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읽는곰
http://blog.yes24.com/bearbook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bearbooks
책읽는곰은 우리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잇는 어린이책을 만들어 갑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읽는곰
작은곰자리
쿠키 한 입의 인생수업
치킨마스크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빨간 매미
온 세상에 친구가 가득
야 생선이다
시끌벅적 그림친구들
온 세상에 기쁨이 가득
온고지신
연이네 설맞이
장승 벌타령
얼쑤 좋다 단오 가세!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같아라
한글 우리말을 담는 그릇
가을이네 장담그기
언론 속의 책읽는곰
어린이 지식IN
어린이안전365
학교에 갈 때 꼭꼭 약속해
나들이 갈 때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심부름기차가나가신다(작은곰자리11) 장독고사 볶은고추 장독 버선본을붙인슬기 열린어린이여름방학권장도서 심부름기차가나가신다! 아침을연책 인라인스케이트 집에서일어나는사고예방가위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책읽는 곰에서 나온 .. 
블로그로 스크랩해갑.. 
아니, 이런 게 있었군.. 
가끔 제 아이도 진달.. 
달맞이꽃, 꼭 싹도 나..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44139
2008-10-15 개설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상자는 아이들에게 그냥 상자가 아니다. |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2009-03-25 01:36
http://blog.yes24.com/document/13107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택배상자만 보면 ..울 첫째의 눈은 반짝인다. 특히 자기가 원하는 크기의 상자라면 더더욱 눈이 반짝인다.

 

자기 몸이 들어갈 정도의 크기라면 행복 그 자체다.

 

들어가서 숨바꼭질도 하기도 하고, 집이라고 그 안에 들아가서 밥도 먹고 간식도 먹고..

 

심지어는 잠자는 방이라고 이불을 들고 들어가 자려고 하기도 한다.

 

상자를 연결해서 기차를 만들기도 한다.

 

아이들에게는 상자는 상자가 아니다. 무한한 상상력의 실험대인 것이다.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에서 앨버트 또한 상자를 가지고 우주선을 만들어 우주로 쓩~~

 


 

최근 우리 아이 눈에 또 상자가 눈에 띄었다.

 

어떻게 변신했을까? 무슨 상상의 요술을 부렸을까?

 

한참을 상자를 가지고 놀다가 하는 말 엄마,아빠 상자에 바퀴달아줘...

 

상자에 무슨 바퀴? 엄마는 귀찮다고..둘째 봐야하니까 아빠한테 해달라고 미뤄버렸는데..

 

늦게 퇴근한 아빠에게 부탁해서 결국 상자에 바퀴를 달았다.

 

붕붕카에 매달아서 화물자동차라고 하면서 얼마나 좋아하던지..

 

역시 상자는 상자가 아니다 라는 것을 또 느꼈다.

 

<둘째가 형아의 상자를 만지고 있다.>

Posted by 준한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또 무슨 생각하니? 아이들의 상상력이란 놀라워~ |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2009-03-17 23:46
http://blog.yes24.com/document/13023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 책 속의 앨버트처럼 우리 아이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참 궁금하다.

앨버트는 우주까지 생각이 뻗어나가서 결국 우주를 탐험하기 시작합니다.

무엇으로 탐험하냐구요? 바로 박스를 가지고 우주선을 만들어 우주로 쓩~~


 

아이들의 생각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같다고 할까?

우리 아이가 잠시 생각에 빠져있으면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해요.

오늘 우산 두개를 펼치고 싸이펜으로 열심히 색칠하더군요.

또..뭘하는 거지? 하면서 중간중간 힐끔쳐다보는데 아이가 두 우산을 들고와서 웃으며 하는말..

엄마 나 나비 같지?


 

 

우산 두개로 나비? 와..정말 아이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멋진 생각입니다.

멋진 날개를 펼치고 여기저기 날아다니는데 봄나비가 우리집에 들어온 기분이네요.

