱한 경제 서적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도 재미있는 글이라 초중고 학년 아이들부터,

금융 경제 지식 어려워서 멀리했던 어른들에게도 추천드립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컬러링 보다 더 매력적인 스티커 아트북-고양이 | 기본 카테고리 2019-08-24 11: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5691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티커 아트북 - 고양이

콘텐츠기획팀 저
싸이프레스 | 201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비닐포장을 뜯으면 이렇게 2권으로 나뉘어요.

이 스티커 북안에 10마리의 고양이가 주인을 기다리고 있어요.

2권 중 한 권은 스티커가 묶여있고, 스티커에 각각의 번호가 있습니다.

찾아서 붙이기 어렵지 않아요.

 

10마리의 냥이들이 주인을 기다립니다.

봄베이, 샴, 러시안 블루, 래그돌, 벵갈, 아메리칸쇼트헤어, 페르시안, 한국고양이, 아비시니안, 노르웨이 숲.

냥이 집사님들이 보면 눈 돌아갈 냥이들이 종류별로 1마리씩 들어있어요.

색색의 스티커로 번호를 따라 붙이다 보면 멋진 냥이 그림이 완성됩니다.

두 딸이 책이 도착하기가 무섭게 하나씩 선택해서 집중했어요

둘째가 선택한 한국고양이에요.

손으로 떼어서 하다 보니, 핀셋이 좋겠다 싶더라고요.

그럼 더 정교하고 꼼꼼하게 붙일 수 있을 거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나 아이가 아닌 어른이 하실 거라면 핀셋을 사용해보세요.

 

점점 스티커가 늘어날수록, 냥이 색이 나타나면서 실제 모습과 가까워집니다.

완성 샷이에요. 어떤가요?

 

살짝살짝 빈틈이 보이긴 하지만, 이 정도면 너무 멋진 그림 아닌가요?

전 액자에 넣어서 아이들 방이나 거실에 걸어놔도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좋아하는 스티커가, 이렇게 멋진 그림으로 완성이 될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는데,

저도 함께 해보니, 한번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하는,

다 하고 나서는 성취감도 크고, 몰입도가 있어서 복잡한 잡생각을 잊게 해주는 듯했어요.

컬러링보다도 준비물도 적고, 주변이 지저분해질 일이 없어서

아이들과 외출할 때, 이 스티커북 한 권 가방에 넣어 나가면,

스마트폰 대신에 아이들 또래 친구들과도 함께 할 수 있는 장난감으로 좋을 듯싶었고요.

병원에 입원한 환자에게 선물용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생각 들었습니다.

지루한 시간을 잊게 해주거든요.

스티커를 붙이다 보니, 시간도 잘 가고, 하나하나 완성하면서 성취감도 맛볼 수 있는

스티커 아트북 농땡이치기가 적극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