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푸른향기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gs08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푸른향기
푸른향기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273
전체보기
서평 도서
서평단
나의 리뷰
도서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서평
최근 댓글
아일랜드 책 리뷰에 왜 아이슬란드책을.. 
한번 읽고 싶네요. 
새로운 글

전체보기
몇 번 메타버스를 타야 학교로 가나요? | 도서 리뷰 2023-02-08 18:29
http://blog.yes24.com/document/175571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몇 번 메타버스를 타야 학교로 가나요?

Reborn Kim 저
좋은땅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몇번메타버스를타야학교로가나요 #RebornKim #좋은땅 #자폐성발달장애

 

 


 

 

이 책은 조금은 느린 자폐성 발달 장애아이들 둔 저자가

아이와 함께 세상과 소통하는 이야기다.

요즘은 메타버스가 대세라고 해야하는 시대가 되었다.

그런데 조금만 나이가 든 세대에게 메타버스는 생소하기 이를데 없다.

도대체 메타버스라는 것이 무엇일까?

베타버스를 알지 못하면 시대에 뒤쳐지고 소통이 안될 것 같다는

저자의 이야기도 공감이 간다.

 

 

그러면 메타버스란 무엇일까?

그냥 가상 현실이라고 하기에는 우리 생활 가운데 너무 밀접하게 들어와 있고,

가상 공간에서 물건을 사고 게임을 하고 학습을 할 수 있는 것만이 아니라는 것이다.

메타버스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여전히 메린이 수준인 저자와 아들 도늬가 매일하는 로블록스와 마인크래프트 게임이

여전히 메타버스에 대해 잘 몰라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자폐성 발달 2급인 도늬가 좋아하는 게임 로블록스 속 또 하나의 세상처럼,

메타버스는 가상의 셰계에서 내가 조종하는 아바타와 캐릭터가

자신을 대신하여 행동한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보다 쉽게 메타버스에 접근할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의 아들 도늬는 인공수정을 통해 낳은 아들이다.

이란성 쌍둥이인 첫째 도늬의 성장에 이상을 느낀 부부는

도늬가 검사결과 자폐성 발달 장애 진단을 받게 된다.

부모로서 할 수 있는 것들을 해나가기 시작한다.

자폐성향의 아이 치료에 성공 했다는 한방병원에 데려가서 비싼 한약도 먹여 보고,

여러가지 좋다는 것은 다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

내가 이런 일을 만났다면 나 역시 저자와 같이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아이의 상태를 오롯이 받아들이기까지는 정말 많은 시간과 아픔이 공존했을것이다.

하지만 부모로서 아이를 위해 대처해 나가는 저자의 진심을 보면서 가슴이 찡해졌다.

아이의 자폐 진단 이후 부부의 삶은 오직 아들에게 초점이 맞혀진 삶이었다. 

아이가 어떤 영역에서 특출한 서번트를 알게 되고

아이가 좋아하는 놀이와 관심거리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치료와 수업의 병행을 통해 느리지만 조금씩 변화해 가는 아이의 모습,

그리고 아이를 향한 아빠의 눈물겨운 책임감과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

거기에 따른 여러가지 감정과 버텨내는 가장의 모습,

이 시대 아빠의 모습이라는 생각이 든다.

 

 

조카를 통해 알게 된 처메타버스의 세상을 통해 아이와 시간에 제약없이 놀 수 있고, 

무엇보다 실패에 주저하고 눈치를 많이 보는 아들에게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으로

아들을 메타버스의 세계로 이끈다.

그리고 아이와 함께 메타버스 세계속에서 자유롭게 임을 서로 공유한다.

현실 속에선 이루지 못한 아이의 생활이 실수를 해도

다시 할 수 있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고

다시금 도전 함으로 아이와 함께 메타버스 속에서 분리가 아닌 상호보완을 보게 되었다.

저자가 아이와 함께 메타버스를 타고 가는 그 시간을 같이 따라가면서

저자가 아이를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하고 메타버스를 통해

아이의 자폐를 이겨나가는 것을 보면서

부모로서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이가 행복하기를 바라는 것은 어느 부모나 마찬가지다.

저자의 이런 노력이 이 책에서 잘 보여진다. 

아빠의 아이를 향한 진신과 사랑이 듬뿍 담긴 책이다. 

아이들과 함게 읽어보고 나눠보면 좋을 것 같다.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쓴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도둑맞은 뇌』
[서평단 모집]『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서평단 모집]『프랑켄슈타인』
[서평단 모집]『미술관을 걷는 아이』
[서평단 모집]『뇌과학으로 고객 경험을 디자..
많이 본 글
오늘 1 | 전체 9015
2021-04-21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