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래아로그
http://blog.yes24.com/as0051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래아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2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환희의인간 사랑의종말 그레이엄그린 전시소설 리딩투데이 크리스티앙보뱅 영미소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116
2021-11-21 개설

전체보기
사랑의 종말 / 그레이엄 그린, 중간리뷰③ | 기본 카테고리 2021-12-06 09:43
http://blog.yes24.com/document/155165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모든 것이 바뀌는 시기에는 망각하지 않으려면 시간 바깥에 존재하는 신이 필요하다.

나는 여전히 사랑하고 있었던걸까, 아니면 단지 사랑을 후회하고 있었던 걸까?

265-266쪽

세라의 죽음, 그리고 죽음 앞에 맞이한 그녀의 신앙, 그녀를 잃고 난 후 벤드릭스의 인간적인 독백들.

한 사람의 죽음이 다양한 모습으로 비춰진다.

파키스라는 조연의 시선, 헨리라는 제2의 남주인공 시선, 화자이자 제1의 연인인 벤드릭스의 시선,

종교라는 틀을 대변하는 크롬턴 신부의 시선….

 

세라가 죽음이라는 결말로 어떤 성인(혹은 탕인)으로 간주되지만,

조금은 지저분한 생활을 계속 영위했다면

그의 어머니인 버트럼 부인과 다름없는 삶을 살지 않았을까?

 

세라는 신에게 구원받아, 본인이 원하는 사랑을 갈구하며 크롬턴 신부에게 벤드릭스와의 관계에 대한 어떤 합법적인 허락을 간청한다.

하지만 카톨릭 교리상(아마도) 간음하지 말라는 십계명을 어긴 세라는 크롬턴 신부에게 거절을 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조되는 관점이 무척이나 흥미로웠던 마무리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