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캔디캔디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udrey282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캔디캔디
캔디캔디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토니로스 너서리라임 tonyross 무엇이든쓰게된다 영유아보드북 명작 영어보드북 김중혁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와...저도 매번 도전다짐만 하고 실.. 
독서에세이를 좋아하신다니 반갑습니다... 
참 재밌게 쓰셨고 저도 읽었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멋지네요 .. !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39827
2016-11-30 개설

전체보기
봄이다, 살아보자 | 서평 2022-01-28 17:29
http://blog.yes24.com/document/158274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봄이다, 살아보자

나태주 저
한겨레출판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래 살아보는 거다.

우선 1년을 살아보는 거다.

그러다 보면 더 많은 날들을 살 수 있겠지.

올해도 좋은 일, 나쁜 일, 힘든 일들이 있을 거야.

그렇지만 그런 일들과 함께 잘 살아보아야지.

이렇게 오늘도 나는 뜨락의 꽃들한테 배운다.

 

_봄이다, 살아보다 중에서

 

"겨울이 오면 봄도 멀지 않으리."

영국 시인 셸리의 시에서 한 문장,

"바람이 분다, 살아보아야겠다."

프랑스 시인 발레리의 시에서 또 한 문장,

그렇게 두 가지 시에서 따온 문장으로

『봄이다, 살아보자』는 나태주 시인의

에세이 집 제목이 탄생했다.

 

호숩게 자전거를 타다

길 잃은 아낙을 택시 태워보낸 날,

아빠가 선생질해 근근이 먹고 산다던

아들의 일기장 문구가 떠오른 날,

책을 많이 봐 닳아버린 지문을 마주한 날,

기르고 가르치고 애쓰는 과정없이 생긴

며느리와 사위에 대한 고마움이 들던 날,

아내에게 맞절하며 설을 맞은 날,

삼시세끼 손님이 드는 밥집처럼

삼시세끼 독자가 드는 시집을 만들고 싶던 날,

풀꽃 시인이라 불러주는 모든 "너"들이

떠오르는 날들에 쓰여진 글들이

소복소복 꽃이파리처럼 쌓인 에세이집이다.

 

억지로라도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는

말씀이 유독 기억에 남는다.

유정하고 고달파 아름다운 인생이라는데

무정해서인지 자꾸만 삭막해지는 마음이

시인의 글자들과 어우러지며 조금쯤 윤기가 돈다.

작은 생기들이 돌아온 느낌이다.

이래서 많은 독자들이 풀꽃 시인의 글을 찾는가 보다.

 

"잘한 것도 없는데 또, 봄을 받았다고"

페리테일 작가님의 책 제목을 빌어

시인께 응답하고픈 겨울의 낮.

해가 쨍쨍해서인지 설도 안지난

1월이 꼭 초봄 같이 따뜻하다.

 

안녕, 안녕, 봄!

3월이 아직은 까마득해도

나태주 시인의 글을 열어

이르게 봄맞이를 해보자.

봄이다, 살아보자.

 

 

+ 집 나이란 단어를 이 책으로 처음 접했다.

만나이 말고 한국식 나이를 집나이라고 말하는 것 같다.

 

#봄이다살아보자 #나태주 #한겨레출판사

#하니포터2기 #에세이집 #풀꽃시인 #에세이

#풀꽃시인나태주의작고소중한발견들

 

+한겨레 지원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