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비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ibi6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비안전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2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팀장감정수업 감정용기 24시간고양이병원 오세운 고양이관련책 고양이질환 고양이백과사전 리니콜스 코로나예견 굿바이강박증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좋은책 알아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72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베트남,라오스,캄보디아 3국의 커피,누들,비어 | 서평 2021-01-31 16: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7411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

이영지 저/유병서 사진
이담북스(이담Books)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여행의 감성을 일깨워주는 책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행의 목적은 무엇일까? 모두 각기 다른 이유와 목적으로 여행지에 오르게 될 것이다. 어떤 이는 회사에서 주는 포상으로 여행을 하게 되고, 어떤 이는 효심 많은 자녀에 의해 효도관광을 가게 되고, 어떤 이는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고독한 여행을 하기도 한다.

 

여행을 하는 방법도 여러가지가 있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방법은 여행사를 통한 패키지 여행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리고 좀 더 나만의 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배낭여행을 떠날 수도 있다. 가족들만의 오붓한 여행을 준비할 수도 있고 뜻이 맞는 지인 혹은 친구들과의 우정여행을 다녀올 수도 있다.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의 이영지 저자는 여행의 목적을 인도차이나3국의 유명한 커피, 쌀국수, 맥주를 맛보기 위한 목적으로 여행을 떠난다.

저자는 여행의 시작이 '라오 비어' 때문이라고 하였다.

 

이 여행의 시작은 '라오 비어'에서 비롯되었다. 생전 처음 들어본 라오 비어, 라오스에서 생산되는 이 맥주가 맛있다는 입소문은 인도차이나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구나 국내 생산용이라 해외에서는 쉽게 접하기 어렵다고 했는데, 우연히 출장자가 가지고 온 한 캔의 라오 비어를 통해 '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게 마신' 맥주를 경험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 맛있는 맥주를 다시 한번 경험하고자 여행을 기획했다.

-프롤로그첫문장 -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는 제목대로 베트남과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쌀국수, 맥주를 중심으로 각국의 역사와 함께 맛갈스런 여행이야기가 펼쳐진다. 3국 모두 19세기경 오랜기간 프랑스의 지배하에 식민지로 있었기에 프랑스식 문화가 함께 어우러져 독특한 그들만의 식문화로 자리잡기도 하였다. 때문에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는 동양에 있는 나라들이지만 그 곳에서 프랑스의 진한 향기를 맡을 수 있어 서양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로도 유명하다고 한다.

 

이 책을 읽어나가다 보면 커피가 급 땡기고, 식사를 마친 후라도 쌀국수의 시원한 국물맛이 책을 읽는 내내 머릿속에 맴돈다. 또한 책을 다 읽고 난 후 시원하게 들이키고 싶은 맥주 생각이 간절해진다.

 

커피와 누들, 비어를 소개하는 저자의 표현들이 매우 세세하여 마치 눈앞에 커피가 있는듯, 누들을 시켜놓은 듯, 비어를 마시고 있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3국의 이야기중 반가운 나라는 캄보디아이다. 여행을 많이 해보지 않아 가 본 곳이 별로 없는데 캄보디아는 딸이 초등학교 시절 친정엄마와 함께 다녀온 적이 있는 아는 곳이라 저자의 이야기들이 더 쏙쏙 들어 오는 듯 하였다. 역시 아는만큼 보이고 들리는 법인가보다.

특히 캄보디아에서의 맥주맛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저자가 라오 비어에 반해서 3국 여행을 시작한 이유가 충분히 공감이 된다.

더구나 너무나 착한 맥주의 가격은 맛 만큼이나 매혹적이었다. 덕분에 당시 친정엄마는 함께 여행하는 패키지팀들에게 캄보디아 맥주 한 잔씩 돌리는 기분을 내기도 하셨다.

비록 맛의 정확한 느낌을 저자처럼 세세하게 기억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너무나 신선한 맥주 맛에 완전 반해 버린 기억만큼은 뚜렷이 남아있다. 원래 소주파인 내게 맥주가 이렇게 맛있었어? 라고 기억될 만한 맛이었고, 사실 후진국이라는 선입관을 가진 나라에서 우리나라와 비교할 수 없는 맛있는 맥주맛에 또한번 놀란 기억이 남아있다.

 

여행을 그리 즐기기 않기에 어디를 여행하고 싶냐고 물으면 딱히 생각나는 곳이 별로 없다. 미국은 영화를 통해 너무 많이 봐와서 오히려 가고 싶은 마음이 안들고 유럽도 유명한 곳들은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보았기에 특별히 호기심이 생기지 않는다.

그런데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를 읽으며 가보고 싶은 곳이 생겼다.

바로, 라오스이다. 라오스의 도시 한 곳을 꼽으라면 저자가 소개하는 루앙프라방이라는 도시를 여행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곳은 시간이 느리게 흘러가는 도시일 듯하다. 하루 하루가 정신없이 흘러가는 여느 나라 혹은 도시와 달리 이 곳에서는 여유롭게 느긋하게 지내도 좋을 것만 같다. 이 곳에서의 하루는 24시간이 48시간처럼 흘러갈 것만 같다.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의 이영지저자는 "여행은 아는만큼 보인다"라고 하였다. 그래서 여행을 하기전 사전 정보 조사를 꼼꼼하게 한다. 이 책의 1장은 저자가 3국을 여행하기 전 조사한 3국에 대한 정보가 나와 있다. 조사한 정보를 바탕으로 3국을 여행하며 기존의 사실 위에 저자의 생생한 경험을 담아 2장부터 4장까지 3국을 여행한 실전 여행기를 담아낸다.

 

지금껏 여행을 한다고 하면 편리하게 여행사를 통한 패키지 여행이 주로 였다. 물론 패키지 여행이 아닌 여행도 있었지만 저자처럼 여행전 철저한 사전조사없이 패키지 여행과 별다를 바 없는 여행을 해왔다.

저자의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처럼 비록 패키지 여행을 가더라도 미리 여행하는 곳의 정보를 수집하여 그 곳에서 보고자 하는 것 알고자 하는 것들을 생각하고 직접 경험한 후 다시 그것을 기록으로 남긴다면 그저 스쳐지나가는 여행이 아닌 가슴속에 남는 여행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3국의 커피, 누들, 비어>라는 책은 여행을 즐기지 않는 나에게도 여행을 해보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또한 여행을 한다면 한 번은 이영지저자처럼 주제를 정해 여행해 보면 좋겠다고 생각해 본다.

 

오늘은 오전에 커피 한 잔으로 여유롭게 시작하고, 시원한 쌀국수로 허기를 달래며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하루를 마무리 해보는 것도 좋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