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이창수의 서평
http://blog.yes24.com/chang199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숲
책을 좋아하고 책 읽기를 즐겨하며 읽은 책들을 간단히 소개하는 서평 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1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독교
문학
역사
사회
서평단 응모
나의 리뷰
2016 서평
2017 서평
2018 서평
2019 서평
2020 서평
2021 서평
2022 서평
나의 메모
책 이야기
태그
테러블 이르사데일리워드 가격의세기 시어도어E버튼 GC셀든 8760시간 기업 도요타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교감선생님을 늘 응원하고 존경합니다 
좋은리뷰 잘봤습니다 
종교에 특별히 관심은 없지만 순교자로.. 
안녕하세요 독자님, 다산북스(놀) 출.. 
안녕하세요 독자님, 다산북스(놀) 출..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0615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메타버스 시대 상상력을 키워내자! | 2022 서평 2022-06-30 09:2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4947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메타버스 스쿨혁명

김은형 저
서사원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메타버스 세대의 지금의 아이들이 스스로 주도하는 교육 속에서 즐거운 상상력을 풀어내도록 해야 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0년 넘게 중등교사로 살아왔던 저자가 교육 SF소설이라는 영역을 개척하며 새로운 미래 교육에 대한 담론을 글로 풀어냈다. 메타버스세대를 살아가 현재의 초중고 학생들에게 적합한 교육이란 무엇일까를 고민하며 저자의 교육적 상상력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저자가 강조하는 미래 교육의 담론은 이렇다. 

 

첫째, 학생 주도성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학생 주도성 교육이란 한마디로 표현하면 아이들을 즐겁게 하라는 얘기다. 수업도 아이들이 즐겁게 참여할 때 성과가 나온다. 억지로 참여하는 수업은 의미가 없다. 학생들이 스스로 하고 싶은 공부를 하게끔 기존의 교육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저자의 교육적 상상력으로 풀어낸 이야기를 보면 메타버스 안에서 가둬진 학생들의 삶은 거대 IT기업에 결국 끌려갈 수 밖에 없다고 한다. 시대를 거스를수는 없겠지만 메타버스 안에서 학생들이 수동적으로 중독되어지는 삶이 아닌 이상과 현실을 구분하며 풍성한 현실을 추구하기 위한 도구로 메타버스를 활용할 수 있는 안목을 키워주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메타버스가 대세다. 학교가 아니고서라도 아이들은 인터넷 공간 안에서 배울 수 있게 되었고 사람들과의 관계도 직접 만나지 않더라도 인터넷 공간에서 만나고 자신의 생각을 펼쳐낼 수 있게 되었다. 갑자기 바뀐 환경 속에서 학교도 변화의 속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 거대 IT기업의 속도를 따라 잡을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시대를 역행하는 교육 정책은 펴지 말아야 할 것 같다. 학생이 스스로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며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고 주도적으로 꿈을 펼쳐갈 수 있는 도구로 메타버스가 활용될 때 학생 주도성 교육이 완성되리라 생각된다. 

 

둘째, 교육의 공간을 한정해서는 안 된다. 

 

예전까지는 교육의 공간이 한정되어 있었다. 학교가 거의 유일무이한 교육의 공간이었다. 그러나 그 개념이 바뀌게 된 것은 예상치 못한 전염병의 시대를 맞이하고 나선 부터다. 학교가 아니더라도 집에서도 충분히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음을 사람들이 깨닫게 되었다. 홈스쿨링이 대안 교육으로 부분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하지만 이제는 대안 교육이 아닌 또 다른 교육의 공간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생각된다. 스마트폰 안에 왠만한 지식이 모두 담겨 있다. 검색만 하더라도 세상에 살아갈 지식을 충분히 얻을 수 있는 세상이다. 그렇다면 학교는 어떤 역할을 해야 될까? 코로나19 이후 학교의 역할 중에 돌봄과 안전이 무척 중요하게 인식되기 시작했다. 가정과 같은 따듯한 장소가 학교여야 한다고 국민들이 생각하고 있다. 교육 공간을 넘어 돌봄과 안전을 책임지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사회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2030년이면 교육적 환경이 지금과는 완전히 달라진다고 많은 이들이 예측하고 있다. 교육의 공간이 다양화되고 있는 시대에 학교의 교육적 역할도 지금껏을 고수하기 보다 변화가 불가피함을 알고 변화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야할 것 같다. 

 

셋째, 부모와 교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메타버스세대인 우리의 아이들에게 부모와 교사의 역할은 무척 중요하다. 디지털 안에 우리의 모든 생활이 연결되어 있다. 먹는 것부터 시작해서 호흡하는 모든 것이 이제 인터넷 공간안에서 해결되고 있다. 그렇다면 부모와 교사는 어떤 역할을 해야 될까? 인터넷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어 해결 될 수 있을 것 같지만 인간 안에 내재되어 있는 사랑, 존중, 생명 등과 같은 필수 본능은 기계가 대신 해 줄 수 없다. 세상이 점점 발달되어 질수록 부모와 교사의 역할은 더욱더 중요해 질 것으로 본다. 자녀들은 집에서 부모로부터 인간의 됨됨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등을 배워가야 한다. 교사로부터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 비판적 안목을 배워가야 한다. 지식을 넘어 지혜를 가르쳐 줄 수 있어야 한다. 저자가 말하는 지혜란 선택과 결정을 자기 스스로 할 수 있는 태도를 말한다. 자신이 선택한 것을 결정하며 책임질 수 있는 인간으로 자녀들을 키워낼 수 있어야 한다. 그 몫이 부모와 교사에게 달려 있다. 

 

미래교육에 대한 다양한 담론들이 제기되고 있다. 취사선택할 몫도 독자에게 달려 있다. 새로운 세상,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교육적 안목들을 스스로 키워나가야 한다. 누가 먹여 줄 수는 없다. 스스로 고민하고 다양한 의견들을 읽어내며 자신만의 교육적 안목을 가져야할 때다. 현장에 있는 교사들도 현실에 안주하기 보다 계속 배워가야 한다. 기존에 자신이 가지고 있던 교육적 철학과 충돌이 생기더라도 거부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판단하여 선택하고 결정해 가야 한다. 현재 학교에서 만나는 우리 아이들은 2030년에 미래의 주역으로 활동한 세대이기 때문이다. 

 

http://blog.naver.com/bookwoods/222322520306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