 

 

 

Posted bu 준한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오늘은 무슨 생각하니? |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2009-02-21 11:19
http://blog.yes24.com/document/12701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비 오는 날 오후, 심심한 앨버트는 방 안에서 뒹굴뒹굴

빗방울은 굵어지고 빗소리도 커지고,
앨버트의 생각도 점점 커져만 갑니다.

창문너머, 동네 밖, 도시, 나라, 지구, 그리고 저 먼 우주까지....

'그런데 우주는 어디에 있는 거야?'

앨버트는 커다란 박스를 가지고 우주선을 만들기 시작하네요.

우주여행이라는 모험을 떠납니다.

 

앨버트를 보고 있으면 요즘 우리 아이를 보는 듯하다.

봄이 오는 듯하더니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나가지도 못하고, 감기가 걸려서 친구집에 놀러가거나 오지도 못하는 상황이니 하루종일 심심하다!! 를 외치는 아이..

집안을 뒤지기 시작한다..

뭐...재미있는 것이 없을까하면 눈을 반짝거리더니..

푸하하~~~ 모자, 군대 모양의 바지, 조립한 칼...

병정놀이를 하기 시작했다. 진격하라!! 후퇴쳐라(후퇴하라라고 알려줘도..늘 후퇴쳐라..^^)

아이들의 상상력이란....

준한아 오늘은 어떤 생각으로 엄마를 재미있게 해줄꺼니?

아이들의 상상력이란 놀랍니다.


posted by 준한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우리도 또 무슨 생각 해보자! - 『앨버트, 또 무슨 생각 하니?』(작은곰자리 03) | 앨버트 또 무슨 생각하니? 2008-10-27 14:41
http://blog.yes24.com/document/11264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앨버트, 여행을 떠나다.


앨버트, 또 무슨 생각 하니?

짙은 파란색 하늘에(유달리 좋아하는 색, 그것은 가슴에 안정을 주는 색이기도 하네요)별들이 떠 있고, 창문으로 보이는 그림책 첫 페이지 구멍으로 보면 앨버트는 분명 어딘가의 안에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앨버트, 또 무슨 생각 하니?"책 제목이 이렇다면 이 구멍이 뻥 뚫린 재미난 책 속의 앨버트란 아이는 아무래도 늘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그런가요?책을 열면 흰색 도화지처럼 깨끗한 배경에 별들과 우리 태양계 별들로 보이는 행성, 그리고 상자처럼 생긴 우주선이 그려져 있어요.  앨버트는 이것도 내려다 보고 있구요.

헛, 이것이야말로 첫 장인가봐요.  빨간 고리.  이것은 무엇이냐고 묻고 싶은데, 다 자란 우리 아이들은 알 것 같아요. 

무한대. 무한대란 무엇일까요?  아 처음 들어본 친구들은 더 좋을 거예요.  우리는 많은 답을 할 수 있으니까요.  우리 한 번 곰곰히 생각해봐요.

다음장을 우리 한번 읽어볼까요. "또 비가 내립니다."비가 내리는데요.  또 내리고 있다네요. 큰 소리로 읽을 거예요? 아님 속삭이듯이? 아님 경쾌하게? 아니면 조금 침울하게?  내가 생각나는대로 그렇게 크게도, 혹은 작게도 아니면 기쁘게도, 슬프게도 여러분이 내고 싶은 소리들을 우리 함께 찾아봐요.^^

정답은 없어요.  읽고 싶은 대로 읽는 거예요. 헛, 앨버트가 마스크를 쓰고 짙은 파란천 위에 동물들을 하나 하나 꼼꼼히 살펴보고 있어요.

 


글에는 이렇게 써져 있지요

."앨버트는 물에 빠진 동물들을 벌써 다 구해냈어요."그런데 거기에는 세계 지도가 아주 크게 보여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아는 사람은 내게 말해줘요.  생각에 생각에 또 생각을…

생각이 안나도 머릿 속에 떠오르는 말을 하면 되요.  정답은 없거든요.  내 생각대로 앨버트는 하고 있는거예요. "상어들이랑 헤엄도 치고,"앨버트는 물안경을 쓰고 어항에 찰싹 달라붙어 있어요.  아, 이 장면에서 앨버트는 왜 이렇게 하고 있는 것인지?  상어는 어디에 있는 거예요?  상어들이랑 헤엄을 언제 친 것일까요?

