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5,1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99.9 형사전문변호사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이제는 일드도 보시는.. 
시즌 1,2를 정말 재미.. 
멋진 배우들이 나오는.. 
아무런 사전 정보나 .. 
저도 이 소식을 접하.. 
새로운 글
오늘 251 | 전체 908535
2010-06-10 개설

전체보기
헐리웃 순정마초 영화들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5-11-25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83023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은령써니's 영화산문

12번째

 

얼마전 <머니 볼>을 다시 봤는데 정말 매 씨퀀스들이 깨달음(learning)을 주는 멋진 영화였다.

 

이번에 와 닿은 씬 중 하나는

중반부 즈음.

 

 

빌리 빈(Brad pitt)이 갓 오클랜드 애틀랜티스 단장으로 부임했다.

 

전부 자기보다 연배가 높으신 직원분들과 심도깊은 토론을 벌이는 장면.

 

한 명 한 명 이야기를 경청하다가

 

빌리 빈은 불만스런 표정이 이윽고 자기의 속내를 털어놓는 장면이었다.​  

 

답답하게 생각이 머물러 있는 직원들에게

일침을 날리는 빌리 빈.

 

우리가 전략을 짜고 실행하는 방식과 내용이 뉴욕 메츠나 양키즈와 똑같아서는

오히려 필패다.

지금 우리 현실을 직시하고 있느냐, 다른 메이저 리그 팀들에 장기 이식을 하는 팀에 지나지 않는다.

최고의 팀이 있고 2군이 있고 그 아래가 있다면,

사실상 우리는 그 더 아래 최저다.‘ 

그 장면을 보면서 저렇게 심하게까지 말하는 빌리 빈이 독설가다 싶었다.

그렇지만 다시 보니 그렇게 딱 부러지게 수사법을 총동원해, 거두절미하고 중요한 핵심을 얘기해야 할 심각한 상황이었던 오클랜드 애틀랜티스였던 거다. 

 

썩어가고 있는 집단이 있다면 야구팀이든 어디든

빌리 빈 처럼 저렇게 지독하다, 무섭다 할 만큼 할 말을 해야

해결점의 시작이 된다는 걸 느꼈다.

 

 

이 글을 써야지 준비하고 있는데

아침에 렌카의 "Show"를 들었다.

생각치도 못하게 눈물이 와락 났다.

 

빌리 빈이 딸내미의 노래 영상을 들으며 자기 차안에서 울컥하던 씬.

예전에도 감동이 있었지만, 브래드 피트가 느꼈을 마음도 감지되고

무언가 찡한 지점이 있었다.

 

실화, 원작 책, 브래드 피트, 각본가까지 모두 마음에 드는

단순한 야구 영화 그 이상인 영화인 것 같다. //

 

 

# <화이트 하우스 다운>

 

재난 영화 특화 감독

에머리히가 만들었던

몇년 전에 그냥 극장에서 오락 영화로만 보았던 <White House Down>.

내용이야 미국 백악관이 테러를 당한다는 낯설지 않은 것이었지만

다시 보니 딸내미로 나오는 어린 소녀가 꽤 연기도 잘하고 감동 포인트였다.

 

채닝 테이텀이 다이 하드의 브루스 윌리스가 되어

공격당한 백악관을 지키는 데

경호원들이 모두 사살되고

배신자와 대통령, 소녀()만 남은 상황.

 

무전기로 백악관 직원이 채닝 테이텀에게

위험하니까 지금이라도 어서 나오라고

지금 전투기가 폭격하러 가고 있다고 하자

그가 대사를 날린다.

   

"나만 기다리고 있는 딸을 저버릴 순 없어." 

 

굉장히 뻔한 듯한 말이어도

나름 연기력 생긴 배우 덕분인지 대사가 딱 달라붙었고

전율이 쫙 됐다.

 

그치, 정말. 나만 기다리고 있는 딸을 저버릴 순.

 

미합중국 대통령을 맡은 제이미 폭스의

안 어울리는 듯, 어울리는 위엄감에 새삼 자연스러웠다.

 

테러리스트가 가슴을 저격했는데

링컨의 회중 시계가 살려준 설정 같은 거,

참 영화스럽다 해도 이런 게 또 요런 영화 보는 맛 인거 같다. ㅎㅎ

 

백미이자 압권은

전투기가 일촉즉발로 돌진하는데

딸내미가 나와서 대통령 깃발(?)을 마구 휘날리는 씬이었다.

오글오글 하긴 해도, 묘한 희열같은 게 있는.

확실히 미쿡은 이런 애국심 자극 영화 참 잘 찍는다. ^^

 

 

그렇게 초토화되고,

세계 3차 대전이 오락가락 하는 이야기인데

또 헬기 안에서 대통령의 여유와 근자감으로 유머러스하게 끝나는 엔딩이다.

 

참 익숙하다 싶어도

이런 건 백악관 수호 매뉴얼 차원에서도

미국인들에겐 꽤 괜찮은 영화일 거란 생각을 했다.

 

, 그래도 이제 백악관 폭파는 그만 시키자.

-_-

 

이상, 브래드 피트와 채닝 테이텀의 재발견이었던

두 영화 이야기였다.

 

 

화이트 하우스 다운

미국 | 블록버스터 | 15세이상관람가
2013년 제작 | 2013년 06월 개봉
출연 : 채닝 테이텀,제이미 폭스,매기 질렌할

 

 

 

머니볼

미국 | 드라마 | 12세이상관람가
2011년 제작 | 2011년 11월 개봉
출연 : 브래드 피트,요나 힐,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은령써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