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iomedic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iomedic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럽럽북
biomedic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3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죄송하지만 의견에 동의할 수 없읍니다.. 
...당신의 글에서 20년 전 본인 .. 
얼른 코로나가 끝나고 자유롭게 여행.. 
진짜 독특한 책 제목에 저도 관심이 .. 
리뷰 잘봤어요. 행복하세요~~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4617
2010-04-21 개설

전체보기
누구나 꼭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 기본 카테고리 2021-11-16 00:36
http://blog.yes24.com/document/154106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무도 존중하지 않는 동물들에 관하여

리나 구스타브손 저/장혜경 역
갈매나무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년 전 해부학 교실에서 쥐를 처음으로 잡던 날이 기억나요.
랫이라 불리는 실험용 흰 쥐를 실험 모델로 만들고, 2주 후 샘플링을 하는 날이었죠.
그동안 수차례 선배들의 숙련된 실험을 참관하며 보조를 해온터라 자연스럽게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을 하고 작업개시!!
나의 쥐돌이(애칭)에게 캘로란이라는 마취제로 호흡 마취를 시키고, 에테르를 적신 솜이 든 비닐 장갑으로 머리를 감싼 뒤 거대한 가위로 재빠르게 머리를 잘라야 하는 긴박한 상황!!(열악한 상황 상 작두가 없었어요.)
제 심장이 그렇게 크고 강하게 뛴다는 걸 그 날 처음 알았어요.
힘없이 몸이 축쳐진채 제 손에 들려 고개를 떨군 쥐의 목에 가위날로 싹뚝하고 자르는 순간~~
쥐는 목이 절반만 잘린채 마취에서 깨어나 뒷발길질을 하며 비명을 질렀어요.
생각보다 쥐의 목은 두꺼워서 한 번에 잘리지 않은데다 제가 더 신속하지 못한 까닭이었어요.
저는 예상치못한 상황이 겁났지만 꼬리를 놓치지 않았기에 옆에 있던 선배가 쥐를 재빨리 낚아채 머리를 자르는 작업 종료!!
그날 저녁 쥐에 대한 악몽으로 며칠간 쥐 케이지 근처에 가는 것이 힘들었어요.
쥐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먹이 줄 때도 정주지 마라! 감정 이입하면 힘들어진다’던 선배들 조언이 뼈속까지 새겨졌다고 할까요?

이 책을 읽는 내내 20년 전 그 날이 계속 기억났어요.
인간에게 먹히기 위해, 햄이 되기 위해 죽어가는 돼지들의 도축장 일기를 읽고 있자니 손에서 땀이나고 눈에서 자꾸만 눈물이 났어요.
어느 순간 몸이 부르르 떨리곤, ‘나도 비건이 되어야 할까?’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더군요.
수의사의 신분으로 식품(도축돈육)의 품질 검역의 일을 한 리사의 일상이 얼마나 괴롭고 힘들었을지 감히 상상이 되지 않더라구요.

‘잠시 보류해뒀던 생명윤리 분야의 연구에 다시 뭔가를 해봐야하나?’하는 뭔가가 스물스물 또 올라오네요.

한편, 자본주의의 어두운 면이 자꾸 불편했어요.
아픈 돼지,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돼지, 문제가 생길 것 같은 돼지를 식품에서 제외시킬 것이라는 생각은 제 착각이었어요.
오히려 그 녀석들을 최우선으로 처리(도살)하고, 최악의 것(병변, 염증, 상처 부위 등)만 제거하고, 그 외에 문제를 일으킬 만한 것을 수의사의 전문성에 의지해 식품 가능 판정을 허락받는 의외의 프로세스에 놀랐어요.

동물복지, 혹은 법의 테두리 안에 있다고 하나 마주하기 불편한 진실을 세상에 알린 리나의 용기에 박수와 감사를…

이런 책을 출간해주신 갈매나무출판사에도 감사합니다.

*동물복지, 생명윤리, 환경 등에 관심있는 모든 준들께 추천합니다.

“아…… 리나,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에요. 뭘 하든 다 적응하죠. 스위치를 끌 수 있어야 해요. 안 그러면 못 견뎌요. 돼지들 눈을 절대 들여다보지 말아야 해요. 알죠? 돼지는 사람을 똑바로 쳐다봐요. 아침에 녀석들이 아직 자고 있을 때 옆으로 지나가면 인기척을 느끼고 올려다봐요. 너 누구니? 여기서 뭐하니? 하고 묻는 것처럼…… 외면해야 해요. 난 총 쏠 때는 항상 고개를 돌려요.” -p.213

‘밖에서 해가 진다. 컨테이너 안에 까마귀 한 마리가 앉아 있다. 바닥에 피가 얼어붙었다.’ -p.241

(이 게시글은 도서를 제공받아 독자의 주관대로 자유롭게 리뷰한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