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허브꽃밭
http://blog.yes24.com/blowfis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복팅이
책 좋아해? 너무 좋아해!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끄적
Wish List
My Favorites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
아이랑 읽은 책
아이 때문에 읽은 책
책 말고
나의 메모
이것저것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정말 빡빡한 일상을 .. 
저두 그랬어요. 너무 .. 
교육이란 게 생각하면.. 
아, 이런 책이었군요^.. 
새로운 글

전체보기
재밌다. | 내가 읽은 책 2006-08-14 13:34
http://blog.yes24.com/document/3187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포스트 잇

김영하 저
현대문학 | 200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난 포스트잇을 좋아한다.
쉽게 메모를 쓰고 붙여둘수 있고, 그 메모 내용이 성취되었거나, 시한이 지나버리면 떼어버리면 그뿐이니까.
일 관련해서 읽던 책에 "포스트잇 100% 활용법"을 읽어보라는 추천이 있기에,
그 책을 찾던 차에 이 책을 골랐다. - 원래 찾던 책은 품절이었고, 리뷰도 별로였다.

산문집이란 설명이 있었고,
네티즌 리뷰에 "배를 잡고 웃었다"고 했기에, 사봤다.
가격도 6800원 밖에 안 했으니까.

요즘 내 책 읽기의 주제는 "유쾌함"이다.
그렇지 않아도 주위에는 맨 실용 뿐이다.
혁신이 어떻고, 발전이 어떻고... 그런 딱딱한 것들에서부터 벗어나고 싶었고,
그리 성공하지 못할 삶이, 성공서들을 읽는다고 별반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김영하란 소설가를 알지 못했다.
그렇기에 더 신선했다.
그저 가벼운 글읽기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추천. - 강추까진 아니더라도.
나와 생각이 비슷한 사람을 만났다는 약한 기쁨도 잠시 느꼈고 말이다.
권선징악도 아니고, 웅장한 주제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더 좋았다.

글 쓰는 사람들은, 찰나에 잡아내는 생각들을
너무도 멋지고 명확하게 표현하는 능력들을 가진 듯 하다. 부럽다. 많이.

유쾌함이 필요하다면, 미디어에서 추천한 "공중그네" 보다는
이 책이 나을 듯.

이 사람의 다른 책들을 함 읽어봐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어릴 때를 기억하며... | 내가 읽은 책 2003-09-24 18:53
http://blog.yes24.com/document/2873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셜록 홈즈 전집 1

아서 코난 도일 저/백영미 역
황금가지 | 200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셜록홈즈 시리즈를 다시 읽기 시작했다. 어릴 때, 아빠는 굉장히 많은 책을 사주셨었다. 질 단위로. 그런데 이상하게 이런 추리소설류는 사주시지 않았던 기억이다. 그래도 처음 본 추리소설 이란 것에 흥미를 느껴, 학교에서도... 친구들에게도 빌려서 읽던 기억이 생생하다. 이번에 완역을 하여 새로 나왔다기에 홈즈시리즈, 뤼팽시리즈, 애거서 크리스티 시리즈를 전부 샀다. 그중에 우선 홈즈시리즈를 읽기로 했다. 어릴 때 그랬던 것처럼.

19세기란 점을 생각하면, 이 내용은 정말 흥미진진하고, 지금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하지만, 현대물과 비교하여 정확한 복선과 상황설명은 부족하다. 또한 어떤 하나의 사물이나 사건에 대해 추리하는 홈즈도 가끔 너무 비약적이다. 이건 현대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치고. 글씨가 굉장히 크고 하드커버에다 줄간격이 무지 넓어서, 예전에 어렸을 때 읽었던 그 얇은 책에 비해 무지 두꺼워졌다. 그리고서는 9000원 가까이 되는 돈을 쓰게 만들다니... 머, 소장의 기쁨이란 측면에서는... 시리즈로 쭉 있는 책장을 보는 기쁨이 꽤 쏠쏠하지만.

어쨌든, 처음 읽은 주홍색연구... 내용은... 똑똑한 홈즈가 실타래처럼 무지 꼬인 사건을 해결한다는 것이고, 내용 중에 몰몬교에 대해서 나온다. 코난도일의 몰몬교에 대한 부정적 의식이 잘 전해진다. 오늘은 몰몬교에 대해서 인터넷에서 찾아보았는데, 참 신기한 종교더군. 가끔, 버스안에서 몰몬경을 든 젊은이들과 외국인들을 보게 되는데... 그들은 어떻게 그 종교에 매혹된 걸까. 내가 읽은 텍스트는 너무나 독실한 기독교인이 쓴 글이어서 몰몬교에 대한 비판으로 가득차 있어서 그렇긴 한데. 그럼에도, 배우자 선택의 자유가 없고... 특히 일부다처제이고, 너무 청교도적인 삶만을 고집하는 몰몬교에 어떤 매력이 있는건지. 우리나라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는 외국인 선교사가 영어를 가르치면서 선교를 한다는데... 그러다가 그렇게 된건지. 동계올림픽을 했던 솔트레이크시티와 유타주가 그들의 본거지라는 것이나, 세계 유수의 메리어트 호텔이 그 종교 집행부의 소유라는 것도 새롭다. 또 몰몬교의 신도를 늘이기 위해 일부다처제를 선호하고, 배우자의 선택권이 없으며... 이런 이유로 미국의 주로, 미국의 시민으로 인정을 받은 것은 굉장히 최근의 일이라는 것도 신기하다.

19세기에 정말로 종교 때문에 죽고 죽이는 그런 일이 있어난 것이나, 중세에, 비판적인 기독교에 의해 마녀사냥을 했던 일이나... 현대에 부시가 이라크를 공격하는 것이나... 많은 사람들은 종교에 너무 큰 의미를 두는 것인 아닌지. 종교란 가치가 얼마나 크기에, 종교에서 그리 주장하는 인간의 존엄을 훼손하면서 까지 남들을 학살하고 전쟁을 저지르고 그러는 것인지. 너무도 이기적인 나의 짧은 생각으로는 참... 어려운 문제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애국심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책 | 내가 읽은 책 2003-09-19 17:16
http://blog.yes24.com/document/2866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백범일지 : MBC 느낌표! 선정 보급판

도진순 주해
돌베개 | 200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국사시간이든 TV에서든, 근현대사를 조명할 때 빠지지 않는 사람 김구... 그가 쓴 자서전이다. 너무도 유명한데, 너무 유명해서 읽지 않아도 마치 잘 알고 있는 듯한 책이었는데... 느낌표 선정도서라기에 읽어보았다. 인물도 너무 많고, 사건도 너무 많아서 책을 넘기는 시간은 꽤 걸렸다. 게다가, 조금이라도 관심있는 - 조금이라도 들어보았떤 인물이라면 인터넷에서 검색하면서 읽어보았으니... 배로 더 든 것 같다. 어쨌든 다 읽고 나니, 뿌듯한 느낌마저 든다. 그만큼 그 내용의 중압감과 방대함으로 부담감까지 들었으니... 우리가 잘 아는 것처럼 정말 애국심이 강한 사람이고, 그 때문에 중간중간 가슴이 울컥거리는 것을 참을 수 없는 경우 또한 있었다. 이민상품이 불티나게 팔린다는 이때, 나 또한 우리 나라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다시한번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다. 또한, 이분이 저격 당하지 않고... 우리 나라의 초대 대통령이 되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다시한번 하게 되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9 | 전체 7532
2006-02-0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