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1,22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 
저희 동네에 충무김밥.. 
쉬어 가는 것 정말 중.. 
'쉬어가다' 정말 좋네.. 
어디서 나왔었기에.ㅎ.. 
새로운 글
오늘 311 | 전체 906437
2010-06-10 개설

전체보기
[2015년 결산] 아드레날린 최고조! [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 | 영화가 왔네 2015-02-27 20:14
http://blog.yes24.com/document/79650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5년 결산 참여

[영화]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매튜 본
미국, 영국 | 2015년 02월

영화     구매하기

엑스 맨 :퍼스트 클래스> 이후에 매튜 본 감독에게 무슨 일들이 있었던 건가 싶을 만큼 독창적인 작품이었다. 꽉 찬 객석에서 몰입도 최고조로 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암담한 지구 종말이란 점에서 <설국 열차>도 떠올랐다. 나는 골수 봉준호 팬이어서 이후에 다시 여러번 보면서 ‘웃음’을 지은 장면도 많던 영화였다. 일종의 취향 저격의 개념으로 느낀 영환데, 어떻게 보면 <킹스 맨>도 이런 스타일 영화의 팬들(특히 남성들)에게 열광받기 충분한 작품일 거다.


<설국 열차>를 보면서 좋아라하면서도, 내가 이래도 되는 걸까 간혹 성찰해보긴 했다.ㅎㅎ 샤방하고 뽀샤시하고 권선징악 적인 영화를 좋아해야, 그런 척이라도 해야 남들에게 품격있어보임을 알게 되었기 때문에.(ㅠ) 그래서였나? 돌아보니, 두 번이나 보고 정말 열심히, 퇴고도 해서 공들여 올렸던 리뷰는 –그 노력에 비해- 철저한 외면을 받았었다.

 
잔인하고 선정적이고 파괴적인 영상미로는 으뜸인 유럽에서 나온 영화라 쳐도 <킹스 맨>은 정말 끝내줬다. 이런 부류 영화를 전문적으로 알지는 못하는 나이지만, 정말 몇 년만에 나온 걸출한, 폭발하는 에너지의 영화였다.

​   ​

 
감독이 무슨 한을 품은 듯(?) 액션 장면들하며, 끝을 향해 달려가는 이야기의 속도감이 장난이 아니었다. 온갖 극단적인 설정들, 비위를 테스트하는 신체 훼손 씬들이 대 향연처럼 이어진다.

차기작에서 또 해도 괜찮을 텐데^^ 작심하고, 정색하며 펼쳐지는 장면들에 ‘살살 하세요’하고 싶었다.

 
다 보고나서 멍~할 만큼 머리는 강타를 받았고, 영화 장르로서 내게는 아슬아슬한 경계를 넘나들어서 메슥거리기도 했다. 미세하지만.

 
전부 다 기억나진 않지만 ‘fuck’ 단어가 많이 나왔던 것도 같다. ^^; 설 기간에 살짝 <론 서바이버>를 봤는데 군인들이 속사포 랩처럼 그 단어를 끊임없이 썼던 기억도 난다.

 
아무튼 이야기 자체는 신선함이 컸고, 그래서 극장을 나오면서 제법 개운하긴 했다. 적어도 찜찜한 기분은 아니었으므로.

전혀 스타일과 세계관은 다르지만 <매트릭스>가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 느꼈던 센세이션함도 생각난다. 그 이전에는 보지 못했던 이야기와 영상의 등장이란 점에서.  
 
새롭다는 측면에서는 두말할 필요 없이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