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감성있는 도서리뷰~*
http://blog.yes24.com/6ks100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언알파
언알파의 도서리뷰 모음 블로그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도서 신고식
☆‥일상 이야기
나의 리뷰
☆‥도서 리뷰
☆‥문화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매우 공감합니다~ 
맞는 말, 저자 자체가 국내파라 잘 .. 
흠 ... 책의 주제는 일반 자기 계.. 
통장에도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네요... 
통장 무작정 만들어서 아무렇게나 쓰.. 
새로운 글

전체보기
27살. 누구나 방황하는 나이니까.. | ☆‥도서 리뷰 2011-03-23 17: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36283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자 스물일곱, 너의 힐을 던져라

임희영 저
베스트프렌드 | 2009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꼭 내나이라서 그런지 이 책이 참 공감이 많이갔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읽으면서 불편한 감도 있었다. 마냥 좋구나 받아들이기엔 또 어려운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을 처음 고른 이유는 최근 인생을 어떻게 설계해야하는지 의문이 많은 나에게 혹시 명쾌한 해답을 주지는 않을까하는 하나의 기대심과 같은 것이었다. 다른 27살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나와 책의 저자는 비슷한 점이 많다. 경험적인 측면에서나 여러가지로. 나도 무심코 들어온 이 직장에서 어느새 27살을 맞이하며 앞으로 어떤 것을 해야할지 막막하다. 불안감도 많다. 무엇인가 해야한다는 압박감도 있다. 이 와중에 나의 선택은 대기업으로의 이직이었다. 그냥 막연하게 돈을 많이주니까. 어차피 회사생활 다 거기서 거기라면 돈이라도 더주는 곳이 좋지않을까라는 정말 막연한 생각?

하지만 책의 저자는 더 큰그림을 그리기를 권하고 있다. 이 말인 즉슨, 27살에 현실을 보지말고 평생을 가져갈 수 있는 직장과 커리어를 보라는 뜻이었다. 음. 지금의 경력을 살려서 뭘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해봤다. 하지만 생각해봐도 쉽지않다. 어쨌든 그녀의 이야기가 나에게 자극이되긴 한 것 같다. 지금 나는 무작정 대기업으로 달려가는 것과 내 인생을 전체적으로 재설계하는 것 중 고민에 빠져있으니 말이다.

안타깝게도 책에 그려있는 여자들은 자신의 꿈을 찾아갈 때 혼자였다. 하지만 나는 결혼을 염두해두고있다. 그것도 길지않은 시간안에. 그래서 사실 그녀들이 각자 찾아갔다는 이야기들이 나에게는 뜬구름잡는 이야기같기도 했다. 뭐 그래도 일단 인생에서 큰 그림을 그린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어차피 직장생활은 오래하지 못할테고 워킹맘은 많지않은 시대에 살고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불편한 것도 있었다. 그녀는 무조건 스스로를 계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하지만 사실은 안정적인 생활이 행복인 사람도 있지않은가. 나 역시 조금은 안정적인 것을 추구하는 편이고 그런 점에서 무조건 힐을 벗어던지고 도전하라는 충고는 사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다. 누구에게든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보고 '그래 나도 도전해야지!'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나는 저렇게 도전할만큼 관심있는 분야도 없거니와 지금의 안정적인 생활에 만족하는데'라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저자는 스스로 자신의 인생에대한 고찰이 많은 사람이었다. 정말로 이 일이 내가 하고싶은 일인가라는 질문부터 시작해서 말이다.  하지만 현재에 만족하고 일에 고민이 없는 사람이 혹시 이 책을보고 섣부르게 자기사업을 창업하고 길을 찾는 것을 너무 화려하게 볼까봐 걱정도 된다. 괜한 기우겠지. 어쨌든 나에게는 자극제가 된 책이다. 아마 변화의 중간점에 서있다는 입장때문에 더 그런지도 모르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3 | 전체 39772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