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weet Dream
http://blog.yes24.com/boslbe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보슬비
하루 종일 책 속에 빠져 지내고 싶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3,49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 About Books ♤
◈ 차한잔의 여유 ◈
♤ 읽 상 생 활 들 ♤
◆ 맛있는 이야기 ◆
♤ 영화 VS 소설 ♤
◆ 책 속 의 사 진 ◆
♡은♡비♡카♡푸♡
★와인향기속으로★
♤우♤중♤산♤책♤
나의 리뷰
추천 도서
일반 문학
호러, 판타지
SF, 추리소설
청소년,어린이
English Book
기타등등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강원도묵호항 가미수산 곰치국 성게비빔밥 예스굿즈 핸디선풍기 굿즈불량 집에있는책읽기 읽은책은도서관으로 3년동안살면서파리도살면다똑같다며농담처럼이야기했는데지금은그립네
2019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보슬비님,댁에 고양이.. 
너무 좋네요. 카메라.. 
시디가 1장 짜리 인가.. 
정말 귀엽네요. 우리.. 
커피를 끊고 아쉬운 .. 
새로운 글

전체보기
[2019-025] 고추장 처음 교과서 | ♤ About Books ♤ 2019-03-19 21:18
http://blog.yes24.com/document/1116503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고추장 처음 교과서

황윤옥,정안숙 공저/이희진 그림
도서출판책밥풀 | 2018년 10월

 

'교과서'라는 제목과 표지 때문에 아이들을 위해 쉽게 설명된 우리 전통장인 고추장에 관한 책일거라 짐작하고 읽었는데, 의외로 고추장 담기에 관심있는 어른이 읽어도 좋은 책이었어요.

 

예전에 할머니께서 고추장 담그셨기에 냉동실에 아직도 고추장용 메주가루가 있는데 사용못할거 알면서도 버리지 않고 냉동고에 고이 모셔두고 있어요. 무론 너무 오래되서 그 메주가루로 고추장을 못 담그겠지만, 적어도 고추장 만들때 메주가루가 필요하다는거 알고 있다가 이 책을 보니 한번쯤 고추장 만들어볼까? 뜬금없이 자신감이 생기게 되네요. 그만큼 쉽게 설명되어 있어요.

 

가장 기초부터 응용까지 쉽게 설명되어 있어서, 만약 제가 고추장 담기에 도전해볼 생각이 있다면 이 책의 레시피로 따라할것 같아요. 실물 사진 없이 그림으로 간단하면서도 자세히 설명되어있어서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좋은 책인것 같습니다.

 

 

 

 

 

 

 

 

 

 

 

 

 

고추장과 관련된 간단한 레시피들도 수록되어있습니다. 그 중 신랑이 좋아하는 두부 고추장 찌개는 우리집은 돼지고기를 넣고 새우젓으로 간을 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2019-024] The Familiars-Palace of Dreams | ♤ About Books ♤ 2019-03-19 21:17
http://blog.yes24.com/document/11165033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Palace of Dreams

Epstein, Adam Jay/ Jacobson, Andrew/ Phillips, Dave (ILT)
HarperCollins | 2015년 01월

 

'The Familiars' 3번째권을 읽을때 놀랐던것은 이야기가 완결이 되었다는거였어요. 그래서 4번째는 Aldwyn이 자신의 쌍동이 여동생을 찾는 외전격인 모험을 다룰거라 예상했는데, 이런... 또 예상이 빗나갔습니다.^^;;;  이 시리즈 4권이 완결이 아니라 진행중입니다. 5권은 언제 나올지 모르지만 저는 4권에서 작별하기로....ㅎㅎ

 

 

매력적인 표지와 달리, 책 속의 삽화는 전편보다 점점 기괴해집니다.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이 된 상황.

 

 

나방이 얼마나 거대한지 familiars들의 크기를 보면 짐작이 됩니다.

 

 

자신들을 오해하는 시민들을 보니 좀 억울하고 속상할듯.

 

 

앞으로 만나게 될 진짜 적.

 

 

이 시리즈는 3권에서 마무리되도 되었을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2019-023] 진 리스 | ♤ About Books ♤ 2019-03-19 21:16
http://blog.yes24.com/document/1116502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진 리스

진 리스 저/정소영 역
현대문학 | 2018년 09월

 

'현대문학'에서 출간되는 단편선 시리즈는 내용도 좋고, 디자인도 마음에 들어 소장하기 좋은 시리즈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2019-022] 365일 소박한 레시피와 일상 | ♤ About Books ♤ 2019-03-19 21:15
http://blog.yes24.com/document/11165024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365일 소박한 레시피와 일상

와타나베 유코 저/부윤아 역
디자인이음 | 2018년 02월

 

365일 하루하루의 일상의 이야기와 레시피를 담은 책이예요.

