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클댁
http://blog.yes24.com/blacky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클댁
책 읽는 즐거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29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읽었습니다 .. 
추천! 꾸욱! 
리뷰 잘 봤습니다. 
좋은 책입니다. 추천1 
아직 읽어보지 않은 ..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34674
2007-02-20 개설

전체보기
[서평] 거기서 죽어도 좋았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28 12:26
http://blog.yes24.com/document/139241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거기서 죽어도 좋았다

조양곤 저
스노우폭스북스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자는 25년간 은행에서 근무하고 50세에 조기은퇴한 후 100여 개국을 여행했다. 또한 5년간 천여 권의 책을 읽은 독서광이기도 하다. 여행가이자 독서광인 사람이 쓴 여행책은 어떨까 궁금하다.

 

책은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버킷리스트 여행, 2장 사랑, 3장 자유, 4장 행복. 이 책에 100여 개국을 다 담지는 못하고 유럽과 남미, 미국과 호주, 아프리카의 여행지를 적었다. '자연'과 '인생'이 이 책을 관통하는 키워드가 아닐까한다. '나'에 집중하며 사색하는 여행자가 진지하다.

 

이 책은 압도적으로 보기 드문 풍경의 사진들과 그림들이 화보가 아닐까할 정도로 선명하고 예술적이다. 글은 간결하며 '나'에게 집중했을 때 나올 수 있는 철학적이고 깊은 사색으로 운율있는 시처럼 서술되어 있다. 예기치 못한 에피소드와 관찰자의 눈에만 보이는 모습들도 즐겁게 읽을 수 있다.

 

무엇보다 '버킷 리스트'에 있는 장소들이 예사롭지 않다. 여늬 텔레비젼 여행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 처음 듣는 곳인데 내셔날 지오그래픽에나 나올 법하다. 멋지다. 압도적인 자연의 모습에 숨이 막힐 것 같다. 노르웨이의 깍아지른 바위 절벽인 '프레케스톨렌', 상식을 깨는 노르웨이 '노르카프의 백야'가 그렇다.

 

제목처럼 '거기서 죽어도 좋을' 장소는 의외로 잔잔한 영국 정원들이다. 영화 <오만과 편견>에서 남자주인공이 여자 주인공에게 사랑을 고백한 장소인 스타우어헤드, 미로가 인상적인 글렌두르간, 수만평의 초원과 숲이 걷기 좋은 나이트셰이즈,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스> 촬영지인 안토니, 아담한 아 라 론데가 인상적이다. 벌써 가보고 싶어진다.

 

방문한 곳을 지도로 표시하는 것이 아니라 GPS좌표로 알려주는 것이 독특하면서도 당황스럽다. 좌표를 이해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그만크 오지일까?

 

가보고 싶어진 곳은 영국의 정원들과 짧게 소개했지만 방문이 가능한지도 몰랐던 로스 차일드 웨데스던 저택이다. 나의 버킷 리스트가 생긴 셈이다. 또한 읽어보고 싶은 책은 버지니아울프의 <자기만의 방>과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 그리고, 김찬삼 선생의 여행책이다. 김찬삼님의 책은 10권으로 중고가가 십만원을 넘어간다.

 

책 속에 좋은 문구가 많아 몇 개 골라 적어 본다.

 

"게으른 눈보다 부지런한 두 다리를 믿어볼 일이다."(22)

 

"처음 가보는 길을 걸을 때 느껴지는 두근거림은 내가 살아 있는 존재임을 실감케 한다. 오직 '나'를 느끼게 해주는 시간이 되어준다."(31)

 

"작은 서운함 때문에 커다란 고마움을 전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이제 두 번 다시 하지 않기를... 나를 있게 해 준 주변의 손길과 위로를 잊지 않기를..." (124)

 

"천천히 걷다보면 보이지 않던 것들이 하나둘 눈에 들어오는데 마치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기분이다(영국 레이크 디스트릭트)." (238)

 

"여행자에게 있어서 가장 큰 덕목은 미소다. 미소를 짓는다는 것은 여행자 자신의 마음이 편안하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한다는 뜻이다. 사람들에게 마음을 여는 것이 곧 모든 것의 시작이다." (246)

 

 

멋진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