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봄덕
http://blog.yes24.com/ary680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봄덕 (ary68017)
책이 좋아 졸졸 책따라 다녀요. 읽다가 쓰다가 보면 하루해가 다 가요. 책 만권 읽기가 목표예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9·10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2,2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서평 이벤트
리뷰어 클럽
이벤트
YES블로그 이벤트
서평 이벤트 응모글
서평 이벤트 스크랩
개인 이벤트
원전하나 줄이기
한국설란 매니아클럽
파워문화블로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과학
소설읽기
고등수학
중등수학
초등수학
환경
영어
에세이
추리소설
청소년소설
동화나라
경제와 경영
영화
자기계발
고전이야기
수학이야기
심리학
역사이야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동화
태그
동아백점맞는시리즈 큐브수학발전 백점맞는단원평가수학 한권으로끝내는종이접기 영국플랜잇토스타백 플랜잇 즉석요리 영국플랜잇 전자레인지스팀백 초등온라인모의고사
2017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문학동네
위즈덤하우스
미래인
중앙books
리뷰어클럽
YES블로그
레디셋고 출판사
지식공간
책 읽는 아리
청림출판
나남
민음사
북극곰
부키
에이지 21
한승원
청어람 주니어
마리북스
김영사
bigchance
미래의 창
pipipi9
블로그친구
돋을새김
keypub
출판사
최근 댓글
우와, 시골에서 반려.. 
정말 국민이 주인이 .. 
오 신기하네요. 잘읽.. 
정말 재미있게 잘 읽.. 
cd가 궁금해서요... .. 
새로운 글
오늘 185 | 전체 355730
2013-02-11 개설

전체보기
호모데우스/유발 하라리/김영사/사피엔스의 미래는~~ | 기본 카테고리 2017-05-30 12: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66965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호모 데우스

유발 하라리 저/김명주 역
김영사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호모데우스/유발 하라리/김영사/사피엔스의 미래는~~

 

 

 

 

기아와 역병, 전쟁은 관리할 수 있는 단계에 왔는가. 인간의 죽음과 행복은 무슨 관계일까. 인간이 150세까지 살게 된다면 일하는 연령이 늘어나야 할까.  죽음과의 전쟁이 주력 산업으로 떠오른 지금, 인간의 구조적 재생 방법은 무엇일까. 이런 일련의 질문에 대해 유발 하라리는 문화와 역사, 정치, 종교, 경제 등 모든 구시대적인 신화를 펼치고, 인공지능과 유전공학의 새로운 신을 만나고, 호모 사피엔스의 믿음을 한순간에 넘는 호모 데우스의 삶을 이야기한다.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

호모는 인간, 데우스의 신을 의미하는 인간에 신에게 가까이 간다는 의미다. 이 책은 인간의 삶이 얼마나 극복 가능 한지를 묻고 이에 극복의지를 보인 인간의  선택에 따라 천국도 지옥도 될 수 있다고 본다.

 

 

 

 

 

 

 

 

인간의 자유의지보다 데이터에 자신을 맡기는 세상이다. 신이 되려는 자에게 유전공학, 인공지능, 나노기술은 천국을 될까, 혹은 지옥을 될까.  2200년 경에는 쥭음을 극복하고 영원히 살 수 있을 까. 2050년 경엔 유전공학, 생명공학, 나노기술은 어떤 모습일 지, 미래 사회에 인간의 선택이 어떠할 지 기대해 보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하루 한입 세계사/윤덕노/주니어김영사/21가지 음식으로 이야기하는 음식 세계사~~ | 기본 카테고리 2017-05-29 15: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6514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루 한입 세계사

윤덕노 저/염예슬 그림
주니어김영사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루 한입 세계사/윤덕노/주니어김영사/21가지 음식으로 이야기하는 음식 세계사~~

 

 

 

 

 

 

 

 

 

맛있는 음식을 늘 가까이 하면서도 음식의 역사는 미처 몰랐는데요. 음식을 통해 경제사를 만나고, 음식을 통해 문화사를 만나고, 음식을 통해 과학사와 정치사를 만나니 음식과 우리 역사가 뗄레야뗄수 없는 관계임을 보게 되는군요.

 

 

 

흑인의 소울 푸드 였다는 프라이드치킨, 아시아에서 온 귀한 젓갈이었던 토마토케첩, 대공황이 낳은 간식인 팝콘, 바다의 참치 통조림, 기쁨을 전하는 달달한 엿, 달달한 초콜릿, 세계 전쟁의 산물인 아메리카노, 메이지 유신이 만들어 낸 고기요리, 당나라의 장수 비밀인 국수, 샌드위치 백작이 만든 샌드위치, 한 나라 백성의 가난한 음식인 빵 등 모두 21가지 음식 여정을 거치는 동안 문화와 역사, 정치사와 경제사를 두루 접하게 되는데요. 말로만 듣던 이야기를 책으로 접하니 신기하고 매력적입니다.

