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0,10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히든 피겨스'를 보며.. 
yes24 댓글에도 사진.. 
숨은 잠자리 찾기ㅎㅎ.. 
come to see me. 이렇.. 
이런 빛들이 따스함을.. 
새로운 글
오늘 117 | 전체 905383
2010-06-10 개설

전체보기
나직이 시 읽어주는 사람 | Basic 2020-07-26 20:57
http://blog.yes24.com/document/127811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고운 눈 내려 고운 땅 되다

한희철 저
겨자나무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직이 시 읽어주는 목사님 

 

목사이면서 여러권의 책을 낸 작가인 한희철 저자.

그가 애송하고 아끼는 시들을 소개하는 책이다.


왼쪽에 시 본문을 소개하고 다음 페이지에서 그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자유롭게 썼다.


나에게는 일석이조 같은 책이었다.

꽤 오랫동안 (본의 아니게) 멀게 느꼈던 '시'들을 가깝게 느끼게 되고

저자가 목회자셔서 신앙 묵상도 내표되어 있어서 묵상을 할 수 있었다.

 

알고 있는 작품이나 시인들도 있었지만 60프로 이상이 처음 들어보는 시들.

그 중에 진한 여운과 감동, 신선한 충격을 준 시들이 많아서 뭉클했다. ㅠ


거친 들에 씨뿌린 자는

 

거친 들에 씨뿌린 자는

들을 잊기 어렵나니

어찌 견딜 수 있는 곳을 가려 아직

너의 집이라 하랴

 -황동규, <悲歌 제5가> 중에서

 

여기에 저자는 시편 126편 한절을 떠올린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누가 거친 들에 씨를 뿌리겠는가. 땀이라면 모를까 누가 눈물을 흘리며, 울며 씨를 뿌리겠는가.

무엇보다도 외면하고 싶고 포기하고 싶은 마음과 싸워야 한다. 왜 굳이 거친 들에 씨를 뿌려야 하는가, 이왕이면 기름진 밭을 찾아야지. 관심 갖는 이 따로 없고 어떤 결과도 보장하지 못하는 땅을 택하는 것은 누가 보아도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

거름은 천생 흘린 땀이며, 한 줌 결실을 손에 쥐며 흘리는 눈물은 누구도 헤아리지 못한다.

거친 들에 씨 뿌린 자는 따뜻하고 편안한 곳을 집으로 삼지 않는다. 안락한 곳을 집으로 삼는 자는 거친 들에 씨를 뿌리지 못한다.  (25쪽)


머슴이나 살아주고 싶은


가서 한 삼년

머슴이나 살아주고 싶은 사람들

 -백무산, <가방 하나> 중에서


마리안네와 마가레트 수녀 자매. 이들은 오래전 소록도에 와서 이름없이 빛도 없이 섬기고  떠날 때도 조용하게 돌아가셨다. 시인 백무산은 이들을 떠올리며 '가방 하나'라는 시를 썼고 한희철이 이를 소환했다.

젊을 때 한국에 와서, 한국어는 물론 전라도 사투리까지 능숙하게 익히고는 일흔에 모국으로 갔다는 수녀님들. 시의 저 구절이 숙연하면서도 따뜻하다.


다음은 정현종 시인의 시다. '오늘의 성서였습니다'


등에 지고 다니던 제 집을 

벗어버린 달팽이가

오솔길을 가로질러 가고 있었습니다.

나는 엎드려 그걸 들여다보았습니다.

아주 좁은 그 길을

달팽이는

움직이는 게 보이지 않을 만큼 천천히

그런 천천히는 처음 볼 만큼 천천히

건너가고 있었습니다.

오늘의 성서였습니다.

 -정현종, <어떤 성서>


와. 이 시를 읽고는 신선한 충격감에 사로잡혔다. 가수 이적의 노래 이후에 달팽이를 다룬 창작물에서 처음으로 전율했다.

 걸음을 멈추고 경이와 설렘으로 엎드려 들여다보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다. 그때 보이는 것은 모두가 오늘의 성서이다.  (53쪽)


'내게 진실의 전부를 주지 마세요'라는 시는 노르웨이의 국민시인이라는 올라브 하우게를 처음 알게 했다.