이런류의 비슷한 책들을 읽었지만, 매번 읽을때마다 마음에 드는걸 보면 언젠가 저도 매일 매일 사소한 이야기 하나씩 적어보는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번쯤 가츠오부시용 대패로 그날 사용할만큼만 가츠오부시를 대패하고 싶어요.^^

 

 

해외여행에서 무거운 선물을 가져다주는것 자체가 얼마나 힘든건지 아니깐, 선물준비한 친구의 맘이 전해지니 부럽고 소중합니다.

 

 

훌륭한 와인 안주와 간단한 아침식사.

 

 

초여름에 마시는 차가운 화이트 와인. 생각만으로도 미소가 절로 나네요.

 

 

 

 

은방울꽃도 이쁘지만, 이제 은방울보다 갓 체취한 죽순이 더 반가운건....ㅎㅎㅎ

 

 

양고기 스테이크할때 로즈마리 진짜 소심하게 사용하는데, 올해 로즈마리 많이 키워서 저렇게 풍성하게 넣어서 사용하면 좋을것 같아요.

 

 

의도치않게 자두를 많이 받아서, 자두청을 만든적이 있는데 예상외로 너무 맛있었어요.

이제는 매년 자두가 나올때면 자두청 만들어 먹으려해요. 과일청을 만드려는 시도도 나이가 들면서 생각하게 된것 같습니다.

 

 

자두청도 맛있는데, 자두 식초도 궁금하네요.

 

 

아...

저렇게 돌돌 말린 치즈 한조각에 쉬원한 화이트 와인... 완전 죽음.

 

 

쉬원한 맥주와 연근 튀김 안주 좋아하는데, 찬성질의 음식이라 제 체질과 맞지 않아서 먹으면 약간의 체기가 느껴져 안타까움...ㅠㅠ

 

 

건포도는 항상 검정색만 먹다가 청건포도를 먹으니 신세계였어요.

이 사진 보니 다시 먹고 싶네. 청건포도.

 

 

사진만 봐도 따뜻한 기운이 막 느껴져서 좋았던 사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2019-021] The Familiars - Circle of Heroes | ♤ About Books ♤ 2019-03-19 21:13
http://blog.yes24.com/document/11165017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Circle of Heroes


Harper | 2013년 06월

 

'The Familiars'는 매력적인 고양이의 모습이 좋아서 읽게 되었는데, 조금 더 읽찍 읽었으면 더 재미있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미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야기들에 흥미가 살짝 떨어졌거든요. 아무래도 Familiars들과 인간과의 관계의 유대감이 없다보니 왜 이들이 그렇게 기를 쓰고 인간의 편에 설까?하는 생각에 공감이 좀 떨어진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3편의 가장 장점이라면 4편이 완결인걸로 알고 있었는데, 3편에서 인간과 인간의 편에 선 'Familiars'의 적인 Paksahara의 최후를 맞이한다는거였습니다. 예상치 못했던 결말인지라...... 그렇기 때문에 4편은 무슨 이야기를 다룰지 살짝 궁금해집니다.

 

 

동물 좀비들의 공격

 

 

좀 당황스러웠던, 인물의 등장과 퇴장이 넘 빨랐어요.ㅎㅎ

설마... 나오겠지, 다시 등장하겠지...했는데, 그냥 그렇게 사라져버렸음.

 

 

Skylar가 자신을 죽이는 미래를 보게 된 Gilbert

 

 

우연한 행운으로 자신의 미래가 바뀌었다고, 혹 자신이 예언에 있는 동물중에 한 마리가 아닐지 의심하는 Aldwyn은 과거로 가서 만약...이라는 상황을 만나게 됩니다.

 

 

Paksahara를 물리치기위해 연합해야하는 고대의 마법 동물들.... 그리고 Galleon (?)

 

 

자신의 적이었던 죽은 삼촌을 만난 Aldwyn.  좀비 캣은 넘 무시무시해보이네요.

 

 

보는 순간 자동으로 물먹는 하마가 떠올랐어요. ㅋㅋㅋㅋ

 

 

좀비에게 통째로 먹혀서 다행인지 불행인지...

 

 

누가 진짜 Gilbert?

 

 

드디어 자신들의 예언을 완성하고, 명예로운 그들의 역사를 만들게 됩니다.

예상했던 결말이긴한데, 좀 이르네요.

 

설마 Paksahara가 다시 나타날까?하지만 이미 좀비로 부활했던 Paksahara를 다시 물리친 상황이니 또 나타나지는 않겠지요.^^ 아님 원래 작가는 3편에서 끝내려했는데, 4편을 출간한건지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메가쇼킹 알타리
강도영의 만화이야기
스노우캣
슬비의 알라딘서재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9 | 전체 2181871
2003-12-0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