 

 

 

토마토케첩의 뿌리는 생선 젓갈이라는데요. 케첩은 중국 남부와 동남아시아 일대에서 쓰는 만난어에서 생긴 말이랍니다. 생선 규, 국물 즙인 규즙(생선 젓갈)에서 태어나 영국 무역상들이 쾨찹을 케첩으로 부르게 되었다는군요. 이후 영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가  토마토케첩이 된 연유엔 비싼 젓갈을 빼고 값싼 토마토를 넣은 토마토 케첩이 되었다는군요.

 

 

 

초등학생들을 위한 음식 세계사이지만 어른이 읽어도 흥미롭군요. 영국의 소울 푸드인 피시 앤 칩스지도자의 기본 덕목이 담긴 빵, 치즈와 버터를 모방한 두부, 동서양의 제빵 기술이 만난 붕어빵 등 우리가 근처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음식들이기에 더윽 매력적입니다. 음식의 세계사를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교양으로 읽는 용선생 세계사/이희건/차윤석/사회평론/세계사와 함께 그림이 한가득~ | 기본 카테고리 2017-05-27 07:4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61800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교양으로 읽는 용선생 세계사 1

이희건,차윤석,김선빈,박병익,김선혜 글/이우일,박기종 그림/정지윤 구성
사회평론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교양으로 읽는 용선생 세계사/이희건/차윤석/사회평론/세계사와 함께 그림이 한가득~

 

 

 

 

 

한국의 역사도 재미있고 흥미롭지만 세계사는 그 방대함만큼 흥미와 재미를 더한다. 교양으로 읽는 용선생 세계사이기에 쉽게 읽지만  그 깨우침은 세계를 두루 다닌다고 할까.

 

1권 고대 문명의 탄생은 고대 인류의 탄생부터 문명의 발생. 아메리카 문명까지 설명하는데, 사진과 그림, 지도가 함께 어우러져 있다. 해서 세계사를 처음 보는 이도 즐겁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아프리카 지역의 인류 탄생지를 밟아가는 것을 보니 인류의 존재가 전역에 걸쳐 있음을 알 수 있었고, 네안데르탈인의 꽃을 뿌리는 장례 상상도도 볼 수 있었다. 400만년 전, 인류의 조상이 최초로 정착을 하면서 농사짓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는 인간의 삶의 시작을 여는 물꼬를 틔운 시기가 아닐까 싶다.  

 

 

단순한 설명에 그치지 않고, 그림과 사진으로 제시하기에 이해를 돕는데. 예리코의 신석기 농경마을은 기원전 9000년 전에 만들어졌다니, 놀랍다. 들판이 내려다보이는 야트막한 언덕에 술탄의 샘이 있어, 이 오아시스를 근거로 정착했다니 말이다. 예리코의 성벽이 5미터 높이에 2미터 두께로 매우 튼튼하게 지어졌다니, 그 이유가 몹씨 궁금하다.

 

세 강유역에서 시작된 동아시아 문명은 가장 우리와 친숙한 이야기이기에 끌린다. 기원전 5000년경 양쯔강 허무두에선 신석기 문명 유적이 발견되었고, 기원전 5000년 경 황허강유역의 양사오에선 신석기 문명이 발견되었다는 이야기가 지도와 그림으로 설명되었기에 친숙해진 느낌이다. 그리고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설명들에  넋을 잃고 보게 된다. 하나라는 전설인가, 역사인가로부터 시작해 우주개발에 열 올리는 모습과 다민족 국가의 아픔, 여행자의 입맛을 사로잡는 요리천국, 황사와 사막화 방지를 위한 노력까지 말이다.

 

 

 

 

신석기 시대를 거쳐 청동기 시대가 되면서 계급사회가 되고, 도시가 만들어지고, 문자의 발명으로 대제국을 이룩한 이야기가 새롭게 조명되기에 특별한 이야기다.

세계문명의 꽃을 피운 발상지,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현장인 이라크 지역을 가고,  이집트 문명을 가고, 인더스 문명, 동아시아 문명, 나아가 멕시코 문명의 현장을 간 이야기는 다시 보아도 새롭다.  

인류 문명사를 읽으며 세계사가 우리 속에 있음을 느낀 시간이었다. 현재의 시간 속에 과거가 놀야 있음을 느낀 사진과 그림을 보니 아득한 옛날의 조상들이 살아 움직이는 느낌이었다. 교양으로 읽는 용선생 세계사, 다음편도 보고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굳바이 콩글리시/송현이/이희종/한국인이 혼동하는 영어~~ | 기본 카테고리 2017-05-24 12: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5694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EBS 굳바이 콩글리시 어휘, 표현편 (전 2권)

송현이,이희종 공저
Pub.365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굳바이 콩글리시/송현이/이희종/한국인이 혼동하는 영어~~

 

 

 

 

 

 

한국인이 혼동하는 영어라면 흔히들 콩글리시로 통하는데요. 콩글리시가 우리끼리는 통하지만 영어 사용자에게는 통하지 않기에 소용없는 일이죠. 우리가 쓰고 있는 콩글리시중에 영어 사용자와 통하지 않는 것이 무엇일까요. 이 책을 보니 사사로이 통하지 않는 콩글리시를 써왔음을 알게 되는군요.

