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qua31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qua3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즐
aqua3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4,8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관심가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코로나이후의세계 제이슨솅커 박연준첫산문집 2020소란 보그5월 여성월간잡지 2020잡지 아스트로문빈 마리끌레르B형5월호 차은우
2021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멋진 리뷰 잘 읽었습.. 
저도 최근에 읽은 소.. 
리뷰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65 | 전체 535974
2007-05-23 개설

전체보기
클로드의 개 | 기본 카테고리 2021-01-26 05: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7125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클로드의 개

로알드 달 저/정영목,박종윤,손명희,이혜정,정해영,최희영 역
교유서가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클로드의 개>는 로알드 달 베스트 단편 세트 중 두 번째 책이에요.

로알드 달을 모르는 사람은 있어도, 『찰리와 초콜릿 공장』,『마틸다』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없을 거예요.

책을 읽지 않았다고 해도 영화가 워낙 유명하니까요. 

전 세계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화를 쓴 사람이 이 책의 저자라니!

이 책에는 모두 여덟 편의 단편이 실려 있어요. 아름다운 동화는 싹 잊게 될 잔인하고도 끔찍한 어른들의 동화.

어떻게 이런 이야기를 생각해냈는지 연신 감탄하게 되네요. 어린이들의 마음뿐 아니라 어른들의 마음까지 홀려 버린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클로드의 개>는 다섯 개의 짧은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어요. 세계 챔피언, 피지 씨, 쥐잡이 사내, 러민스, 호디 씨까지.

몰래 꿩 사냥을 하려는 클로드와 '나' 고든의 이야기로 시작돼요. 작가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주변 인물인 '나'를 통해 들려주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관찰자의 시점에서 주인공의 말과 행동을 지켜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어요. 남의 이야기는 심각하고 복잡한 상황일수록 흥미로운 법. 물론 그 당사자 입장이라면 이렇게 재미나 흥미를 운운하기는 어려울 거예요. 클로드가 호디 씨에게 구더기 공장 사업을 장황하게 떠드는 장면이 하이라이트예요. 클로드는 이미 머릿속에 부자가 되어 으리으리한 사무실에 앉아 공장 운영을 지시하는 본인의 모습을 그리고 있어요. 호디 씨는 클로드의 여자친구 클라리스의 아버지예요. 따님을 호강시켜 주겠다며, 큰 소리치는 클로드의 대박 사업 아이템은 바로 구.더.기!  와우, 구더기일 줄이야. 한방 크게 맞았네요.

<조지 포지>는 여자에 관해 독특하고도 이상한 취향을 가진 젊은 목사의 이야기예요. 서른한 살의 목사가 여자들을 피하게 된 건 과거 엄마와 관련된 일 때문이에요. 원래 '조지 포지'는 영국 전승 동요의 주인공으로 여자아이에게 키스를 해서 울린 사내아이라고 해요. 목사는 '조지'라는 똑같은 이름을 가졌지만 그의 사연은 완전 반대라는 것.

<로열 젤리>는 기묘한 이야기예요. 실제로 아기에게 꿀이나 로열 젤리를 먹이는 건 위험해요. 

<달리는 폭슬리>는 학교 폭력 피해자가 겪는 트라우마가 얼마나 심각한지, 다시금 생각하게 만드는 이야기예요.

<소리 잡는 기계>는 인간이 들을 수 없는 음역대의 소리를 잡아내는 기계에 관한 이야기예요. 만약 듣지 못하던 소리를 듣게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될지 상상해보셨나요.

신기하게도 듣는 입장이 아니라 소리를 내는 입장에서 생각하니 소름 돋더라고요. 소리 없는 외침!

<윌리엄과 메리>, <천국으로 가는 길>, <도살장으로 끌려 가는 어린 양>은 아내와 남편, 부부 사이에 존재하는 불편한 진실을 보여주고 있어요. 

약간의 공포가 첨가된 완벽한 범죄 스릴러물이에요. 부부의 세계는 알다가도 모를, 미스터리한 영역인 것 같아요. 이야기는 이야기일 뿐, 부부 사이에 의심하면 안 돼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