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시엘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dios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dios12
소소하게 제가 읽은 책의 리뷰를 남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7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리뷰어 모집
post-내가 읽을 예정인 책
소소한 잡담
독서 습관 캠페인
나의 리뷰
소설
인문.교양. 취미
기타
리뷰어 클럽 리뷰
대여
전자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투유유 20세기위대한과학자 아르테미시닌 래스커의학연구상 서평단이벤트 지오메트릭 이슬람패턴 패턴북 경제 여성과학자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좀비를 비롯한 , 판타.. 
지구 상의 동물 연구..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 
진화란 참으로 신기한.. 
리뷰 잘 봤습니다 책.. 
새로운 글
오늘 70 | 전체 5373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동자승의 하루 | 소설 2020-02-11 16:56
http://blog.yes24.com/document/120838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동자승의 하루

동자승 이찬 저/이지수 역
마음서재 | 2019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차디찬 바람에 마음마저 얼어붙을 것 같은 이 계절에 당신을 위한 한 편의 힐링 웹툰

 

가끔 마음을 따끈따끈하게 만들어 주는 책을 읽고 싶을 때가 있다.

마치 친구와 거칠 것 없이 수다를 떠는 것처럼 글 많은 책도 좋고, 미아리고개에 자리 깐 것처럼 내 마음을 콕콕 찝어내주는 책도 좋은데, 가끔은 아무 말 없이 내 옆에 있어주는 친구같은 책을 보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나는 그림책을 본다.

 

글을 읽고 싶은데 읽고 싶은 않은 날 보기 좋은  < 동자승의 하루 >  는 19가지의 에피소드를 담고 있는데 200여장 정도 되는 얇은 책이라 1시간 정도면 다 볼 수 있는 양이다.

동글동글한 그림체와 수묵화풍의 담백한 그림이 보는 내내 사람의 마음을 평화롭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똘망똘망한 눈동자가 바라만 봐도 웃음이 입가에 새어나오게 매력 넘치는 ‘ 아기 스님 이찬 ’ 이가 바로 이 웹툰의 주인공이다.

동자승인 이찬이와 스승님인 노스님이 주인공이자 관찰자의 역할로 나오는데,  순수한 어린아이와 우리보다 한 발 먼저 살아간 인생의 선배의 입장에서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종교적인 색채는 거의 느껴지지 않고 사람들의 대화 속에서 독자들 스스로 깨달음을 느낄 수 있는 책이다.

강제하지도 않고 가르치지도 않고 그저 마음 가는 대로 독자가 느끼고 싶은 대로 느끼면 되는 책이다.

그냥 이찬이와 노스님의 이야기 속에 푹 빠져 있다가 나오면 된다.

 

숲속을 거닐던 이찬이는 우연히 숲속에서 입 맞추는 연인을 보게 된다.

이찬이는 노스님에게 왜 저 사람들이 서로 입술을 깨무는지 이유를 물어 본다.

입맞춤을 ‘ 깨문다 ’ 라고 하는 이찬이의 순수함이 귀엽고 사랑스럽다.

노스님은 할 말이 아주 많은데,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몰라서 입술을 맞대는 것 이라고 대답한다.

 

깨달음을 얻은 이찬이는 지금까지 자신이 전하지 못한 말들을 전하고 다니게 된다.

만두보다 더 좋은 찐빵에게, 늘 앉아계시느라 힘든 부처님에게, 항상 속상한 이야기를 들어주는 나무에게, 이찬이를 사랑하는 스승님에게 자신이 전하고 싶은 말을 입맞춤으로 전한다.

가끔 백 마디 말보다 행동이 마음에 와 닿을 때가 있다.

너무 슬프고 마음 아플 때 위로의 말보다 내 손을 가만히 잡아주는 손길에서, 한 번의 포옹에서 더 큰 위로의 마음이 전해지기도 한다.

귀여운 이찬이처럼 가끔 행동으로 우리의 마음을 전달해 보는 건 어떨까?

 

 

 

꽃이 주는 즐거움을  원할 뿐 꽃 자체를 소중히 여길 줄 모르는 사람들에게 꽃을 팔지 않는다는 꽃 장수 아저씨의 말이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한다.

내면의 아름다움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겉으로 보여지는 것에 현혹되는 어리석음은 인간의 본능이 아닐까?

 

너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널 진심으로 아끼는 사람한테만 보여줘

스님들이 등장하는 웹툰이라서 종교적인 느낌이 강하지 않을까 했는데, 착한 사람들의 따뜻한 이야기라서 누가 보아도 입가에 미소 한 조각 머금고 따뜻한 마음으로 마지막 책장을 덮을 때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연결되는 내용이 아니라 짧은 에피소드 형식의 글이라 마음이 가는 대로 읽어도 좋은 이야기이다.

마침 북클럽에 있는 책이라서 북클럽에 가입한 독자라면 한 번쯤 보아도 좋지 않을까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