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http://blog.yes24.com/apruden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물가나무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9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소식통
나의 리뷰
유아동 관련 서평
엄마의 책읽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339수채화 수채화입문 건설현장 산골소년과노신사 박윤규 아티마우스 스탬프놀이 icanread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신영입니다 진심이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11169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운동장이 부른다 | 유아동 관련 서평 2020-10-28 05:47
http://blog.yes24.com/document/132276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운동장이 부른다

밥티스트 폴 글/재클린 알칸타라 그림/신형건 역
보물창고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운동장이 부른다

밥티스트 폴 글, 재클린 알칸타라 그림, 신형건 옮김

보물창고

 
 

운동장에서 여럿이 어울려 공차는 것이 언제였던가 싶은 요즘, '운동장이 부른다'고 아이들을 불러모으는 그림책 제목이 누군가 우리에게 소리치는 듯 느껴집니다. 그런데, 그림책 한 켠에 그려진 소들은 무엇이죠?

 
 

어서 와 비니 !

운동장이 부른다.

다른 색깔로 표시된 언어는 카리브해의 섬들(아이티, 세인트루시아, 도미니카 등)에서 사용되는 크레올어 라고 합니다.

축구공을 발로 차며 친구들을 부르는 아이의 말에 온 동네 아이들이 모여드네요. 축구장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닌듯, '운동장'으로 불리는 곳을 점령한 소들을 몰아내고 나무를 얽은 축구골대도 세우자 순식간에 축구 운동장이 만들어 집니다.

 
 

모두가 '손흥민'이 된 듯 운동장을 신나게 뛰어다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원한다고 모든 것이 뜻대로 맞춰지지는 않지요. 비가 오자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듯 아이들의 마음도 비와 함께 떨어져 내립니다. 그럼, 경기가 중단 되는 것일까요?

 
 

"계속 하자!"

Show must go on 이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어떤 상황이라도 멈출 수 없는 우리의 열정!

아이들의 모습속에서 잠깐 내리는 '비'라는 시련은 마음 속에 있는 '흥'이라는 불씨를 꺼뜨릴 수 없는 모양입니다.

이전보다 더 많은 기술들이 선보이는 무대. 그림책을 보는 독자들도 함께 경기를 뛰는 느낌입니다.

해가 뉘엇뉘엇 지기 시작하면 여기 저기서 아이들을 부르는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심판의 경기 종료 목소리와 함께 오늘의 경기는 이제 마무리해야 할 시간.

집에서 씻는 시간에도, 잠이 드는 그 순간에도, 꿈 속에서도

해가 뜨면 달려갈 '운동장'이 부르는 소리를 듣습니다.

무엇인가를 간절히 하고 싶은 것이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당장 가지고 놀 장난감이 없어보이고, 하고 싶은 대로 상황이 주어지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 상황을 돌파하고 나아갈 힘, 그것이 놀이이고 또 간절함이 아닐까요.

놀이를 잃어버린 어른들, 주어진 상황에 체념하는 모습들

다시 '운동장이 부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어른이 되기를, 아이들과 그림책을 보며 생각해봅니다.

'나의 운동장은 어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