 

 

 

일단 어휘편부터 본다면 휴대폰이 있군요. 핸드폰(handphone)이 아니라 cellular phone이랍니다 .

핸드폰이 콩글리시인 줄 알았지만 계속 사용하게 되는데 이참에 고쳐야겠군요. cellular phone이라고요. 러닝머신이라면 treadmill인데요. 한국에서는 러닝머신이라고 하는군요. 사이다는 soda인데요. 힌국에서는 cider라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틀렸다는군요. 과일즙을 낸 사과주스를 사이다라고 한다니,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한국사람들이 책상이나 데스크 위에 놓는 램프를 스탠드하고 하는데요. 이는 desk lamp 랍니다. stand는 경기장의 읹는 좌석을 말하지요. 사인은 autograph이고요. 컬러링은 answer tone 랍니다.

 

 

 

표현편을 보면 우리가 사용하던 콩글리시의 피해가 나와 있는데요.

'행운을 빌어요' 라는 표현은 ' I wish you all the best'인데요. I wish you best'는 아니랍니다. 나는 치마를 수선했습니다는 영어로 I had my sklrt altered. 인데요. 한국인들은 I reformed my skirt. 라고 쓸 쑤 있기에 조심해야 겠습니다. 자기 이상형을 만났다는 표현도 He met his derm girl. 인데요. 이상형인 여자를 Miss Right. 라고 하고 이상형인 남자를 Mr. Right.라고 하는군요. 그 여자는 눈이 너무 높다는 말은 She has high standards. 인데요. She has high eyes.는 이니라는군요.

 

표현편을 보니 왜 한국인이 콩글리시를 영어로 혼동하는 지를 알수 있는데요. 굳바이 콩글리시가 되도록 연습에 연습을 해야겠습니다. 아이들에게 올바른 영어 사용법을 익히게 하려면 어른부터 굳바이 콩글리시입니다.

 

가볍게 생각하고 사용한 콩글리시가 영어사용자에겐 통하지 않는다니, 빨리 개선했으면 좋겠네요. 외국인들과 대화 할 일은 없지만 나중에라도 급하게 쓰일 수 있기에 알아 본 한국인이 장말 혼동하는 콩글리시 였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머리가 좋아지는 그림책/우리누리/길벗스쿨/ 호기심이 낳은 엉뚱한 그림이란 이런 것~~ | 기본 카테고리 2017-05-21 15:5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52074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머리가 좋아지는 그림책 - 상상력

우리누리 글/윤정주 그림
길벗스쿨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머리가 좋아지는 그림책/우리누리/길벗스쿨/ 호기심이 낳은 엉뚱한 그림이란 이런 것~~

 

 

 

 

초등 2학년 국어 교과서 수록 도서라는데요. 엉뚱하고 호기심 많은 아이들에게는 제격이네요. 앞장에는 세 개의 그림이 있고 뒷장에는 다음 그림을 상상한 그림인데요. 맞추어도 되고 틀려도 되는 무한 상상력의 이야기랍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게 뭔 지 , 비가 안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의도가 뭔지, 뭐 하고 놀까라는 고민속에 담긴 상상력은 어떤 지를 알게 되는 그림인데요. 그림도 예쁘고 글도 마음에 쏙 드는 책이랍니다.

 

어떻게 날지? 를 보면 이런 이야기인데요. 보자기에 태워서 싣고 가던 아기새를 엄마새는 웃으며 바라봅니다. 무서워하면서 아기새가 엄마 어떻게 나난 건지를 물으면 날게를 쓰라며 보자기를 풀어 버립니다. 그러면 꼼작없이 아기새는 공중으로 부양하게 되겠죠. 그렇다면 그림의 결론은 무엇일까요. 휴~ 살았다며 아기새가 취한 행동은 바로 보자기를 양쪽에 붙집고 나는 겁니다. 엄마새의 황당하고 희안하다는 표정이 압권이 그림이죠.

 

세상에서 제일 잘 나는 연, 왼쪽 구두를 어떻게 쓸까. 동굴일까, 밧줄을 타면 무엇이 있을까, 번개 ㅁ맞은 알룩말 등 그 결론이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림들이랍니다.

 

 

책을 보며 무한상상력을 발휘 해보는 멋진 그림책이기에 한 장을 봐도 결론이 똑같지는 않는데요. 머린 속에 꿈꾸던 상상하는 일이 현실이 된다면 이런 것이겠죠.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멋진 그림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