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부키입니다!
http://blog.yes24.com/bookiemb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부린이
개개인의 마음속에 어떤 것이든 조그만 씨앗 하나라도 뿌릴 수 있는 책 마당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책 속 한 줄
부키 소식&이야기
아름다운 사람들
이벤트 공간
이벤트 행사
리뷰 발자국
장하준 서재
장하준 글 & 영상
부키 책방
2019년 부키
2018년 부키
2017년 부키
2016년 부키
2015년 부키
2014년 부키
2013년 부키
2012년 부키
이다새 시리즈
부키 지난책
나의 리뷰
편집자노트
태그
노인질환 뇌질환 두뇌건강 백년건강 아주작은습관 전문직에세이 돈의정석 부의감각 작심삼일 경제학의모험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서평단 당첨자][건축가가..
[신간도서]한국의 CEO는 ..
오늘 115 | 전체 1300729
2003-11-18 개설
서평단 모집 : 죽을 때까지 치매 없이 사는 법
서평단 발표: 나쁜 기억을 지워드립니다
서평단 모집 : 나쁜 기억을 지워드립니다
서평단 모집 : 루틴의 힘
서평단 모집 : 래퍼가 말하는 래퍼
서평단 발표: 돈의 정석
서평단 모집 : 돈의 정석_ 인생의 격을 높이는 최소한의 교양
리뷰 발자국: 가짜 민주주의가 온다
서평단 발표: 가짜 민주주의가 온다
서평단 모집: 가짜 민주주의가 온다
리뷰 발자국: 래디컬 마켓
서평단 발표 : 래디컬 마켓
서평단 모집: 래디컬 마켓
리뷰 발자국: 빌 게이츠는 왜 과학책을 읽는가
서평단 발표: 빌 게이츠는 왜 과학책을 읽을까
서평단 모집: 빌 게이츠는 왜 과학책을 읽을까
리뷰 발자국: 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서평단 발표: 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서평단 모집: 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리뷰 발자국: 멈추지 못하는 사람들
서평단 발표 : 멈추지 못하는 사람들
서평단 모집: 멈추지 못하는 사람들
리뷰 발자국: 건강의 배신
서평단 발표: 건강의 배신
서평단 모집: 건강의 배신
리뷰 발자국: 바람난 유전자
서평단 발표: 바람난 유전자
서평단 모집: 바람난 유전자
리뷰 발자국: 불안하다고 불안해하면 더 불안해지니까
서평단 발표: 불안하다고 불안해하면 더 불안해지니까
서평단 모집: 불안하다고 불안해하면 더 불안해지니까
리뷰 발자국: 장사의 기본
서평단 발표: 장사의 기본
서평단 모집: 장사의 기본
리뷰 발자국: 어른은 어떻게 성장하는가
서평단 발표: 어른은 어떻게 성장하는가
서평단 모집: 어른은 어떻게 성장하는가
리뷰 발자국: 딸에게 자전거를 가르쳐 주는 아빠를 위한 매뉴얼
서평단 발표: 딸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는 아빠를위한 매뉴얼
서평단 모집: 딸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는 아빠를 위한 매뉴얼
리뷰 발자국: 파리지엔의 자존감 수업
서평단 발표: 파리지엔의 자존감 수업
서평단 모집: 파리지엔의 자존감 수업
서평단 모집: 시짱, 나의 시짱

전체보기
『노자』어떻게 볼 것인가 : 오독을 경계하라! | 2013년 부키 2013-01-10 10: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0261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노자』, 어떻게 볼 것인가 

 

수천 년을 이어온 도가의 주요 경전 『노자』는 세계에서 『성경』 다음으로 많이 번역된 고전입니다.

동서고금의 수많은 대가들이 해석했지만 각자의 해석이 모두 다릅니다.

글자 하나가 하나의 사상을 내포하고 그 문장이 간결하며 역설과 반면, 세계의 연대성과 전체성을 통찰한 글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노자』의 글은 선종의 화두처럼 여러 각도에서 보고 여러 방향에서 체득해야만 많은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읽는 사람이 어떻게 읽느냐에 따라 달리 읽히며 해석자의 크기에 따라 전하는 바가 달라지는 거죠. 바로 “운용의 묘가 그 마음에 있다”고나 할까요.

 

남회근 선생은

 『노자타설』에서 역사 속 인물을 등장시켜 노자 사상을 설명하고 그 시대적 배경에도 눈을 돌립니다.

편견 섞인 오늘의 시선이 아니라 당대 시대상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기 위해서입니다.

 

『노자』는 오독의 위험이 높습니다.

반어적 표현과 역설이 많기 때문이지요.

 

그래서일까요.

  『노자』를 모략학의 주류, 음모의 기술이라고 여기는 사람들도 있는 듯합니다.

 

남회근 선생은 이를 크게 경계합니다.

 

남회근 선생이 『노자타설』에서 하신 말씀을 직접 들어보시죠.

 

 

현대 학술계에서『노자』를 연구하는 추세는 대강 세 가지 노선으로 귀납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부류는 순수하게 철학 사상을 연구하는 노선입니다. 

두 번째 부류는『노자』는 단순한 개인 수양으로서 노력을 기울여 신선이 되는 도를 닦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 번째 부류는『노자』를 모략학(謀略學)의 주류로 여기고 거기다 습관적으로 노자의 모략학은 음모(陰謀)이며 음모의 기술이라고 여기는 크게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노장만 이야기하면 바로 모략을 연상하고, 모략이라고 하면 노자 학설은 매우 음험한 학문으로서 음모를 꾸미는 학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생각은 대단히 잘못된 것입니다.

 

노자는 음(陰)과 유(柔)를 사용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주장이 우리 고유의 문화이자 오래된 원류인 음양오행과『역경』등의 체계와 그 근원이 동일하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음과 양은 한 물체의 양면으로서 단지 쓰임에 있어서 정면(正面)과 반면(反面)이라는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양을 사용하든 음을 사용하든 모두 활용(活用)을 해야 합니다. 바꾸어 말하면 살아 있는 것을 사용해야지 죽은 것을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이른바 음유(陰柔)를 사용한다 함은 곧 양강(陽强)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말로서 억지로 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일을 성취함에 있어서 자연스런 추세를 따르라는 것이지요. 그러니 순도(順道)를 사용하고 이와 상반되는 역도(逆道)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 문자를 가지고 뜻을 표현하는 방식에서는 항상‘음’이라는 글자를 가지고‘순도’를 표현했습니다. 예를 들면『주역』의‘곤(坤)’괘가 바로‘음’을 대표하는 ‘순도’입니다. 그러나 후세 사람들은 노장의 음유지학(陰柔之學)이 바로 음모학이며 노장을 배운 사람이나 노장지학을 사용하는 사람은 모두 음모가라고 잘못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도가를 음모가로 오해하고 나아가 노장 사상을 음모학이라고 오해하는 것은 크게 잘못된 생각입니다. 오늘날 노장을 연구할 때 반드시 먼저 알아두어야 할 사실입니다.

 

- 남회근 저작선,『노자타설』(상, 하) 중 발췌 재구성

 

노자타설 상

남회근 저
부키 | 2013년 01월

노자타설 하

남회근 저
부키 | 2013년 01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훨씬 재밌고 시시콜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