앨버트는 바쁜 아이네요.  작은 것도 보물이고. 그것이 해적들이 잃어버린 보물이란 것도 알만큼 영리해요.   앨버트는 자신의 세상 속에서 하고 싶은 것을 다 했어요.침대에 벌러덩 누워서 낚시까지 하고 있었지요.  것두 발로요.  으샤, 발로 낚시해본 적 있나요? 앗 너무 재미있어보여요.  우리도 발로 낚시 해봐요.

우리는 재미있어 보였는데, 앨버트는 이제 졸린가봐요.  하품을 하고 있어요. 너무 많은 일을 해서일까요?  창 밖에는 비가 오네요.  계속 오고 있어요. 헛, 그런데 앨버트는 잠을 못자요.  몸을 침대위에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굴려보고 있어요.  음음.  심심한가봐요. 

이제는 앨버트가 창 밖을 봐요."창 밖에서는 빗방울이 점점 굵어지고, 빗소리도 점점 커져 가요."앗, 처음 장면의 앨버트 모습이예요.  앨버트가 다시 생각하기 시작했대요. 

 


앨버트는 다시생각을!

자기가 어디에 있는지 생각하고 그것은 다시 어디 안에 있는지, 또 그것들은 어디안에 있는지, 또 또 그것들은 어디안에 있는지, 또또또 그것들은 어디 안에 있는지,  그리고 또또또또 그것들은 어디 안에 있는지. 

그것들이 다시 어디 안에 있는지. 또 어디에 속하는지를 앨버트는 생각했네요.  우왕… 대단하다.  여러분도 해봐요. 한참 생각한 앨버트는 "그런데 우주는 어디에 있는 거야?"라고 말하는데, 얼굴도 얼마나 큰지, 입도 동그랗게 크게 벌리고, 새까만 눈동자도 큰 점 눈동자로 바뀌었어요.   

아는 사람 있나요?  궁금해요.  우주는 정말 어디에 있는 거야?  책을 보고 알려줘도 좋아요.  우리 한번 알아볼까요?  앨버트의 호기심을 우리가 채워줘요.

지은이 라니 야마모트씨는 미국 브린마워 대학에서 심리학과,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비교종교철학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두 아이에게서 더 많은 것을 배웠다고 하는데요.  상상력에 있어서는 아이들은 정말 어른의 스승인 것 같아요.  아는 것이 많지 않아도 생각으로 우주선도 우주로 쏘아보낼만큼 뭐든 다 해낼 수 있잖아요.  그 소중한 아이들의 상상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좋은 그림책을 써 주셨어요.  지금은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앨버트>시리즈를 쓰고 그리고 계시대요. 

상상,  우리도 또 무슨 생각 해볼까요?

 


승재의 뒷 이야기 상상하기


앨버트는 우주선안에서 별들을 구경했습니다.

 

"와! 신기하다. 참 신기한데"


앨버트는 더 높이 더 높이 가서 화성에 착류(륙) 하였습니다.  


"헉~ 헉~ 너무 덥다."


앨버트의 태양계 너무(머)의 모험^^ (승재가 바꾼 책 이름)

 
앨버트는 화성을 한바퀴 돌고 이상한걸 발견해 그걸 주워갔습니다.  또 해왕성에 착류(륙) 하였습니다.


"오! 여긴 추운데"


앨버트는 바로 우주선에 타 이륙하고 태양계 멀리에 있는 다른 별로 모험을 했었답니다.  그래서 앨버트는 다 보았으므로 기쁘게 집으로 갔습니다.


앨버트는 모든 걸 다 해 버렸어요.

창밖에서는 빗방울이 점점 굵어지고, 빗소리도 점점 커져 가요. 앨버트는 생각하기 시작했어요.(…)

Posted by 사과(리더스가이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