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http://blog.yes24.com/apruden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물가나무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0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소식통
나의 리뷰
유아동 관련 서평
엄마의 책읽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339수채화 수채화입문 건설현장 산골소년과노신사 박윤규 아티마우스 스탬프놀이 icanread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신영입니다 진심이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80 | 전체 11790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유모가 된 붉은산양 | 엄마의 책읽기 2017-11-07 12:04
http://blog.yes24.com/document/99708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모가 된 붉은 산양

선스시 글/박경숙 역
보림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모가 된 붉은산양

선스시 지음, 박경숙 옮김
보림



붉은 산양도 낯설지만 유모가 된 양이라는 것도 의아하다.
책 표지를 보니 가운데 붉은 동물을 두고 서 있는 초록 동물 둘은 늑대같은데...




마당을 나온 암탉 처럼 제새끼 아닌 어린짐승을 돌보는 붉은산양 첸루얼.
자신의 새끼가 사산한 고통이 채 가시기도 전에 늑대 헤이추의 보모가된다.
천적인 늑대의 새끼에게 젖을 물리다니.
물론 자발적인것이 아니었다.
헤이추의 엄마늑대가 아기늑대를 낳고 얼마안되어 죽자
아빠늑대인 헤이바오가 유모를 잡아(!)구해온 것이다.

우리 생각속에 자리잡은 늑대에 대한 편견은 아기돼지삼형제이야기에서 시작된다.
늑대는 나쁘다는 인식.
하지만, 가족과 함께 무리지어 다니는 늑대를 알 아갈수록 늑대를 오해한 것이 미안해진다.
어린 헤이추를 보호하기위해 양을 잡아먹지않고 양을 유모로 데려온것을 비롯하여,
사냥꾼에 의해 자기 자녀가 죽을상황이되자
자신을 미끼로 삼아 사냥개를 유인해 헤이추를 살리고 자신의 생명을 대신하는..
그리고 헤이추는 승냥이가 자신에게 젖을 먹여준 첸루얼을 해치려하자
어린늑대였음에도 절벽을 무서워하지 않고 첸루얼을 보호한다.
그러나 헤이추는 늑대다. 양을 잡아먹는늑대.
첸루얼은 헤이추가 잠자는 사이 떠나고...

첸루얼은 이전의 평범한 양이 아니다.
늑대를 길러본 양이니 말이다.
거기에다 자기 자식을 위해 유모를 구하고, 생명을 바친 늑대아빠를 곁에서 본 엄마양이다.
자기만 살겠다고 자기품에 들어온 자녀를 두고 도망간 아빠양이 아닌..
그래서, 자기 자녀만큼은 적이 나타나도 자기 새끼와 가족을 보호할줄 아는 양으로 자라도록 훈련시킨다.
하지만...



동물의 모습을 통해 이야기 하는 네개의 단편.
가슴 절절한 부모와 자녀 승냥이의 이야기가 있는가하면,
앞서 보았던 엄마 양과 아기 늑대의 이야기,
징이라는 하늘을 날개된 능력을 발견한 사랑스런 파충류 이야기,
서로를 향한복수를 내려놓은 어미코끼리들 이야기를 만난다.

사람들의 모습과 어쩜이리 닮았을까 싶으면서도
그동안 겉모습으로 왜곡했던 동물들의 모습을
다시금 보게된다.
그리고 연약한듯 한 이에게 펼쳐진 자유로운 하늘이라는 공간도 보고,
의미없는 싸움을 그치고 서로 화합하며 상생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경의로운 모습도!

뭉클한 감동을 느끼게 해주는 이야기들이 가득한
중국아동문학 100년 대표선
[유모가 된 붉은 산양]
적극 권하고 싶은 감동적인 책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