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동심초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erin9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동심초
사랑으로 가득한 하루하루가되게 하소서..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5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퍼온 글
소모임,체험학습
미술관련 펌
찬진
채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독서리뷰
독서 포토리뷰
문제집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교육]신문기사 생생교육정보 학습Mentor [수학]신문기사 [체험학습]신문기사 생생나들이정보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동심초님 오랫만이에.. 
왕수학시리즈 중 한권.. 
제게 필요한 내용 잘 .. 
이 책 얼마전에 가을.. 
저는 아이는 아니지만..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5900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김수환 추기경님 마지막모습 | 퍼온 글 2009-02-18 09:15
http://blog.yes24.com/document/12658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김수환 추기경님 마지막 모습...[ 생생정보 나눔터] 동심초| 2009-02-18 08:55| 조회 3

 
큰 별이 떨어졌다.

 슬퍼하는 이들을 온 몸으로 껴안고 함께 울어주던 '사랑의 별'이었고, 우리 사회가 혼란에 빠질 때마다 가야 할 길을 밝혀준 '시대의 등불'이었다.

 2월 16일 오후 6시 12분. 우리 시대의 목자 김수환(스테파노) 추기경이 무거운 십자가를 내려놓고 하느님 곁으로 돌아갔다. 향년 87살.
 김 추기경은 "나는 사랑을 많이 받았다. 고맙다"는 말을 남기고 편안히 눈을 감았다. ▶관련기사 2~18면

 추기경을 오랫동안 보좌해온 율리안나 비서수녀는 "추기경님, 좋으시겠어요. 이제 곧 그토록 뵙길 원했던 예수님과 어머님을 만나시잖아요"라며 눈물로 떠나는 길을 배웅했다.

 옹기장수 어머니를 사모하는 추기경의 마음은 남달리 애틋했다. 그는 "붉게 물들어가는 저녁 하늘을 보면 마음이 편해진다. 어릴 때 행상 나간 어머니는 산등성이로 기우는 석양을 등지고 돌아오실 때가 많았다. 하늘나라에 가면 보고 싶은 어머니도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추기경 김수환 이야기」 중)고 말한 바 있다.

 김 추기경의 십자가는 참으로 무거웠다. 1968년 46살에 서울대교구장에 올라 교구를 이끄는 동안 시대의 기쁨과 희망, 슬픔과 고뇌까지 온 몸으로 껴안았기에 더더욱 무거웠다. 민주화 운동으로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던 1970~80년대에는 날마다 홀로 십자가 예수님 앞에서 "이 상황에서 제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길을 물으며 외로이 십자가를 지고 묵묵히 걸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병고(病苦)의 십자가도 기쁘게 받아들였다. 추기경은 병상에서 "인위적으로 생명을 연장하는 것은 하느님 뜻에 맞지 않는다"고 의료진에게 누누이 일렀다. 6개월 가까이 지루한 병실 생활을 하면서도 병문안을 오는 사람들에게 유머로 큰 웃음을 안겨주었다.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은 16일 밤에 발표한 애도사에서 "노환으로 고통을 받으시면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미소와 인간미를 잃지 않으셨다. 추기경께서 마지막 순간까지 세상을 향해 외치셨던 메시지는 인간에 대한 사랑과 그리스도의 평화와 화해였다"고 말했다.

 김 추기경은 한평생 가난하고 고통받는 이들 편에 서서 그들의 눈물을 닦아준 사랑의 목자였다.

 또한 하느님을 삶의 중심에 두고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추기경 사목표어)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준 그리스도를 닮은 목자였다. 추기경은 최후 순간에 자신의 육신마저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내놓았다. 서울 세계성체대회에서 약속한 대로 떠나면서 앞을 못보는 2명에게 안구 각막을 기증했다.

 추기경은 평소 "평화는 내가 남에게 '밥'이 되어줄 때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추기경은 탐욕과 분열의 수렁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우리 사회에 그 메시지를 들려주기 위해 자신의 몸을 내놓았다.

 명동성당에 마련된 빈소에는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장례미사는 20일 오전 10시 명동성당에서 봉헌된다. 특별취재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