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http://blog.yes24.com/apruden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물가나무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6,5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소식통
나의 리뷰
유아동 관련 서평
엄마의 책읽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339수채화 수채화입문 건설현장 산골소년과노신사 박윤규 아티마우스 스탬프놀이 icanread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신영입니다 진심이 담긴 소중한 후기..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46 | 전체 14146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 | 유아동 관련 서평 2021-08-30 21:01
http://blog.yes24.com/document/149879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

매들린 밸런타인 글그림/노은정 역
비룡소 | 2021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

매들린 밸런타인 글 그림, 노은정 옮김

비룡소






 

귀엽고 앙증맞고 작은 생물체를 보면 우리의 시선은 자연스레 그곳에 머뭅니다. 작은 병아리, 아기 오리, 작은 꽃, 어린 아이...

한 번이라도 말을 건네고 싶고, 쓰다듬어 주고 싶고, 안아주고 싶은게 당연하다고 여겼는데, 그것을 받는 '귀여운 생명체'의 입장은 어떠했을까요? 그 관심과 호의가 우리의 마음처럼 좋게 여겨졌을까요?

그림책 《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는 한 번도 진지하게 여겨보지 않았던, 그러나 생각하면 충격적일 수 있는 이런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습니다.

솜털이 보송보송 유난히 귀엽게 생긴 데이지. 그런 데이지를 만나는 이들마다 데이지를 사랑하는 마음을 온 몸으로 표현합니다. 꼬집고, 쓰다듬고 뽀뽀하고. 어른들이 아기들을 만나면 하는 행동들과 닮지 않았나요? 예전에는 처음 만나는 아기들에도 이렇게 애정(?)표현하는게 자연스레 여겼습니다. 코로나라는 상황에 이런 풍경이 많이 사라지긴 했지만요.

그런데, 생각해보셨나요?

처음 보는 이들이 갑자기 귀엽다고 깨물고 뽀뽀하며 다가올 때 아이들이 느끼는 공포와 두려움을?

제가 어렸을 적의 기억에도 낯선 어른이 갑자기 웃으며 안으려고하고 친근하게 다가왔을 때 무서웠던 기억이 있어요. 데이지도 자신을 인형처럼 대하는 이들에게 불쾌함을 느꼈어요.

그리고 표현합니다.

"나는 장난감 인형이 아니라고요!"

성폭력 예방 프로그램에서 유아들이 배우는 표현 중에 "안돼요 싫어요 하지마세요!"라는 표현이 있지요.

이렇게 자기 의사를 표현하는 것을 배우지만, 실제 상황에서는 이렇게 말하는데도 용기가 필요하고, 이렇게 말한다고해도 자기보다 힘이 쎈 어른들이 이 말대로 안해준다는 이야기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엄마와 함께 이야기하며 자신이 느끼는 싫다는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법을 배우는 데이지.

그리고 대안으로 어른들이 자신에 대한 관심을 표현할 다른 방식을 이야기합니다. 주먹인사를 나눈다던가 하는 방식으로 말이지요.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는 데이지도 멋지지만, 데이지의 말을 경청하고 자신의 표현방법이 아이에게 부담과 무서움으로 느껴질 수 있구나 하고 받아들이고 자신의 행동을 바꿔준 어른들의 모습도 멋져보입니다. 이들은 진짜 데이지를 사랑하고 아끼기에 가능했던 것이겠지요.

형아들과 엄마 아빠의 모습을 보고 말과 행동을 따라하기 시작하는 막둥이. 《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 책을 보고 데이지와 닮은 인형을 들고 옵니다. 인형은 아이 마음대로 안고 쓰다듬어도 되지만, 생명이 있는 꽃이나 동물, 다른 사람에 대해서는 함부로 꺾거나 먹이를 주거나 돌을 던지거나 밟거나 마음대로 안아서는 안된다는 것도 이야기하면서요. 막내뿐 아니라 형아들에게도 이 메시지는 동일할 거에요. 덧붙여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전달할 때에도 정확하게, 상대에게도 무례하지 않게 말하는 법도 필요함을 보게 하는 책이었구요. 어른들에게는 아이들에게 아이들의 감정을 존중하며 다가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게 한 책 《솜털이 보송보송 데이지》 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