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qua31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qua3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즐
aqua3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7,8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관심가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코로나이후의세계 제이슨솅커 박연준첫산문집 2020소란 보그5월 여성월간잡지 2020잡지 아스트로문빈 마리끌레르B형5월호 차은우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읽고 갑니다 :) 
브로마이드로 가장 중..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64 | 전체 527581
2007-05-23 개설

전체보기
당신은 시를 쓰세요, 나는 고양이 밥을 줄 테니 | 기본 카테고리 2020-11-27 03:1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3827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은 시를 쓰세요, 나는 고양이 밥을 줄 테니

박지웅 저
마음의숲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찬바람에 마음까지 서늘해진다면 이 책을 읽어보세요.

박지웅 시인의 산문집이에요.

<당신은 시를 쓰세요, 나는 고양이 밥을 줄 테니>는 '시'와 '고양이'에 관한 책이 아니에요. '당신'과 '나'의 이야기라고 하네요.

저자에게 있어서 '시'와 '고양이'는 삶의 따뜻한 언어이므로, 이 책이 모두에게 그러한 의미로 다가가길 바라는 것 같아요. 어떤 마음인지 글을 통해 느낄 수 있어요.

이상하게도 저는 시인의 시보다 시인이 쓴 산문이 더 좋은 것 같아요. 좋은 사람과 나누는 대화처럼, 되도록 더 오래 있고 싶은 마음이랄까.

왜냐하면 저는 시가 가끔 암호처럼 느껴져서 어려울 때가 있거든요. 약간 짝사랑 감정이랑 비슷해요. 좋아하는 상대의 마음을 잘 모르겠는... 그런데 산문은, 특히 시인이 쓴 산문은 친절하게 모든 걸 알려주는 것 같아서 좋은 거예요. 

시인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어요. 어떻게 살아 왔는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아마 평범한 일상은 크게 다르지 않을 거예요. 다만 과거의 아픔들은 마음을 무겁게 하네요. 누군가의 아픔과 외로움 앞에서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적인 마음가짐 덕분에 살아온 것이라는 시인의 말에 안심이 되었어요. 폴 발레리는 시에서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라고 썼지만 시인은 타향에서 이렇게 썼다고 해요. "부산이 분다, 살아야겠다."라고. 

문득 나를 살게 하는 힘은 무엇인가 생각해봤어요. 사랑, 사랑하는 사람들. 뜨겁게 사랑하고 싶어서, 살아야겠다고.

2020년 11월, 한 해가 저물어가는데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린 것들보다 지켜낸 것들에 감사해야겠다고. 

이 책을 읽고나니, 시인의 이야기가 꽤 힘이 되었다는 걸 느꼈어요. 시인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편지를 받은 것 같아요. 아무래도 답장을 써야겠어요. 조용히 마음으로. 언젠가는 그 마음이 시로 쓰여질 날이 오겠지요.

 

"걷는 것만이 산책이 아니다. 

몸 산책이 어렵다면, 마음 산책을 하면 된다.

우리가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는 것, 밤하늘에서 별 하나를 찾아보는 것, 

아침 향나무 사이를 오가는 새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 봄날 넓어진 나뭇잎을 가만히 매만져보는 것, 

울퉁불퉁하게 흘러가는 구름을 오래 들여다보는 것, 그리운 이름을 가만히 불러보는 것 모두가 마음 산책이다. 

또 사랑한다는 말이 들어 있는 한 통의 편지를 쓰는 일은 얼마나 아름다운 산책인가. 

그것들이 모여 무성한 마음의 숲을 이룬다면, 우리는 그 숲길에서 넉넉해질 수 있으리라."  (14p)


내게 있어서 시와 고양이가 삶의 바닥과 곁이듯, 

저마다 삶과 꿈을 지지하고 지탱하는 곁과 바닥은 다르다.

곁과 바닥은 늘 가까운 곳에 있다. 우리가 멀어졌을 뿐이다.

어느 날, 길고양이에게 줄 물과 사료를 천 가방에 넣으며 곁지기가 건넨 돌멩이처럼

흔한 말이 외려 별보다 빛나는 까닭이 그러하다.

그때의 소박하고 아름다운 한마디를 여기 누군가에게 가만히 건네본다.

"당신은 시를 쓰세요, 나는 고양이 밥을 줄 테니."  (158p)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