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부키입니다!
http://blog.yes24.com/bookiemb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부키
개개인의 마음속에 어떤 것이든 조그만 씨앗 하나라도 뿌릴 수 있는 책 마당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책 속 한 줄
부키 소식&이야기
아름다운 사람들
이벤트 공간
이벤트 행사
리뷰 발자국
장하준 서재
장하준 글 & 영상
부키 책방
2019년 부키
2018년 부키
2017년 부키
2016년 부키
2015년 부키
2014년 부키
2013년 부키
2012년 부키
이다새 시리즈
부키 지난책
나의 리뷰
편집자노트
태그
#라이프트렌드2019#라이프트렌드#트렌드#트렌드서#2019트렌드#트렌드세터#신간 경제학의모험 #당신은사람보는눈이필요하군요#크리스털프티콜랭#심리조종자#심리메커니즘#심리조종#신간 #내마음이왜이래#마음#심리학#심리#행복#조언#솔루션#심리치료 #엄마의언어로세상을본다면#에세이#에세이신간#엄마 #디자이너사용설명서#디자인실무가이드 #GDP#경제성장#현대경제사#경제학#거시경제학#통계학 #엄마가아니어도괜찮아#자녀없는삶 #엄마가아니어도괜찮아#저출산#딩크족#난임#아이#자녀없는삶 #한문#한문공부#고전#고전읽기#한문쓰기#쉬운한문#한번은한문공부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서평단 당첨자][건축가가..
[신간도서]한국의 CEO는 ..
오늘 188 | 전체 1175669
2003-11-18 개설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노인을 위한 시장은 없다 | 이벤트 행사 2019-03-12 10:37
http://blog.yes24.com/document/11144164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든 비즈니스가 시니어 비즈니스로 통하는 시대가 온다!

노인을 위한 시장은 없다』 서평단 모집


떠오르는 장수 경제, 저주에 걸린 노인 시장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에서 인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베이비붐 세대(한국의 경우 14.6퍼센트)가 본격적으로 노년에 들어서고 있다. 그에 따라 ‘장수 경제(Longevity Economy)’라는 새로운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시니어 비즈니스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들은 여전히 노인 시장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와 컨설팅업체들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기업의 31퍼센트만이 고령화에 대비해 시장 조사 및 판매 계획을 고려하고 있으며, 고령층에 초점을 맞추어 사업 전략을 세운 기업은 15퍼센트에 불과하다(20쪽). 이유는 간단하다. 그간 여러 기업이 노인 시장의 잠재력을 보고 야심차게 뛰어들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거나 도리어 뼈아프게 실패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에는 1950년부터 이런 금언이 전해진다고 한다. “젊은이가 타는 차를 노인에게 팔 순 있어도 노인이 타는 차를 젊은이에게 팔 순 없다.” 몸이 불편한 노인을 배려한 차를 개발하고 노인을 광고 모델로 발탁한 크라이슬러(Chrysler)가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방향을 선회한 이후로 생겨난 말이다(105쪽). 비슷한 사례는 또 있다. 노인들이 거버(Gerber)의 이유식을 사서 먹는다는 조사 결과를 확인한 하인즈(Heinz)는 재료를 미리 으깬 노인식 제품을 10년에 걸쳐 개발해서 내놨지만 처참한 실패를 맛보았다(102~104쪽). 이런 실패들 때문인지 여전히 많은 기획과 마케팅이 인구 비중이 줄어드는 젊은 세대에 집중되고 있다. 2010년 조사에 따르면, 광고주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서 쓴 돈이 다른 연령 집단을 모두 합친 것의 5배나 많았다고 한다(20쪽). 고령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아는데도 노인 시장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거나 그 시장을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필요를 넘어 욕구를 읽어라

《노인을 위한 시장은 없다》의 저자 조지프 F. 코글린은 1995년 미 교통부 및 백악관과 협력해 준공공 교통수단의 문제를 분석하면서 노인을 위한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어 있지 않음을 느끼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1999년 MIT와 협력해 50세 이상 인구를 위한 기술과 디자인을 연구하는 에이지랩(AgeLab)을 세웠다. 20년간 에이지랩 책임자로서 다양한 정부, 기업, 비영리 단체들과 협업을 진행하며 그가 내린 진단은 어찌 보면 간단하다. 우리가 가진 ‘노인’ 개념이 잘못되었으며 그 때문에 형편없는 상품 기획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이른바 ‘효도폰’이다. 독일의 피트에이지(Fitage)라는 회사는 2007년 노인 시장을 염두에 두고 ‘카타리나 다스 그로스(Katharina das Groβe)’라는 핸드폰을 내놓았다. 노인을 위한다는 명목 아래 기능을 단순화하고, 버튼을 크게 만들고,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도록 만든 핸드폰이었다. 그런데 카타리나 폰은 실패했고 피트에이지는 2010년 문을 닫았다(111~112쪽). 무엇이 문제였을까? 실패의 원인은 어느 사용자의 후기에 잘 담겨 있다.



고령화의 공포를 이겨 낼 희망의 경제학


<노인을 위한 시장은 없다> 서평단 모집  

 

  기간 : 3월 12일 ~ 3월 17일 
당첨발표: 3월 18일

 

*주의사항

 

1. 『구독과 좋아요의 경제학』, 『클래식 브런치』부키 서평단은 2순위입니다.
(신청자가 미달일 경우에만 당첨 기회가 있습니다)


2. 지금까지 부키 서평단으로 당첨되신 분들 중 리뷰를 작성하지 않은 분은 서평단 추첨에서 제외됩니다.


3. 서평단 신청시 예스24 개인정보가 책 받을 실제 주소로 되어 있는지 확인해주십시오.
(주소 오류 등으로 인한 재발송이 안 됩니다.)

 

*서평단의 약속

2019년 3월 27일까지 예스24에 리뷰를 작성한 후 해당 도서 리뷰 발자국 남기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훨씬 재밌고 시시콜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