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읽어주는 선생님...[책이 있는 구석방]
http://blog.yes24.com/zizi09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異之我...또 다른 나
이 세상 어디를 싸돌아다녀봐도 가득 쌓인 책방 한 구석 만한 곳이 없더라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8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나의 리뷰어 도전기
이벤트 및 우수리뷰 선정
개편독서습관
독서습관캠페인
새벽/야밤 독서
이달의 필독서
異之我...또 다른 나
어떤 직업이 있나요?
마르크스를 읽다
이이화의 역사를 읽다
세더잘 교양을 읽다
동화책을 읽다
듄을 읽다
리뷰어클럽을 읽다
한빛비즈를 읽다
인간사랑을 읽다
나의 리뷰
2021년에 쓴 리뷰들
2020년에 쓴 리뷰들
2019년에 쓴 리뷰들
2018년에 쓴 리뷰들
2017년에 쓴 리뷰들
2016년에 쓴 리뷰들
2015년에 쓴 리뷰들
2014년에 쓴 리뷰들
2013년에 쓴 리뷰들
2012년에 쓴 리뷰들
2011년에 쓴 리뷰들
2010년에 쓴 리뷰들
2009년에 쓴 리뷰들
2008년에 쓴 리뷰들
2007년에 쓴 리뷰들
2006년에 쓴 리뷰들
2005년에 쓴 리뷰들
2004년에 쓴 리뷰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읽거나 까무러치거나
어떤 직업이 있나요?
™구석방 토론회
역사 / 과학
태그
이제좀여유가생겼구만 더넓은세상을경험해야지 겁나안읽힘 검술연습 방어막 베네게세리트 아트레이데스 하코넨 백신접종 이상증세
2006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오랫만이세요 ~~~ 
지아님~ 이 주의 우수 리뷰 선정 축.. 
어쩌면 현대인들 모두 지킬박사처럼 이.. 
축하드립니다 ㅎㅎ 
어릴때 본적있지만 그때는 이런 초능력.. 
오늘 327 | 전체 761321
2005-07-18 개설

2006-01 의 전체보기
선생님, 우리 선생님 | 2006년에 쓴 리뷰들 2006-01-08 22:27
http://blog.yes24.com/document/920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가 무슨 선생 노릇을 했다고

이오덕 저
삼인 | 2005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땅에, 그 힘든 시절에 이오덕 선생님이 계셨다는 건 큰 행복이었고, 그 분이 가신 오늘엔 선생이란 일을 업으로 삼은 우리들에게 어디서나 잘 보이는 이정표 하나를 세운 것입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교육은 무엇일까요? 그 이념은? 그 목표는? 또 방법은...이오덕 선생님은 평생을 답이 안나오는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해 살아오신 분 같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많이 변했지요.
''農者天下之大本''이라 하던 기치는 ''세계화''라는 갈림길에서 철저히 국가이익이라는 개념으로 관심에서 버려졌고, 일제나 미제라면 좋아라하던 아이들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대한민국의 청년이 되었습니다. 교육현장에선 주입식·암기식 교육이 개선되어 사고력·논술 교육으로 바뀌었고, 체벌이 당연시되던 관행도 문제화 되었습니다. 어쩌면 이오덕 선생님이 그토록 바랐던 이상이 조금은 실현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선생이란 직업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요? 천직으로 봐야 할까요. 아님 봉사직? 선생도 사람이니 먹고 사는 문제를 도외시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따뜻한 감사의 마음으로 보낸 자그마한 선물''인 촌지는 이 시대에 과연 없는 것일까요? 물음이 너무 많았군요.

제가 수습교사연수를 받은 곳에서 이런 말씀을 들었습니다. 세상엔 훌륭한 일과 좋은 일, 재미있는 일, 세 가지가 있다고...훌륭한 일은 나라와 민족을 살리고, 세계에 그 뜻을 이바지 할 수 있는 일이고, 좋은 일은 나와 다른 이가 함께 행복한 일이고, 재미있는 일은 억지로 하는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 보람된 일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아울러 공부에도 이와 같은 세 가지가 있으니, 훌륭한 공부는 세상을 이롭게 하는 공부요, 좋은 공부는 나를 이롭게 하는 공부요, 재미있는 공부는 인생을 즐기는 공부라고 이야기 하셨답니다.

모름지기 선생이란 직업은 이 세 가지를 하나도 빼지 않고 할 수 있는 직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오덕 선생님처럼은 못 되더라도 이오덕 선생님 못지 않은 선생님이 되도록 다짐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선생님, 우리 선생님 | 나의 리뷰 2006-01-08 22:24
http://blog.yes24.com/document/5227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땅에, 그 힘든 시절에 이오덕 선생님이 계셨다는 건 큰 행복이었고, 그 분이 가신 오늘엔 선생이란 일을 업으로 삼은 우리들에게 어디서나 잘 보이는 이정표 하나를 세운 것입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교육은 무엇일까요? 그 이념은? 그 목표는? 또 방법은...이오덕 선생님은 평생을 답이 안나오는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해 살아오신 분 같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많이 변했지요.
 '農者天下之大本'이라 하던 기치는 '세계화'라는 갈림길에서 철저히 국가이익이라는 개념으로 관심에서 버려졌고, 일제나 미제라면 좋아라하던 아이들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대한민국의 청년이 되었습니다. 교육현장에선 주입식·암기식 교육이 개선되어 사고력·논술 교육으로 바뀌었고, 체벌이 당연시되던 관행도 문제화 되었습니다. 어쩌면 이오덕 선생님이 그토록 바랐던 이상이 조금은 실현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선생이란 직업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요? 천직으로 봐야 할까요. 아님 봉사직? 선생도 사람이니 먹고 사는 문제를 도외시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따뜻한 감사의 마음으로 보낸 자그마한 선물'인 촌지는 이 시대에 과연 없는 것일까요? 물음이 너무 많았군요.
 
 제가 수습교사연수를 받은 곳에서 이런 말씀을 들었습니다. 세상엔 훌륭한 일과 좋은 일, 재미있는 일, 세 가지가 있다고...훌륭한 일은 나라와 민족을 살리고, 세계에 그 뜻을 이바지 할 수 있는 일이고, 좋은 일은 나와 다른 이가 함께 행복한 일이고, 재미있는 일은 억지로 하는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 보람된 일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아울러 공부에도 이와 같은 세 가지가 있으니, 훌륭한 공부는 세상을 이롭게 하는 공부요, 좋은 공부는 나를 이롭게 하는 공부요, 재미있는 공부는 인생을 즐기는 공부라고 이야기 하셨답니다.
 
 모름지기 선생이란 직업은 이 세 가지를 하나도 빼지 않고 할 수 있는 직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오덕 선생님처럼은 못 되더라도 이오덕 선생님 못지 않은 선생님이 되도록 다짐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인간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