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yj464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yj464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yj4646
lyj4646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소중한 리뷰를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698
2021-10-16 개설

전체보기
너의 숲으로 | 기본 카테고리 2022-06-26 15:56
http://blog.yes24.com/document/164766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의 숲으로

양양 글그림
노란상상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계절의 냄새》를 썼던 양양 작가의 두 번째 창작 그림책입니다. 
《계절의 냄새》에서는 아빠와 아이가 함께 나눈 추억을 ‘냄새’를 통해 이야기했는데, 이번에는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숲’이라는 공간에 담아내었습니다. 



아빠는 복합한 도시에, 아이는 시골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아빠는 시끄러운 알람 소리에, 아이는 작은 새들이 우는 소리에 잠에서 깨어나 서로에게 안부를 물으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아빠는 꽉 막힌 도로를 운전해 아빠의 숲으로 갑니다.
아빠의 책상에는 할 일이 적힌 메모지가 가득 있고, 복사기에서 무언가를 복사를 합니다.
상사로부터 거칠고 따가운 소리를 듣기도 합니다.
아빠와 대조적으로 아이의 일상은 자연과 함께 하는 여유로움이 있습니다. 
아이는 노래를 부르고 열매를 모으며 새와 이야기를 나눕니다.



 

책의 접지선을 기준으로 왼쪽 면에는 아빠의 모습을, 오른쪽 면에는 아이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그림은 대조적이면서 하나의 그림처럼 연결되어 있습니다.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지만 있지만 서로의 마음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음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대화를 하듯 이어지는 글은 서로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이 느껴집니다. 

오늘 같은 날은 네가 더 보고 싶어.
나도 보고 싶어!
-본문 중에서

자신의 숲에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아빠와 딸은 서로에게 위로와 힘이 되어주네요.

하루가 저물고 새로운 아침이 옵니다.
아빠는 아이의 손을 잡고 아빠의 숲이 아닌 아이의 숲으로 갑니다.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세상에서 제일 예쁜 똥 | 기본 카테고리 2022-06-25 16:07
http://blog.yes24.com/document/164730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상에서 제일 예쁜 똥

마리 파블렌코 글/카미유 가로슈 그림/이세진 역
곰곰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정의 숲 빈터에서 들쥐와 다람쥐가 만났습니다.

들쥐가 다람쥐에게 자신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똥을 눈다고 자랑하며 똥을 눕니다.

듣고 있던 다람쥐도 질세라 자기 똥이 제일 예쁘다며 똥을 누지요.

주변의 동물들도 하나 둘 나와 자기의 똥이 제일 예쁘다고 말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똥은 누구의 똥일까요?

 


이렇게 동물들의 똥자랑에 사냥꾼이 다가오는 것도 모릅니다.

사냥꾼이 나타났다는 새매의 외침에 모두들 달아납니다.

동물들은 위기를 무사히 벗어날 수 있을까요?

 

이 책은 소설가 마리 파블렌코가 쓴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작가가 아들과 함께 숲에 갔다가 동물 똥을 발견하고 아들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똥이라고 말한 데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똥자랑을 하는 동물들의 크기가 점점 커집니다.

동물들의 크기가 커질수록 동물들의 똥도 커지고 모양도 달라집니다.

마치 자연과학책을 보는 것 같습니다.

동물들의 모습이나 숲에 있는 곤충이나 풀꽃, 열매들도 모두 생생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하나하나 살펴보고 찾아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 등장할 동물은 어떤 동물일지 그림 속에서 찾아볼 수도 있어서 아이들과 숨은그림찾기를 해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망쳐요, 과자 삼총사! | 기본 카테고리 2022-06-23 15:14
http://blog.yes24.com/document/164646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망쳐요, 과자 삼총사!

테리 보더 글그림/노은정 역
비룡소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느 날, 치즈맛 뻥 과자. 짭짤한 프레츨과 딸기 맛 웨하스가 포장지 밖을 나왔어요.

다들 밖은 위험하다고 했지만, 과자 삼총사에게는 신나는 곳 같았지요.

재미있게 바깥에서 놀던 과자 삼총사는 우연히 쪽지를 발견했습니다.

 

 

우리 어린이, 학교 잘 다녀왔니?

엄마는 볼일이 있어서 나갔다 올게.

간식 내어놓았으니 잘 챙겨 먹으렴.‘

 

간식이라는 것이 자신들이라는 것을 깨달은 웨하스는 프레츨과 뻥과자에게 어린이 괴물에 대해, 그리고 그 어린이 괴물이 자신들을 어떻게 할지를 알려줍니다.

 

어린이 괴물에게 먹히지 않기 위해 과자 삼총사는 여러 가지 궁리를 합니다.

과자 삼총사는 어린이 괴물에게 먹히지 않을 수 있을까요?

 

먹히지 않기 위해 과자 삼총사가 내놓은 방법은 참 재미있습니다.

어린이 괴물에게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작가의 상상력과 유머가 돋보입니다.

