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jhlove8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jhlove8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초롱
ljhlove86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4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여기는 눈이 내리다가 그쳤어요. 땅에.. 
이미지들이 하나도 안 뜨네요. 어찌 .. 
우와 여기도 이미지가 살아있네. 내가.. 
아 이사진은 옮겨 갔네요. 이 이미지..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431
2007-03-12 개설

전체보기
[스크랩] 사랑하는 이들에게 | 기본 카테고리 2020-03-30 20:41
http://blog.yes24.com/document/122806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순수와 긍정의 공간

그래 그렇게 능선에 올라도 보고

그래 그렇게 바다 앞에서 섰구나

넓게 펼쳐진  목장과 예쁘고 순한 양들

끝없이 이어진 푸른 마음을 보는구나

함께하는 자리들이 그렇게 밝음을 열어

고운 마음들로 가득 채워 놓았구나

마음이 늘 함께한다고 믿고 바라보는

자연과 소중히 가꾼 우리들의 길을

그렇게 지켜보는 일은 항상 행복하다

이제 입가에 스치는 미소를 줍는다

어디에 있을 지라도

무엇을 할 지라도

이제 새로운 하나로 사로를 아끼고 서로를 가꾸는

영롱한 빛깔들이 늘 머물러 있기를

그래 그렇게 믿는다

그래 그렇게 기꺼워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스크랩] 어떤 길 | 기본 카테고리 2020-03-27 08:14
http://blog.yes24.com/document/122655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순수와 긍정의 공간

 

난 종종걸음 치케 만드는 길보다 넉넉하게 내게 스며드는 길을 좋아한다. 그런 길은 차를 몰고 달리는 길보다 걸을 수밖에 없는 길이다. 포장된 길보다 흙을 밟을 수 있는 길이 더욱 좋다. 비록 비가 오면 걷기가 힘이 들지라도 흙들이 일어나 내 몸까지 다가오는 듯한 그런 길이 마음에  감긴다.

 

오늘도 길에 대해 궁구하며 그 길을 간다. 길은 언제나 우리들의 친구다. 속삭여 주고 노래해 주고 내 얘기를 들어 준다. 언제 어디서나 함께 하는 다정한 벗이다. 내가 힘들 때에 옆에서 위로해 주고, 내가 좋을 때도 같이 기뻐해 준다. 길은 인생의 동반자다.

 

앞으로 이 길이 더욱 평탄했으면 좋겠다. 내 길 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길도, 만난 사람들의 길도, 사회를 이끌어 나가는 이들의 길도 포근한 길이었으면 좋겠다. 마음껏 웃을 수 있고, 마음껏 다스릴 수 있는 지혜가 함께하는 그런 길이 되었으면 좋겠다. 멈출 수 없는 길이 아니고, 격정적인 길도 아니고 순수와 평안이 함께하는 길이었으면 좋겠다.

 

오늘도 나는 길을 걷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스크랩] 축하를 해야 하는데 | 기본 카테고리 2020-03-26 18:54
http://blog.yes24.com/document/122629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순수와 긍정의 공간

요즘은 축하의 자리도 쉽게 마련하지 못한다

<비대면>이란 말이 성행하고 있는

전달하기, 나누기, 보여주기 등의 일들

가까운 이를 축하할 일이 있어

 

꽃다발로 대신할 수밖에 없었다

전화로 얘기할 수밖에 없었다

다음으로 미물 수밖에 없었다

마음만 전할 수밖에 없었다

 

 

시간은 자꾸 흘러가고

학교도 예정대로 개학이 될 지

그때 가봐야 할 듯한 요즈음의 거리

화면은 말한다. 화면으로 개학할 수도 있다고

난감한 일들이 자꾸 일어난다

 

축하는 해야 하는데, 음성으로 하고

축하는 해야 하는데, 꽃다발로만 하고

축하는 해야 하는데, 다음에 보자고 하고 

시간은 그래도 자꾸 흘러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스크랩] 하늘과 호수 | 기본 카테고리 2020-03-25 17:34
http://blog.yes24.com/document/122583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순수와 긍정의 공간

뭔가 일이 잘 풀리지 않거나

마음이 답답할 때면

다른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

바다나 호수, 숲이나 하늘 앞에 서는 게다

막혀 있던 가슴이 확 뚫리도록

심호흡을 해보는 거다

요즘 작은 공간을 친구 삼아 살아가는 사람들

답답함이 많을 것이라 여겨진다

이런 삶인데도 무기력이나 숨막힘 등이 없다면

그는 정말 건강하거나

수양이 잘 된 사람이다

보통의 사람들은 거의 조금씩은 지친

기색을 보이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마음을 나누어 보고 싶은 일이

늘 만나는 하늘과 호수의 넉넉함이다.

마음을 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스크랩] 세상이 이랬으면 | 기본 카테고리 2020-03-24 08:01
http://blog.yes24.com/document/122526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순수와 긍정의 공간

너무나 깨끗하여

할 말을 잃고 있다

그냥 바라만 보고 있어도

내 심령이 정화되는 듯하다

그 정갈한 마음을 나누고 싶어

이렇게 지면을 만든다

 

카메라에 가까이 놓았다

눈부신 그 빛이 너무 가지고 싶어

마음을 다하여

눈에 담았다

이제 그 향기나는 빛살이 머문 꽃잎

형언할 방법을 찾고 있다

하여 이렇게 그냥 놓아두는 게 가장 잘 표현하는 일이라 느껴

옮겨 놓는다

 

화사하다

세상을 포근히 감싸는 듯하다

이 꽃잎 안에 세상의 바이러스들이

녹아 흐를 듯하다

세상이 꿈을 얻을 모양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