처음에는 온전히 이해하기 어렵기도 했는데, 하루하루 시간이 흐르면서 1일 1암송 했는데 와 음미할수록 참 멋지다.

 내게 진실의 전부를 주지 마세요,

 나의 갈증에 바다를 주지 마세요,

 빛을 청할 때 하늘을 주지 마세요,

 다만 빛 한 조각, 이슬 한 모금, 티끌 하나를,

 목욕 마친 새에 매달린 물방울같이,

 바람에 묻어가는 소금 한 알같이.

 

 바람에 묻어가는 소금 한 알처럼, 내 목마름을 알고 있는 듯하다.

어쩌면 우리가 세상의 소금이 된다는 것은 싱거운 국그릇에 한 줌의 소금을 쏟아붓는 것이 아니라, 무미건조한 세상을 향해 바람에 묻어가는 소금 한알같이 그렇게 가는 것인지도 모른다.  (73쪽)


좋아했던 나희덕 시인의 시를 만났을 때 반가웠고,

참으로 오랫만에 기형도의 시를 접했을 때도 놀라웠다.

아주 유명한 작품은 아닌데 저러한 시도 썼구나 알아서 참 좋았다.


시에서는 아주 많은 계층의 화자를 만날 수 있었다.

천진난만 순진무구한 꼬맹이, 이제 막 한글을 떼고 시를 신나게 지으신 섬마을 할머니,

아내를 잃은 조선시대 선비 등.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마음을 열면, 음미하면

시는 소설 문학과는 또 다른 상상의 나래를 펴게 했다.

그렇다는 걸 이 책으로 처음 느꼈다.


순수하디 순수하고, 곱디 고운 마음들. 그 표현들.

그 마음을 담은 시들을 읽을 때 끝내 울컥하기도 했다.

이 시가 그랬다.

 

154쪽

 다리를 건너는 한 사람이 보이네

가다가 서서 잠시 먼 산을 보고

가다가 쉬며 또 그러네

 

얼마 후 또 한 사람이 다리를 건너네

 빠른 걸음으로 지나서 어느새 자취도 없고

그가 지나고 난 다리만 혼자서 허전하게 남아 있네

 

다리를 빨리 지나가는 사람은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이네

 -이성선, <다리> 


와… '다리를 빨리 지나가는 사람은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이라니!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지? 나는 한번도 그런 생각을 안(못) 해 본 것 같은데.

 

'순수하고 곱다'는 건 그저 순진하다거나 약하다는 게 아니다.

이 책에서 만난 시들을 통해, 그 시를 깊이, 천천히 음미하는 작가를 통해

나는 시인의 순수함이 '강함의 결정체'라는 걸 느꼈다.


인터넷이나 방송, 대중적인 매체에서 영어가 난무하고

언어 파괴도 자주 있는 요즘

시를 읽는 건 분명 '트렌디'한 행위와는 일정한 거리가 있을지 모른다.


그래서 2주전에 처음 읽은 이 책과

2주 후 지금 다시 읽은 '시 작품'들이 사뭇 다르게 느껴지는 거였다.


어떤 '정보'도 빠르게 흡수해야 하고, 그걸 평가해야 할 것 만 같은 '조급증'이 있는 요즘

시는 단지 느리게 읽어서 일 뿐 아니라,

마음을 차분하게 정돈해 주는 멋진 예술이다.


앞으로 더욱 시들을 찾아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진정한 내적 동기를 얻은 이 책과 작가에 감사한 읽기 였다~. :D


  시원하고 고운 사람  126쪽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마종기, <우화의 강> 중에서


할아버지  90쪽

"할아버지 할아버지 어디 가셔요?"

"오오냐, 순인 집에 있나 보더라."

"아아뇨, 어디 가시냐구요?"

"글쎄 가 보아라, 공부하나 보더라."

  -한인현, <귀머거리 할아버지>


엄마 성  146쪽

우리 식구 성이 모두 이가인데도

 엄마 혼자 박씨인 줄 첨 알던 날,

 난 엄마 아빠 몰래 몰래

 참 많이 울었어요.

   -이종택, <엄마 성> 중에서


저마다 꽃을 피우는 시간  106쪽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그가 너무 일찍 피워올린 목련 그늘 아래로.

  -나희덕,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