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qua31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qua3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즐
aqua3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9,5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관심가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어린이헌법 시처럼노래처럼함께읽는어린이헌법 임병택 도서출판시작 코로나이후의세계 제이슨솅커 박연준첫산문집 2020소란 보그5월 여성월간잡지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보고 가요. 
재밌을것같아요 어떤 내용을 담고있을까.. 
안녕하세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마.. 
서평단 모집 이제봤어요 가능한가요? 
서평단 신청 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7 | 전체 639321
2007-05-23 개설

전체보기
세상을 읽는 수학책 | 기본 카테고리 2022-10-04 22: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715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상을 읽는 수학책

사이토 다카시 저/김서현 역
북라이프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상을 읽는 수학책》 의 저자는 일본 메이지대학교 문학부 사이토 다카시 교수예요.

수학책이니 당연히 수학과 교수님이 쓴 책이라고 짐작하기 쉬운데, 저자의 이름을 보고 반가우면서도 의외라고 생각했어요.

그동안 사이토 다카시 교수의 책들은 대부분 인문교양이나 자기계발 분야였거든요. 이번에는 전공과는 전혀 무관한 수학책이라서 신기하면서도 그 이유가 궁금했어요. 저자는 대학교 문학부에서 강의하며 함수나 미적분에 빗대어 설명한 적이 있는데, 문과 학생들이 고등학교에서 배웠던 기본적인 수학 개념조차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에 많이 놀랐다고 해요. 본인이 알고 있는 수학 지식은 수험생 시절에 공부했던 게 전부라서 이공계 연구자에 비교하면 아이 수준이지만 문과생이던 저자가 수학을 통해 얻은 건 수학적 사고법이라고 해요. 수학의 사고법을 활용하면 세상일을 한층 깊이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수학과는 인연이 없다고 생각하는 문과생일지라도 수학의 쓸모를 알고, 수학적 사고법을 익히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책을 쓰게 되었다네요.

이 책은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읽는 수학' 책이므로 개념 설명을 위한 최소한의 수식만 나오니까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어요.

수학이라고 하면 인상을 찌뿌리는 사람이라면 특히 이 책을 통해 수학의 다양한 사고법을 익히면 좋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이 책은 수학 문제를 풀고 정답을 맞추는 요령을 알려주는 게 아니라 일상의 문제를 깊이 이해하고 해결하는 답을 찾는 방법을 알려주기 때문이에요.

미분, 함수, 좌표, 확률, 집합, 증명, 벡터가 어떻게 일상의 문제부터 비즈니스 전략까지 사고방식에 활용되는지를 이야기로 풀어내고 있어요. 수학자가 아닌 문학부 교수님이 들려주는 수학 이야기라서 더 말랑말랑 재미있는 것 같아요. 수학을 배워서 뭐하냐고 묻는다면 이 책에 그 답이 나와 있어요. 수학의 쓸모는 수학적 사고법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요.

 

그 표현 내용이 진실이 아니거나 또는 오로지 공익을 꾀할 목적이 아니라는 사실이 명백하고,

또한 피해자에게 중대하고 현저하게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힐 우려가 있을 때에 한해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참고 : http://www.bengo4.com/c_18/b_223738/)

어떤 사건의 판결문 일부다. '또는'과 '또한'이 둘 다 나와 있는데, 어떤 조건에서 '예외적으로 허용된다'는 것인지 바로 알 수 있는가?

법조문이나 계약서 등에도 이렇게 빙 돌려 말하는 표현이 자주 등장한다. '또는', '또한' 외에 혹은 '및', '한편' 등도 자주 볼 수 있다.

이러한 문장의 논리 구성을 해석하는 능력이 없으면 복잡한 조건 설정을 착각해서 크게 실수할 수도 있다. 그런 사태를 막으려면 수학적 사고가 필요하다. 나는 법학부를 졸업했기에 법률의 사고에도 수학적 사고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매우 실감했다. 일단 수학처럼 도식화만 해도 논점이 명백해진다. '또는'과 '또한'의 사용법을 훈련하기에 유용한 수학의 도구란 무엇일까? 바로 '집합'이다. 그러나 수학에서 말하는 집합은 "전원 집합!" 호령 아래 닥치는 대로 모아들이는 것이 아니다. 어떤 특정 조건에 맞는 대상을 한데 묶어 생각하는 것이다. 집합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도구가 바로 벤 다이어그램이다. 영국의 수학자 존 벤이 고안하여 벤 다이어그램이라 부른다. (207-209p)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