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농땡이치기의 서재
http://blog.yes24.com/yunso0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unso02
농땡이치기의 서재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저도 너무 공감해요. ㅠㅜ <포..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826
2009-01-21 개설

2021-08 의 전체보기
사춘기 성장통을 겪고 있는 엄마들에게 | 서평 2021-08-13 17:5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9094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아이는 내 뜻대로 키울 줄 알았습니다

김선희 저
글로세움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김선희 작가님의 #내아이는내뜻대로키울줄알았습니다

제목부터가 내가 하고 싶은 얘기라고 말해주고 있었습니다.

사춘기 자녀를 둔 엄마라면,

하.... 이 책 내 얘기가 적혀 있겠구나 싶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학업성적도 우수하고, 너무도 바르게 잘 커오던 큰 아이가 사춘기를 맞이하면서, 엄마의 바람과는 달리, 자신이 좋아하는 길을 찾아 떠나는 과정을 솔직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책으로 만들어지기까지, 아이와 작가님의 상황을 다 보여줘야 한다는 부분에서 부담감이 많지 않았을까 생각도 들 정도였습니다.

 

자신이 밟고 온 그 잘 못된 길을 많은 부모들이 겪지 않았으면 하는 맘이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책을 읽으면서 계속 질문을 던져 봅니다.

"나는 지금 어떤 엄마인가?"

"부모라는 이유로, 소통을 가장한 내 뜻대로 일방적인 통제를 하고 있진 않은가?"

"모든 선택에 있어서 아이의 선택보다, 내 선택이 우선시 되진 않았나?"

당장 눈에 보이는 아이의 행동 때문에, 그런 아이에게 늘어놓게 되는 잔소리 때문에 마음이 괴로운가?

아무리 눈을 감고 입을 막으려 애써도 도무지 잔소리를 그칠 수 없는가?

그렇다면 꼭 주문처럼 마음과 입에 이 말을 되뇌어 보자.

장담컨대, 잔소리 억제에는 제법 효과가 있는 주문이다.

"당장 눈에 보이는 현상보다 관계가 우선이다. 어떤 현상도 아이와의 관계를 망치면서 까지 개선할 건 없다"

잔소리로 아이와 대화가 단절된 채, 문을 쾅 닫고 들어가 버리면, 비로소 그때야 '내가 왜 그랬을까?' 자책을 하게 됩니다.

책 속의 이야기처럼 아이와 관계를 망치면서까지 개선할 건 없다는 말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자녀를 둘러싼 탄성 좋은 그물을 준비하자는 것이다.

아이가 그물 안에서도 자유롭게 헤엄칠 수 있게끔 허용의 범위를 넓혀주고,

어느 순간 아이가 그물이 없어도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때가 오면 그때 안심하고 그물 밖 사회로 내보내 주자는 것이다.

 책속의 지훈이와 지민이는 엄마의 걱정과는 다르게, 너무도 행복하고 자립심이 강한 아이로 자랐습니다.

정식으로 음원을 발매하고, 저작권 협회에 등록을 해서 본인이 만든 곡들로 콘텐츠를 만드는 기타리스트가 되었고, 미치도록 좋아하는 것을 찾아 꿈을 이룬 지훈이는 책 속에서도 빛이 나고 있었습니다.

저자의 둘째인 지민이 본인이 좋아하는 꿈을 그리며 키워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재은이, 재이를 책 속의 지훈이와 지민이처럼 빛나는 아이로 자랄 수 있게 하려면,

엄마인 내가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생각해 봤습니다.


 

먼저 시행착오를 겪어본 김선희 작가님이 이렇게 알려주고 계시네요.

하나부터 열까지, 먼저 살아본 엄마가 알려준 데로 가는 것이 아닌,

아이가 좋아하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을 찾고, 도전해 볼 수 있도록,

혹여나 중간에 실패를 경험해도,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는 자존감과, 용기를 심어주는 것.

그리고, 도움이 필요할땐, 손을 내밀 수 있도록, 조력자가 되어주는 것.

이 책을 통해 다시 한번 생각하고, 다짐하게 됩니다.

 

저자가 바랬던 대로, 아이와 관계가 서먹해지고, 무언가 잘 못 되었다고 느낄 때,

이 책을 만났습니다.

저처럼, 사춘기의 자녀와 지금 방황의 시기를 겪고 있다면,

'엄마 백신' 김선희 작가님의 '내 아이는 내 뜻대로 키울 줄 알았습니다.'를 권해드립니다.

 

 

 

 

 

-'탐서가의 서평이벤트'를 통해 책을 지원받아 읽고, 솔직하게 작성된 서평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