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m45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꿈꾸는 찬의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나의 리뷰
나만의 책읽기
소설 시 희곡
역사 인물
인문 사회 과학
자기계발학습
에세이
육아 교육
건강 취미 여행
예술 문화
경제 경영
철학 종교
이벤트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유치원엔네가가 호랑이골떡잔치 아버지의포도밭 우리엄마가최고야 우리의직업은인생응원단 말뜻 이케아불편을팔다 자폐 한유주 지우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애거서 크리스티님의 ..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8912
2013-02-21 개설

전체보기
세상의 스무 살을 만나다 - 김다은 | 건강 취미 여행 2013-06-01 23:12
http://blog.yes24.com/document/72722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상의 스무 살을 만나다

김다은 저
생각을담는집 | 2013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스무 살이 되기만을 마냥 기다리며 막상 스무 살이 되었을 땐 아무것도 아닌것의 허탈함을 나는 왜 나의 미래를 좀 더 생각해보지 못했을까하는 아쉬움과 부러움을 느끼게한 책입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그리고 .... 대학

이렇게만 봐도 벌써부터 숨이 막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공부에만 전념하진 않았지만 나 또한  획일화된 제도에 그대로 맞춰가며 '대학'이라는 탈출구만을 기대하며 나의 스무 살을 기다렸다.

2000년도에 맞이하는 나의 스무 살은 20이라는 숫자가 새롭게 맞이하는 새 시대에 내가 스무 살로 멋지게 도전하며 살아가는 나이라 어려서부터 큰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그땐 나는 뭔가 멋지게 살고 있을 것이라며 나의 돌파구는 오로지 스무 살로  맞춰져 있었다.

그러나 스무 살이된 나는 어떠 했는가? ....

 

하얀 도화지에 파란 하늘. 누군가 보내온듯한 편지지 같기도 하고 꿈을 그릴때 가장 많이 생각하는 이미지인듯 책 표지만 봐도 나의 꿈이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중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대안학교를 다니면서 다양한 경험을해본 스무 살 저자는 대학 진학 대신 세상의 스무 살은 어떤 꿈을 가지고 있고, 여행을 통해 자신이 진짜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를 알기위해 아시아 8개국을 돌며 자신이 만나 스무 살을 인터뷰하며 써 내려간 책이다.

대안학교를 다니면서 나름 다양한 경험을 해봤다고 생각했으나 막상 다양한 나라에서 만나 스무 살들은 자기보다 더 많은 경험과 다양한 삶들을 통해 이미 자신의 미래를 확실히 정해놓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가고 있었다. 때론 나라의 상황이나 시대적인 상황때문에 꿈조차 꾸지 못하고 하루하루 살아가는게 감사하게 느낄 정도의 친구도 있었지만 그래도 어떤 목표만의 확실히 가지고 살아가고 있었다.

여행하는 동안 느낄 수 있었던 자연과 사람들.

 휴양이나 관광 목적으로 갔다면 느끼지 못했었을 모습들 하나하나가 공정여행이라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하니 자연스럽게 그들의 삶에서 바라보게되고 진실된 모습들을 보게된것 같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만나 스무 살 친구들이 부럽다고했는데 나는 그런 저자가 부러웠다.

처음엔 단순히 어린 나이에 공정여행이라는 뚜렷한 목표로 배낭여행을 떠났다는게 너무 부러웠었다. 그런데 책을 읽는 동안 아시아 8개국을 여행했다는 부러움보다는 자기 또래를 만나 그들의 삶을 통해 자신이 무엇인가를 찾고 있고 같이 공유할수 있는 꿈이 있는 사람들을 만나 시야를 넓힐 수 있었다는게 너무도 부러웠다.

나의 스무 살은 단지 기대에만 부풀어 있어서 그만큼의 실망도 컸고 실망한채 그냥 삶으로 녹아들어 시간을 흘려보냈을뿐인데 저자는 자신에게 안주하지 않고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면서 다양한 삶속에서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꿈을 확신했다는게 나에겐 큰 충격이었다.

자신을 잘 모르고 있었다는데 내가 보기엔 전혀 그렇지 않았다. 자신이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지 뭐를 아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지만 방향과 접근을 몰랐을뿐 그 해답을 찾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스무 살을 보내고 나는 서른 살도 훌쩍 넘겼지만 아직도 해답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언제나 입버릇처럼 국제 봉사단이 꿈이라고하면서 그 꿈을 실현시키기위해 아직까지 아무런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원하는걸 알면서도 어떤 시도나 방향을 전혀 내지 못하고 있는 내게 이 책은 내게 한줄기 희망의 길로 안내해 주었다.

나도 목표가 생긴것이다.

 ' 피스보트!!' 나도 꼭 이 배에 올를 것이다.

그 배에 오르는 날이 꼭 나의 마흔번째 생일이 되길 기약하면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