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zangah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zanga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zangah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9,34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인문 - 소설
라이트노벨
컴퓨터서적
기타등등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공감합니다. 저도 3500원 사기당한..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79678
2018-08-25 개설

2023-01-14 의 전체보기
[eBook][대여] 환희로 충만한 하룻밤 | 기타등등 2023-01-14 07:25
http://blog.yes24.com/document/174211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환희로 충만한 하룻밤

민은채 저
코튼북스 | 2022년 11월

        구매하기

진짜로 신입 사원 김주호가 김충만이라니.이건 사내 연애 했다 헤어진 급의 충격이었다.어쩌면 그보다 더할 수도 있겠다.연인도 아니면서 하룻밤을 같이 보낸 남자가 신입으로 들어왔다니.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신입 사원 연수 교육 선배로 가게 된 기획팀 글로벌 전략 담당 모환희 대리.
중견 외식기업인 김스외식산업의 6년차 직장인인 환희는 이번 기수 신입에 
존잘남 있다는 박책임의 정보를 듣고서도 사내 연애는 안하겠다며 애써 무시했는데요.

 

신입 교육 강연을 하던 환희는 자리를 채우고있는 신입사원 중에서 존잘남을 찾아봅니다.
그리고 스물셋 크리스마스 밤을 함께 보냈던 존잘남 김충만과 무척이나 닮은 
신입사원 김주호를 발견하는데요. 맛있다 김충만 김밥의 간판이 일부 고장나 
맛있다 김충만인 것을 보고 취중 농담한 것이 발단이 되었던 원나잇. 설마 했던 그가
이름을 개명하고 신입사원으로, 그것도 같은 부서로 발령 된 것인데....

 

일단 주인공 케릭터들이 너무 평면적이고 뻔하게 진행되는 스토리라 읽으며
무척 지루한 느낌이 드는 글이었습니다. 재미를 평가하기에는 좀 부족한 느낌의
글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eBook][대여] 밤, 달무리 | 기타등등 2023-01-14 07:24
http://blog.yes24.com/document/174211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 [대여] 밤, 달무리

리밀 저
R | 2022년 01월

        구매하기

한 번에 오백,어때? 오백 까주겠다고,예쁜이 사장님이 나한테 다리 벌려주면. 싫어? 그럼 천.그 이상은 안 돼,나도 몰래 메꾸기 버거워.예뻐 가지고.요거 그냥 확 따먹어 버릴까.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니 주은과 함께 작은 카페를 운영 중인 서유은씨. 차 떼고 포 떼어 얼마 안 되는
어머니의 사망 보험금 나눌 필요 없이 둘이 같이 카페나 내 먹고살자는 언니의
말에 혹해 운영하게 된 카페인데요.

 

하지만 어쩌면 사장이라는 번듯한 타이틀이 필요했던 건지 주은의 관심사는
카페의 운영이 아닌 남자와의 데이트. 결국 주은은 유부남 사기꾼에 걸려
카페를 담보로 1억이란 큰 돈을 사채로 얻어쓰고 앓아 누었습니다.

 

한 달 전, 술에 취해 쓰러져있다던 언니 주은을 데리라 가던 중 깡패들의 
살인(?) 장면을 목격한 유은씨. 조폭 두목인 듯한 남자에게 두려움에 입 
다물겠다는 약속을 했지만 그날 이후로 카페 인근에는 깍두기같은 조폭 일행들이
출몰하기 시작헀습니다. 그리고 주은이 사채를 쓴 여명 캐피탈에서 한 달 전
폭력을 행사하던 남자 은기준 이사를 만나게 되는데....

 

사채 무서운 줄 모르고 1억이나 빌린 철없는 언니를 대신해 몸 팔아
빛을 갚은 여주가 조폭 두목과 속궁합이 잘 맞아 팔자고친다는 내용의
로맨스 맞나 싶은 찝찝한 글이네요. 재미도 그저 그랬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