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읽는곰
http://blog.yes24.com/bearbook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bearbooks
책읽는곰은 우리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잇는 어린이책을 만들어 갑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읽는곰
작은곰자리
쿠키 한 입의 인생수업
치킨마스크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빨간 매미
온 세상에 친구가 가득
야 생선이다
시끌벅적 그림친구들
온 세상에 기쁨이 가득
온고지신
연이네 설맞이
장승 벌타령
얼쑤 좋다 단오 가세!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같아라
한글 우리말을 담는 그릇
가을이네 장담그기
언론 속의 책읽는곰
어린이 지식IN
어린이안전365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
나들이 갈 때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심부름기차가나가신다(작은곰자리11) 장독고사 볶은고추 장독 버선본을붙인슬기 열린어린이여름방학권장도서 심부름기차가나가신다! 아침을연책 인라인스케이트 집에서일어나는사고예방가위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책읽는 곰에서 나온 책들 무지 좋아하.. 
블로그로 스크랩해갑니다^^ 
아니, 이런 게 있었군요. 저 지금 .. 
가끔 제 아이도 진달래꽃 보면 책에서.. 
달맞이꽃, 꼭 싹도 나고 꽃도 피길 .. 
새로운 글
오늘 19 | 전체 48969
2008-10-15 개설

전체보기
초등학교 때 가위에 손 잘릴 뻔했던 이야기 |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 2009-04-07 16:36
http://blog.yes24.com/document/13297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
김남균 그림/박은경 글/한국생활안전연합 그림 | 책읽는곰 | 2009년 03월

 

 

 

 

 

 

초등학교 때 가위에 손 잘릴 뻔했던 이이야기

 

7월말에 출산을 앞두고 있는 예비아빠다. 아이에 관한 책들을 많이는 보지 못하지만 줏어듣는 게 많아진다.

특히 우려되는 게 아이들의 안전사고다. 아이 때는 멋모르고 놀았지만 지금 생각하니 집이나 학교는 흉기덩어리 같다.

책상 모서리나 문지방, 책이나 숟가락 하나같이 흉기가 아닌 것이 없다.

 

사내아이라서 그런지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때 끔찍한 사건사고가 많았다.

아직도 그 감각이 생생히 살아있는 유치원 때 사건인데, 2단짜리 여닫이문에 손을 집어넣었는데 친구가 문을 확 닫는 바람에 손이 크게 다친 적이 있다. 어린 마음에 손에서 팔까지 피가 낭자했던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 아직도 문득문득 생각난다.

초등학교 때도 이에 못지 않은 사건들이 많았다.

 

 

▲ 날카로운 도구를 가지고 배우는 과목 때 유독 사고가 많이 난다. 가위나 펜은 특히 위험한 도구다.

 

그 중 가장 큰 피해(?)를 입힌 것은 가위에 손이 잘릴 뻔한 사건이다. 친구가 내 가위를 가지고 엿장수 놀이를 했는데, 가위가 필요한 나는 친구에게 가위를 달라고 손을 건넸다. 엿장수처럼 두 손으로 가위질을 싹둑싹둑하던 친구는 내 손을 보지 못하고 손에다 가위질을 해버렸다. 손이 2cm쯤 잘렸고 피가 흥건했다. 어린이라 악력이 세지 않아서 천만다행이었지만 손이 잘린 것 같은 공포심에 질렸던 하루였다.

 

 

▲ 남자아이들은 돌멩이로 곧잘 장난을 친다. 돌멩이싸움을 하기도 하는데, 그러다가 머리나 어깨 등에 맞으면 큰 사고로 이어진다.

 

방과후에 친구들과 돌을 가지고 장난을 치다가 내 친구가 무심코 던진 돌이 눈 바로 아래 관자놀이를 정통으로 때리는 바람에 피가 났던 적이 있다.

어른들이 했다면 하나같이 범죄에 가깝겠지만 아이들은 무심코 이런 일들을 저지른다. 나쁜 마음이 있어서가 아니라 잘 모르기 때문이다.

자신이 하는 행동이 무엇인지 잘 모르고,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잘 모르기 때문이다.

 

 

아이를 옆에서 지켜본 사람의 손길

 

어린이 안전을 위한 공익그림책 같은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은 누구나 할 것이다. 책은 그림도 별로 없고 딱딱하기 때문에 재미있게 아이들과 놀 수 있는 안전 가이드북 같은 게 있다면 엄마들이 가장 큰 위안을 받을 것이다.

<책읽는곰> 출판사와 <한국생활안전연합>이 공동으로 펴낸 <어린이안전365> 시리즈의 두 번째 권인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박은경 글, 김남균 그림)은 어린이의 동선을 세심하게 관찰하고, 각종 사고사례를 묶어서 예쁜 그림으로 표현한 어린이책이다. 집에서 학교에 가는 길까지의 길목과 학교생활에서 벌어질 수 있는 각종 사건사고가 사소한 실수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골목길에서 운전을 하다가 고양이처럼 아이들이 휙 튀어나와 급브레이크를 밟아야 했던 경험이나, 길을 가다가 멈추면 자신의 움직임에 맞춰서 걸어오던 사람이나 자전거가 방향을 잡지 못해서 사고가 날 수 있다는 내용은 실제 경험을 하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내용이다.

그 외에 횡단보도에서 손을 들고 건넌다든지 차가 멈추는 것을 보면서 길을 건넌다든지, 횡단보도 오른쪽에서 길을 건너면 사고위험이 훨씬 줄어든다는 세부적인 내용이 많이 담겨 있다.

그림은 스케치북에서 갓 그려낸 연필화에 파스텔을 입혀서 친근하다. 컴퓨터그래팩으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쓱싹쓱싹 그린 그림이 아이들에게 접근성을 높여준다.

길 건널 때 조심해라, 친구들이랑 싸우지 마라, 학교에서 장난 심하게 치지 마라 같이 추상적이고 따분한 충고만을 일삼던 부모님들은 이 책을 통해 아이가 어떤 상황에서 어떤 위험에 직면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아이와 차분하게 학교생활과 일상생활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 본다면 안전사고를 훨씬 줄일 수 있을 것이다.

 

 

 

▲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는 그림책 전문 출판사 <책읽는곰>과 <한국생활안전연합>의 합작품이다. 자주 일어나는 어린이 안전사고 중에서 대표적인 사례와 예방법 등을 예쁜 그림으로 사실적으로 그려 부모님들의 걱정을 조금을 덜어줄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승주나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