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미루나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ntidote7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미루나무
미루나무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90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99
2020-08-06 개설

기본 카테고리
그저 너의 안녕을 바라고 있다. | 기본 카테고리 2022-08-10 00:52
http://blog.yes24.com/document/167049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저 너의 안녕을 바라고 있다

김애볕 저
다향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김애볕 작가님의 그저 너의 안녕을 바라고 있다.
조금 사선읽기로 봤어요...책이 지루했던건지 내가 졸렸던건지...아무튼 깊이 읽히지는 않아서...가볍게 사선으로 휘리릭....나중에 디시한번 재탕해 볼래요...다들 잼나다고 했는데...저는 도통..ㅜㅜ
“요즘 원조하십니까?”
처음에 그 말을 들었을 때 무슨 생각을 했더라.
맞는 말이었다. 자신은 떳떳한 사람이 아니었다.
직업이 뭐냐는 그 애의 질문에도 피하지 않았던가.
사람 패면서 먹고산다고 말하기가 쪽팔려서.
“저는 재희예요. 유재희. 여기 명찰 보이시죠?”
한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은 얼굴.
그 얼굴에 별처럼 박혀 있는 눈, 코, 입이 신기해서
몇 번이나 들여다보았던 기억이 난다.
여름이라 하복을 입고 있던 그 애는
편의점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곤 했었다.
“여기서 빚을 갚게 될 거라고 했어요.
예쁘게 꾸며서 손님이나 열심히 받으라고….”
궤도를 이탈한 그 애를 제자리로 돌려놓고 싶었다.
딱 거기까지만 손을 대려고 했을 뿐이다.
수많은 인파 속으로 스며들 때까지만.
이후에는 손을 놓더라도 잘 달려 나갈 테니까….
“만약에요. 제가 아저씨가 갚아 준 빚도 다 갚고,
우리가 돈으로 얽힐 일이 없어지면…
그때는 다시 아저씨한테 가도 돼요?”
그때는 네가 아주 괜찮은 녀석이랑 만나고 있지 않겠냐.
네가 어떤 앤데. 살면서 너처럼 반짝이는 애를 본 적이 없는데.
그러니까 재희야. 너에게 언제나 내일이라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너를 내일까지 잡아 둘 것들이 셀 수 없이 많아지면 좋겠다.
내가 걱정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안녕할 수 있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그저 너의 안녕을 바라고 있다 | 기본 카테고리 2022-08-10 00:48
http://blog.yes24.com/document/167049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파반느 | 기본 카테고리 2022-08-10 00:47
http://blog.yes24.com/document/167048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반느 1

얍스 저
동아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얍스 작가님의 파반느...이분의 다른책도 있는데...파반느로 첫 개봉...넘 어려운 감정들의...그리고 관계들에 피곤해지는 부분이 많아서...기분좋게 읽지는 못했지만...재미는 있어요...원래..막장이 재미는 있으니까요.
죽지 못해 사는 것.
새희에게 삶은 그런 의미였다.
보육원에서 만난 은석과 언제까지나 함께이고 싶었다.
그러나 새희는 은석을 배신했고, 자신을 버리지도,
용서하지도 못하는 그의 곁에서 새희는 방치되며 망가진다.
바뀌지 않을 것 같던 삶이 한 번 더 소용돌이친 건,
은석의 약혼녀 이진을 만나면서부터.
그리고 이진의 애인인 그 남자와 눈이 마주치면서부터.
잔혹하고 습한 눈을 가진 그 남자는
너무도 태연하게 새희를 욕망한다.
너무도 태연한 그 욕망에 새희는 경악했고,
경악한 다음 무너져 내렸고,
무너져 내린 다음 온몸이 짓무르도록 애절해졌다.
언제부턴가 새희의 삶은 그 남자의 것이 된다.
그 남자를 상실한 삶은 살고 싶지 않을 정도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파반느 1 | 기본 카테고리 2022-08-10 00:44
http://blog.yes24.com/document/1670488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잘 봤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미아 | 기본 카테고리 2022-08-10 00:39
http://blog.yes24.com/document/167048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미아

도개비 저
봄미디어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개비 작가님의 글중에 처음 읽었던...종이책으로도 소장하고파서..ㅎㅎ 넘 재밌게 잘 봤습니다.
나는 한겨울 쓰레기더미에서 태어났다.
뒤엉킨 남녀로 득실대는 쪽방촌이 우리 집이었다.
“열까지 세고 나가서 전력 질주. 다시 보지 말자. 시집.”
시집. 깡패 새끼들이 날 부르는 말이었다.
맨발로 달려갈 수 있는 한 가장 멀리 갔다.
지옥으로의 도망임을 아는 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춘희 씨, 왜 또 왔어.”
“너 깡패 새끼야, 형사야?”
남자는 내 이름을 알았다. 나는 남자의 이름을 몰랐다.
“깡패들이 널 뭐라고 부르는데?”
칼판. 그림자 형사. 미아파 두목의 오른팔 칼잡이.
나는 이름 없이 자라, 닥치는 대로 살았다.
바다에 버려져 파도에 휩쓸리다 헤엄을 배우듯.
“왜 날 잡아 왔어.”
“잡혀 온 이유 알면은. 네가 어쩌게.”
귀신같은 계집애. 지치지도 않고 물어 온다.
묻고 싶었다. 뭐가 너를 그렇게까지 살게 하냐고.
궁금했다. 넌 어디로 도망하려고 하는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