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따뜻한 카리스마의 책과 인생
http://blog.yes24.com/99jame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따뜻한 칼쓰마
책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평소에 읽었던 책과 살아오면서 겪고 느낀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이야기 나누고자 합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4,48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꿈/목표/비전
나의 꿈 나의 인생
성격/심리/자기탐색
자기계발/자기관리
사는 이야기
책 이야기/독서법
가정/육아
주절주절
TV/영화/연예
취업/상담/경력관리
나의 리뷰
읽고 정리한 책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아보카도심리학 저자 양준일 글쓰기 취업진로분야 전무가 취업진로강사협회 어떻하지 따뜻한독설 에너지낭비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젊은 청춘이 자신의 .. 
정말 공감합니다. 예.. 
새로운 글
오늘 34 | 전체 67564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사람들이 노무현에 눈물을 흘리는 이유 | 사는 이야기 2009-05-26 10:18
http://blog.yes24.com/document/13915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충격적인 서거 소식에 전국에 애도의 물결이 휩쓸고 있다.

아내 친구의 아버지는 노대통령을 뒤따라 자살하겠다는 친구를 달래려고 소주 한 잔 하러 가신다고까지 한다.

노무현을 싫어했던 사람들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일 것이다.

노전대통령의 검찰 수사로 그의 인기가 바닥권에 떨어졌다고 생각했는데,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는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노사모들은 알까? 소위 노빠들은 알까? 사실 나는 이도 저도 아닌 사람이다. 그러니 나 역시도  모르겠다. 왜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흐르는지 알 수가 없다. 노무현과는 일면식도 없고, 솔직히 그에 대해서 아는 것도 없고, 특별하게 그를 존경하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자꾸 눈물이 흐르는 것일까?

                        (이미지출처: 거다란님, 끝내 나를 울린 노무현)

내가 눈물을 흘리는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봤다. 어쩌면 다른 국민들도 나와 비슷한 감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노무현을 위해서 눈물을 흘리는 나의 감정에 대해서 이유를 생각해봤다.


첫째, 너무 ‘불쌍하다’, ‘안쓰럽다’는 것이다.
이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반대자들조차 느끼는 마음일 것이다. 우리 국민이라면 느껴지는 인지상정이리라. 물론 애도하시는 분들 중에는 ‘불쌍하다’는 말조차 불경스럽다고 생각할 분도 있으리라.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길 바란다.

 

둘째,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 분의 비참한 심정 에 공감을 느꼈기 때문이었다.
한 아내의 남편으로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그들을 위해 자신의 몸을 희생한 그의 희생정신 때문이 아니었을까. 마치 내가 그 아비의 모습이 된 듯한 느낌이 들어 생각할수록 눈물이 흘러내렸다.

 

셋째, 인생의 무상함이다.
우리나라 국가 권력 최고의 수장인 대통령직까지 거치고도 자살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그 상황에서 느껴지는 인간 삶의 무상함 때문이었다.

 

넷째, 노무현의 인간됨 때문이다.
그의 완벽함 때문이 아니라 부족함 때문이다. 지극히 인간적인 모습에서 느껴지는 향기 때문이다.
일국의 대통령으로 있을 때도 그는 늘 우리와 같이 평범하다고 느껴졌다. 권위주의를 탈피한 그에게서 느껴지는 작은 존경이 아니었을까.

 

다섯째, 노무현은 바로 우리 자신이었다.
그가 남긴 유서에서 ‘삶과 죽음은 하나’라고 외쳤다. 그 말이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 아직은 너무 철이 없어서일까. 어떤 의미일까 곰곰이 생각하다가 불현듯 이런 생각이 들었다. “노무현이 곧 나였고, 내가 바로 노무현이었다.” 국민들이 이토록 애도를 보이는 것도 바로 이와 같은 인간미 때문이 아니었을까.

바보 노무현은 한 번도 주류였던 적이 없었다. 주류가 된 적이 있어도 곧 그들로부터 버림을 받았다. 하지만 그 스스로 비주류가 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미워도 미워할 수 없는 우리 자신의 모습처럼, 그는 지독하게도 어리석은 인간이었기 때문이다...

 

‘바보 노무현’을 애도하며......

혹시나 눈물을 흘린 분들이 있다면 왜 눈물을 흘리셨는지 이야기해시주면 좋겠다.



*관련 댓글은 http://www.careernote.co.kr/622로 주시길 바랍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