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qua31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qua3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즐
aqua317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9,83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관심가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어린이헌법 시처럼노래처럼함께읽는어린이헌법 임병택 도서출판시작 코로나이후의세계 제이슨솅커 박연준첫산문집 2020소란 보그5월 여성월간잡지
2023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보고 가요. 
재밌을것같아요 어떤 내용을 담고있을까.. 
안녕하세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마.. 
서평단 모집 이제봤어요 가능한가요? 
서평단 신청 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204 | 전체 662257
2007-05-23 개설

전체보기
하루 한 장 고전 수업 | 기본 카테고리 2022-11-29 22: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052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루 한 장 고전 수업

조윤제 저
비즈니스북스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매일 아침, 혼자 있는 시간에 무엇을 하고 있나요.

이 책은 혼자만의 시간, 신독의 시간에 고전 읽기를 권하고 있어요.

신독(愼獨, 삼갈 신 홀로 독)이란 홀로 있을 때 더욱 삼간다는 뜻으로 많은 고전에 실려 있고 거듭 강조하는 용어라고 하네요. 그 이유는 옛 선비들의 가장 필수적인 수양 조건이기 때문이에요. 군자는 사람들의 보는 눈이 많은 곳에서 행동을 삼가하는 것은 물론이고, 혼자 있는 곳에서도 마치 사람들이 보는 것처럼 행동을 삼가고 절제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옛 선비들은 신독을 자신을 돌아보는 가장 소중한 시간으로 여겼으며, 주로 잠자리에 들기 전이나 남들이 아직 일어나지 않은 동트기 전의 시간을 활용하였대요.

저자는 우리에게 신독의 시간이 필요하며, 그 시간에 해야 할 일은 고전을 읽으며 마음을 가다듬는 거라고 이야기하네요. 이 책은 수십 권의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365개의 지혜를 모아 매일 한 줄씩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요. 월月과 일日 단위로 주제가 정해져 있어서 하루 한 줄, 한 문장을 통해 깊이 사색하고, 스스로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요. 월요일에는 말, 화요일에는 태도, 수요일에는 공부, 목요일에는 관계, 금요일에는 부, 토요일에는 마음, 일요일에는 쉼이라는 일곱 가지 주제는 우리 삶의 거의 모든 분야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아요. 그만큼 이 한 권의 책은 일년 365일 스스로 성장시킬 수 있는 씨앗들이 담겨 있어요. 하루하루 얼만큼 그 씨앗을 잘 키워내느냐는 본인의 몫일 거예요.

적어도 10분, 하루에 한 장을 읽는 데에 필요한 시간이에요. 아무리 바쁜 일정이 있다고 해도 충분히 가능한 시간이라는 점에서 누구나 결심하면 해낼 수 있어요. 어려운 고전 수업을 매일 한 장, 한 문장으로 배운다고 생각하니 큰 부담이 없네요. <논어>, <맹자>, <순자>, <관자>, <시경>, <명심보감>, <도덕경>, <채근담>, <목민심서> 등등 고전에서 뽑아낸 명문장을 한 권의 책으로 만날 수 있어서 참으로 값진 수업을 받은 느낌이에요. 평생 두고 읽어야 할 신독의 책이 될 것 같아요.

 

334 》 금요일 富 부

일상의 작은 순간에 인생의 가치가 숨어 있다

"저 벼슬을 잃은 자, 재산을 잃은 자는 모두 달관한 사람의

눈으로 보면 밤 한 톨을 잃은 아이와 같다."

_《여유당전서》

다산 정약용이 저녁 무렵 숲속을 거닐다가 우연히 한 어린아이를 보았다. 그 아이가 자지러지는 소리로 울어대며 참새 뛰뜻 수없이 뛰었다.

... 그 연유를 물어보니 아이가 나무 밑에서 밤 한 톨을 주웠는데 어떤 사람이 그것을 빼앗아갔다는 것이다. 다산은 자신의 소회를 이렇게 밝힌다.

"아아! 천하에 저 아이처럼 울지 않을 사람이 몇이나 있겠는가? 저 벼슬을 잃고 세력을 잃은 자나 재물을 손해 보고 돈을 잃은 자나 달관한 자의 눈으로 보면 모두 밤 한 톨을 잃은 아이와 같은 부류다."

이렇게 보면 우리는 한 톨의 밤을 찾는 아이처럼 살고 있는짖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다산과 같은 달관한 사람이 아니기에 권세와 재물을 초월해 살 수는 없다. 단지 삶의 순간순간 한 톨의 밤을 좇기 위해 더 소중한 것을 잊고 사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면 좋겠다. 가족, 친구, 행복, 사랑. 누구에겍도 빼앗길 수 없는 소중한 가치다. (374p)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