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래아로그
http://blog.yes24.com/as0051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래아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2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환희의인간 사랑의종말 그레이엄그린 전시소설 리딩투데이 크리스티앙보뱅 영미소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1118
2021-11-21 개설

전체보기
사랑의종말/그레이엄 그린 중간리뷰2 | 기본 카테고리 2021-12-03 15:3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5006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랑의 종말

그레이엄 그린 저/서창렬 역
현대문학 | 2021년 11월

우리는 마음으로 사랑할 수 있지만, 그러나 오직 마음만으로 사랑할 수 있을까?

사랑은 언제나 자체적으로 확장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감각이 없는 손톱으로도 사랑할 수 있다.

우리의 옷으로 사랑할 수 있고, 따라서 옷소매가 옷소매를 느낄 수도 있다.

195쪽

조건부 신앙이라는 말이 있다. 신을 신 자체를 사랑함으로써 신앙심을 갖는 것이 아니라,

현세에서 부족한 것을 빌미로 제가 이만큼 당신을 믿고 따르겠으니,

하느님 당신은 나에게 이 것을 주십시오, 혹은 소거해주십시오 하고 요청하는 것이다.

 

3장에서 세라는 신과 일종의 구두계약을 맺는다. 그리고 스스로 그 안에 속박된다.

어쩌면 그녀의 욕망 생활에서 숭고함을 찾고 싶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다.

그 무엇도 포기하고 싶지 않으면서, 정당하지 않은 합리화를 하는 그녀의 모습.

그리고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스스로 포기하면서, 응당 본인이 겪어야할 고통이라고 여기는 세라.

 

성당에서는 미사 전후로 이런 말을 읊는다.

Dominus vobsicum /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Et cum spiritu tuo / 또한 사제의 영과 함께

 

신은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말과 상통한다.

세라에게 신은 인격을 부여하여 사랑했다가 미워할 수 있는 존재이다.

보이지 않는 신에 대한 그녀의 태도는 그날의 이별 이후 곁에 없지만 항상 존재했던

모리스에 대한 태도와 별반 차이가 없어보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