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m45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꿈꾸는 찬의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나의 리뷰
나만의 책읽기
소설 시 희곡
역사 인물
인문 사회 과학
자기계발학습
에세이
육아 교육
건강 취미 여행
예술 문화
경제 경영
철학 종교
이벤트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유치원엔네가가 호랑이골떡잔치 아버지의포도밭 우리엄마가최고야 우리의직업은인생응원단 말뜻 이케아불편을팔다 자폐 한유주 지우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애거서 크리스티님의 ..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19212
2013-02-21 개설

전체보기
사랑해 - 박은영 | 에세이 2014-01-05 20:56
http://blog.yes24.com/document/75414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랑해

박은영 저
브레인스토어(BRAINstore) | 2013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온통 핑크빛으로 물든 사랑이 가득했던 그때 그 느낌을 다시금 느끼게해준 사랑스런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너무도 사랑스런 표정으로 핑크색 드레스를 입은 그녀는 누가봐도 사랑에 빠진 모습이다.

핑그빛으로 가득한데 거기에 하트까지 더해지니 표지만봐도 사랑스런 모습 그 자체다.

언제나 들어도 가슴설레는 말 '사랑해'

이 한마디말은 그 어떤 백마디 말이 필요없다.

마음속 가득 차오른 그 마음을 그대로 전할수없을땐 그냥 '사랑해' 이 말뿐이면된다.

 

우리 아들이 너무도 좋아하는 '기차 ㄱㄴㄷ'의 저자 박은영님의 신간이 나왔다.

아들동화책을 읽어줄때마다 내용도 그렇고 색감도 그렇고 그림도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었는데 이번엔 어른을 위한 동화라고하니 안 읽어볼수가없다.

표지부터 '난 지금 사랑에 빠졌어요~'라고 말하고 있는듯 하다.

사랑하는 사람이 떠나서 많이 힘들고 그리워하며 사랑하는 사람을 추억하며 살아가다 다시 만나고 싶다는 희망이 결국은 이루어지고 다시 사랑하며 산다는 내용이다.

어찌보면 단순하게 보일지 모르는 줄거리지만 바로 우리 삶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우리는 사랑의 종착역을 결국 결혼으로 본다.

결혼할 상대를 만나기 전까지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사랑을하고 이별을하고 다시 사랑을하며 결국은 결혼이라는 종착역에 이르게된다.

마지막에 다다른 순간 이 사람을 만나려고 너무도 빙 돌아왔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결혼하고 나서는 연애때처럼의 사랑의 감정이 발산되지는 않는것 같다.

연애때의 사랑이라는 감정과 결혼하고 나서의 감정은 분명 다른것 같다.

연애할때의 사랑이란 어떤 두근거림과 설렘 기대감이 컸던것 같다.

사랑이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것만 같았다.

처음 만나서 손잡고 키스하는 그 모든 순간순간이 세포하나하나가 살아나는것 같고 전에도 분명 사랑을했지만 지금의 사랑은 처음인것처럼 모든게 새롭고 신비롭게 느껴졌다.

헤어짐이 온 순간은 세상 모든게 끝난것 같고 누군가가 가슴을 후벼파는듯 아푸고 아렸다.

지나가는 모든것들이 나 다의 추억이되고 하나하나에 의미를 두었던것들이 나를 더 아프게했다.

흘러나오는 노래가사는 전부 내 얘기같고 그 노래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곤했다.

시간이 약이라고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무뎌지고 상처도 나아져갔다.

그래도 나는 너를 사랑하고 너를 기다리며 꿈꾼다.

그렇게 일상이 자연스러워지고 사랑하는 사람이 없는 자리가 익숙해질 무렵 문뜩 추억이 나를 깨우고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한다.

그러고 자연스럽게 우리는 다시 만나고 다시 사랑을하게되었다.

같은 곳을 바라보면 검은머리 파뿌리될때까지 사랑한다고 맹세하며 결혼에 골인했다.

결혼이 시작되며 사랑이라는 감정은 연애때의 그것과는 달랐다.

설렘이 있긴하지만 풋풋하고 두근거림보다는 안정적이고 평온함에서오는 설렘이다.

같은 하늘 같은 곳을 바라보며 미래를 생각하는 여유로움이 다가온다.

혼자보다는 둘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나보다는 사랑하는 사람을 더 생각하게된다.

결혼하고 나서도 지속되는 사랑은 시간이 지나면서 그 유효기간을 금새 다 해버리기도하지만

서로가 같은 곳을 바라보며 나아가기위해선 사랑은 반드시 필요하다.

사랑질것 같으면 다시 충전해서 사랑을 유지시켜야한다.

 

언제나 들어도 설레는 '사랑해'

지금 내가 가장 듣고 싶어하는 말이기도하다.

언제부터인가 사랑해라는 말이 쉽게 나오지 않고 어색해지기 시작했다.

우리에게도 사랑의 충전이 필요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