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m45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꿈꾸는 찬의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나의 리뷰
나만의 책읽기
소설 시 희곡
역사 인물
인문 사회 과학
자기계발학습
에세이
육아 교육
건강 취미 여행
예술 문화
경제 경영
철학 종교
이벤트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유치원엔네가가 호랑이골떡잔치 아버지의포도밭 우리엄마가최고야 우리의직업은인생응원단 말뜻 이케아불편을팔다 자폐 한유주 지우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애거서 크리스티님의 ..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18900
2013-02-21 개설

전체보기
여류 삼국지 1 - 양선희 | 소설 시 희곡 2013-06-08 22:45
http://blog.yes24.com/document/72791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류 삼국지 1

양선희 편저
메디치미디어 | 201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여성 기자 생활을 하면서 겪어던 우리 사회 전반적인 사회구조와 모습에 삼국지를 대입시켜 좀 더 현실적이고 현대적인 모습으로 그려 낸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자들이 좋아하는 책중에 하나가 삼국지가 아닐까 싶다.

책에 별로 관심없는 신랑을 위해 재미를 붙여줄겸해서 고른 삼국지이다.

필독서중 끝을 못 본 책중 하나가 삼국지였다. 장편 소설도 많이 읽어봤는데 학창 시절부터 지금까지 언제나 끝을 못 보게 된 책이다.  그나마 영화를 좋아해서 영화가 나오면 보기 쉬운데 읽다보면 전쟁신이 너무 많아 금방 지루해 질때가 많았다.

삼국지는 학창시절에 읽어보고 성인이 되어 읽었을때랑 그 느낌과 의미가 다르다고 하는데 나는 아직 한 번도 제대로 읽어보지 못하고 영화를 통해서만 대충 그 내용을 아니 크게 감동이없었다.

신랑에게 재미 붙이려고 고른책이 기존의 비슷비슷한 삼국지가 아니라 여류 작가가 썼다는 삼국지여서 나에게 더 재미가 있을듯 싶었다.

 

총 5권으로 이루어진 책인데 이번에 읽은건 1권 도원에서 천하를 꿈꾸다 편이다.

제목 그대로 도원결의로부터 시작하여 조조를 죽이기 위한 황제의 명령을 받은 유비가 계략을 꾸미는 일로 마무리 지어진다.

여류 삼국지인 만큼 저자는 직장생활 23년차 베테랑 기자다.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수없이 많이 삼국지를 읽었고 그때마다 삼국지가 주는 느낌과 의미가 달랐는데 다시금 읽은 삼국지에서 사람들의 삶, 나와 내 동표들의 조직 인생, 공명을 다투는 공적인 삶의 모습을 그려보고자 삼국지를 쓰게 되었다. 그래서인지 삼국지를 읽은 사람들은 알겠지만 삼국지긴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삼국지 같지 않은 느낌이 많을 것이다. 역사적인 중요 사건들은 등장하지만 구성방식이 사건 전개를 중심으로 장을 구성했다. 기존의 고전문학 버전과는 다르고 조직 생활내의 모습 현실을 살아가는 냉혹한 모습을 그대로 그려내어서인지  현대적인 단어들이 등장한다.

유비가 공을 세우고도 마땅한 대접을 받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조직 세계에서는 줄 '라인'을 잘서야지 공도 치켜 세우줘고 그 결과물에 박수를 보내는것 같다.  학연 지연이라는게 없어졌다해도 아직까지 그대로 자리잡고 있다는 걸 사회 생활을 해본 사람이면 누구다 다 알고 겪어봤을 것이다. 아우들을 사람들을 다스리고 승리의 전략을 짜는 모습을 볼땐 이보다 더 완벽한 사람은 없다 싶으면서도 사람은 누구나 완벽할 수 없고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한다.

 

신랑은 잠깐 읽어보더니 무슨 판타지소설처럼 뭔가 이상하다고하는데 전에 읽었던 다른 삼국지보다는 나는 훨씬 편한 느낌을 받았다. 전쟁신을 설명하는것도 인물 묘사나 사건을 써내려가는것도 현실적인 문체로 쓰여져서 오히려 읽는데 부담이 없고 더 술술 읽혀내려간것 같다.

읽는 동안 영화속 장면도 그려지면서 영화와 이 책이 딱 맞아 떨어진다는 느낌도 들었다.

항상 중간쯤에서 그만 두었던 삼국지라 얘기는 많이 들어 익히 내용은 알고 있지만 내가 직접 읽어내려가면서 우리 사회에 적용시켜보는 재미도 느끼고 싶다.

 유비 조조등의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내가 직접 그려보고 그들의 모습들을 통해 나만이 느껴보는 느낌이 어떤지도 느끼고 싶어 다음권이 기대가된다.

여류 삼국지를 통해 삼국지 마스터를 하게 될것 같아 기대가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