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대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uddyryu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대감
대감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이공일수 게임물 씬중심 중세풍판타지 소프트SM 미래판타지 우주대전물 피폐물느낌 리맨물 전체와개인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038
2019-01-02 개설

전체보기
1권보다 2권이 더 재미있는... | 기본 카테고리 2019-10-30 14:22
http://blog.yes24.com/document/117409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영원한 둥지는 없다 (외전증보판) 2 (완결)

진조 저
비하인드 | 2018년 08월

        구매하기

1권보다 2권이 더 재미있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앞권은 재미있다기 뒤로 갈수록 힘이 빠지는 용두사미의 글이 더 많은데, 이 글은 묘하게 2권이 더 나았던 듯하다. 공들의 본 면목이 드러나면서, 제목에 나온 '둥지'의 의미도 나오고 두 공들이 본격적으로 대립한다. 

개인적으로 제이가 '둥지'의 운명을 벗어나 다른 공을 선택하는 점이 좋았다. 제이의 원래 성격이 좀 지*스러운 듯하면서도 동정심도 있고 뭔가 바른 데가 있어서, 혹시나 정해진 운명을 따라 까마귀 공을 택하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었는데 그래도 자신에게 제대로 다정한 공을 알아봐서 다행이었다. 

피폐한 상황은 수 제이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부나 권력 면에서 우월했던 공 두 명도 사실 마찬가지인데, 메인공은 그나마 자기의 구원이 어디에서 오는지 미리 깨닫고 태생의 굴레를 벗어던졌지만 서브공은 그러지 못한 점이 성공의 차이였다. 이런 부분을 작가가 잘 나타낸 듯.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