 

어린이 괴물이 자신들을 어떻게 할지를 설명해주는 웨하스의 이야기를 보며 우리가 이런 방법으로 과자를 먹고 있었구나 새삼 알게 되네요.

마지막 열린 결말은 살딱은 섬뜩하기도 하지만 아이들의 상상력을 펼치기에 충분합니다.

 

과자와 사물의 실제 사진으로 촬영해 만든 참신한 3D 일러스트 그림책입니다.

과자에 철사를 이용해 안경을 씌우고 팔 다리를 만들어 사람처럼 보이게 했네요.

너무 귀여운 과자 삼총사 모습을 떠올리면 과자를 못 먹을 것 같습니다.

과자를 너무 많이 먹는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좋을 것 같네요.

앞으로 과자를 먹을 때마다 생각 날 그림책입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해리엇의 몬스터 다이어리 | 기본 카테고리 2022-06-22 23:00
http://blog.yes24.com/document/164622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해리엇의 몬스터 다이어리

론 멜머드 글/S.E. 애브람슨,아리프 크림봉가 그림/이채린 역
갈락시아스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람들앞에서 발표하기전 떨리는 경험있으신가요?
이런 발표 공포를 이겨내는 나만의 방법이 있으신가요?
발표를 두려워하는 몬스터의 이야기입니다.

 

괴물 생물학시간에 선생님은 동물에 관한 보고서를 숙제로 내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보고서를 모두 발표할거라고 하셨지요.
그 소리에 해리엇의 심장이 갑자기 쿵쿵 뛰기 시작하더니 속도 울렁거리고 배도 아파집니다.

발표 생각만하면 배가 아프고, 숨쉬기가 힘들고, 손도 떨리는 해리엇.
공포를 이겨내고 친구들앞에서 보고서를 잘 발표할 수 있을까요?




 

해리엇은 발표도중에 일어날지도 모르는 일을 미리 걱정합니다.
이런 걱정은 점점 커져 두려움이 되지요.
해리엇처럼 발표에 공포를 느낄 때 어떻게 하면 극복할 수 있을까요?


이 책의 작가는 발달 소아청소년과 의사로 일하며 이런 일들로 힘들어 하는 아이들을 매일 보아왔다고 합니다.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ST4를 탄생시켰습니다.
ST4는 잠깐 멈추고(Stop), 생각해보자 (Take Time To Think)라는 뜻입니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잠시 멈춰서 생각을 통해 안정을 찾자고 이야기 합니다.

또 '감정  온도계'라는 방법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살피는 법도 알려줍니다.

누구나 불안은 가지고 있습니다.
그 불안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한걸음 더 성장하는 것이겠지요.

혹시 불안을 느끼는 아이나 어른이 있다면 책속의 방법들을 활용해보면 좋을 것 같네요.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호숫가 작은 집 | 기본 카테고리 2022-06-18 09:01
http://blog.yes24.com/document/164437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호숫가 작은 집

토머스 하딩 글/브리타 테켄트럽 그림/김하늬 역
봄봄출판사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이야기는 호숫가 작은 집이 100년 동안 실제로 겪은 이야기입니다.

 

베를린 근방 호숫가에 목조 주택 한 채가 있습니다.

이 집은 이 책의 작가인 토머스 하딩의 증조할아버지가 지으신 집입니다.

증조할아버지와 할머니는 4명의 자녀와 이집에서 살다가 나치가 집권했을 때 강제로 이집을 떠나셨습니다.

증조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유대인이었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 이집에는 음악을 사랑하는 가족이 이사를 오지만 2차 세계대전 때 오스트리아로 도피를 하며 이집을 떠납니다.

그리고 음악을 사랑하는 가족의 친구가 전쟁을 피해 이집에 머무르다 떠나고 오랫동안 비어 있던 집에 털모자를 쓴 남자가 가족들과 함께 이 집에 살게 됩니다.

집 앞에 베를린 장벽이 세워졌다 무너지고 털모자를 쓴 남자의 가족들이 떠나가면서 집은 다시 혼자 남게 됩니다.

 

집은 가족들에게 행복과 안식을 주는 곳이었습니다.

그러나 역사적인 사건을 겪으며 슬픔과 비극을 겪은 곳이 되었습니다.

 

집의 마음이 되어 책을 보았습니다.

집은 행복하게 사는 가족을 보며 함께 행복했고, 나치를 피해 도망가는 가족을 보며 안타까워 했고, 나치를 피해 숨어있는 가족과 함께 불안에 떨었겠지요?

갑자기 앞을 가로막은 베를린 장벽을 보며 답답함을 느끼고 무너진 장벽을 보며 함께 기뻐했을 겁니다.

그리고 모두가 떠나갔을 때는 사람이 오기를 기다렸겠지요.

이제 활기를 찾은 집은 행복할 것 같습니다.

 

여러 사건을 겪으며 여러 가족과 함께 한 집은 앞으로도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갈 겁니다.

집과 그 집에 살았던 사람의 이야기가 바로 역사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