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숨고르기
http://blog.yes24.com/arohaji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숨고르기
책을 좋아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오늘의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읽어봐야겠네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925
2008-01-18 개설

전체보기
빅 워크, 마음 속 꿈을 깨우는 프로젝트 조력자 | 오늘의 서평 2020-05-30 17:0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5565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빅 워크

찰리 길키 저/김지혜 역
위즈덤하우스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마음 속 깊이 잠자고 있는 꿈을 깨워, 프로젝트로 실행하는 데 조력자가 되어준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평범하기 짝이 없는 '하루'를 돌아보면 그 사람의 삶을 알 수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 가장 처음 무엇을 하는지, 

하루도 빠짐없이 반복하는 습관은 무엇인지, 

회사, 학교 등 주요 일과를 마치고 나면 하는 일,

잠자리에 들 때 하는 생각, 등등. 

이렇게 하루를 구성하는 일들을 살펴보면 삶이 나온다. 

과연 이 모든 하루에서 "진짜 원하는 일"을 하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빅 워크>를 읽으며 돌이켜보는 시간을 가졌다. 

회사에서 한 두시간 정도 집중력 있게 해내는 일 말고는, 거의 없는 것 같았다. 

그나마도 이것은 회사를 위한 일에 가깝다. 

진짜 나를 위해서 하는 일=내가 진정으로 하고픈 일은 어떻게 시작해야 하나? 

<빅 워크>는 이렇게 해보라며 등을 두드려 주는 안내자처럼 느껴졌다. 



<빅워크>에서 말하는 빅 워크는 중요한 프로젝트를 뜻하며, 쉽게 예시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이직 / 사업 / 결혼과 같이 인생의 큰 결정이기도 하며,

옷장 정리 / 봉사 / 다이어트 실행처럼 일상적인 과제이기도 하다. 



1부. 빅 워크를 위한 책상 정리 

1부에서는 빅워크를 실행하기 위해 정리해야 될 것들을 말해준다. 

이를테면, 빅워크를 방해하는 요소들, 그 원인을 눈앞에 들이민다.




이 책에서는 "우리가 몸부림치는 순간들"이라고 표현한다. 

더 중요할수록 더 괴롭다는 말이 공감 백 퍼센트였다.

중요하기에 괴롭고, 외면하고 싶어진다.

안타깝게도 '귀차니즘'이라는 큰 적이 내 안에 함께 하는 이유로 

이런 일들을 좀처럼 미뤄두고 해내지 못할 때가 많았다. 



군더더기 없이, 이 페이지만 보아도 당장 따라할 수 있다!

실제로 나는 이 지침에 따라 프로젝트를 생각나는 대로 써보았다.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대여섯 가지가 쑥쑥 튀어 나왔다.


2부. 프로젝트 계획하기

위에서, 종이에 썼던 프로젝트 목록을 명확하게 바꾸는 작업이다.


스마트 목표 설정 공식 

1) 단순한가?

2) 의미 있는 것인가?

3) 행동 가능한 것인가? 

4) 현실적인가?

5) 추적 가능한가? 


여기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일정" 정하기이다. 

일정이라고 하면 마감일(=데드라인)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마감일보다 시작일을 강조한다. 

시작일이 안 지켜지는 경우가 훨씬 많다고 한다. 

시간을 확보하는 법은 과제(task)- 15분 짜리 / 블록(Block) - 2시간 단위로 나누는 것이다. 

과제를 쪼개어 계획표에 기재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3부. 계획 실천하기 

3부는 계획의 실행을 시작부터 끝까지 케어를 책임진다. 

2부에서 수립한 계획을 실천하기 위해, 적합한 요일 배치, 습관과 루틴, 프로젝트 마무리 등을 

소개한다.  


<빅 워크>는 내 마음 속에서 깊이 잠자고 있는 꿈을 깨우는 책이다. 

실은 가장 원하는 일임에도 두려움 속에 실행하지 못했던 일들을,

효과적인 조언자가 되어주었다. 

책 곳곳에 붙여 놓은 인덱스들, 그리고 노트에 옮긴 프로젝트와 계획들. 

모두가 그 증거가 될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그대로 실행하는 일 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