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현동이아빠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ihanjja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현동이아빠
현동이아빠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8,9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원라인드로잉북한선그리기김기린북핀지혜정원 웃기고앉아씁니다 천재소설가 아톰익스프레스 그래비티익스프레스 흥칫뿡 지오메트릭 이슬람패턴 패턴북 HSK독학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4 | 전체 7095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나는 깡통이다 -흰운동화- | 기본 카테고리 2021-03-09 10:22
http://blog.yes24.com/document/139800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깡통이다

흰운동화 글그림
밝은미래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빈 깡통의 시선으로 보는 세상


이 책은 무심코 내뱉는 말들이 누군가에겐 큰 상처가 될 수 있음을 알려준다. 속담이나 명언에 말에 관한 말이 많은 이유는 아마 말이 주는 위력을 옛 선조들도 실감했을 듯 하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 한 마디에 천냥 빚도 갚는다’는 말의 장점을 이야기 하는 거라면 ‘ 세 치 혀가 사람 잡는다’는 말의 단점을 잘 묘사하는 듯 하다. <나는 깡통이다>는 깡통의 입장에서 사람들이 자기를 차는 이유를 엿 보게 된다. 왜 사람들은 자신을 깡깡 차는 것일까? 무엇이 그리 화가 난 것일까?


한 아이가 전화를 받는다. 친구에게 여우처럼 교활하다는 소리를 듣는다. 학원을 가기 위해 안 노는 것인데 이상한 핑계를 대며 안 노는 것처럼 비쳐진 듯 하다. 아이가 땅 바닥에 있는 깡통을 힘껏 찬다. 찌그러진 깡통앞에 한 아이가 온다. 그 아이는 다른 친구들에게 ‘투명인간 취급을 받는다. 이렇게 각각의 아이는 친구들로부터 말로 인한 큰 상처를 받는다.

부모님이 하시는 생선 가게 한다고 아이의 몸에서 생선 비린내나지 않지만 다른 친구는 생선 비린내가 난다고 놀린다. 작은 눈을 가지고 태어난 여자 아이에게 단추구멍이라고 놀린다. 다소 뚱뚱한 아이가 SNS에 올린 사진에 댓글에 돼지라고 아이들이 연달아 쓴다. 키가 작은 아이는 땅콩, 얼굴이 동그란 아이는 ’보름달‘이라 놀림을 받는다.

초등학교 때 이름, 외모를 가지고 별명을 만들어 불렀던 기억이 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이 그 별명을 싫어하면 하지 말아야 하는데 싫어하고 짜증내는 그 모습이 재미있어 놀리는 아이들은 계속 놀려댄다. 결국 속상한 아이는 울음을 터트리고 선생님에게 혼나는 것들의 반복이었다. 보통의 경우 집단이 한 명을 놀리고 따돌림 하는 경우가 많다. 책에서는 친구로부터 놀림을 받을 때 그 아이의 얼굴과 깡통을 찰 때의 얼굴이 다른점을 부곽 시킨다. 답답해서 깡통에게 화풀이를 하는 모습을 연달아 보여준다. 다만, 마지막 장면에서 쓰레기통에 아이들이 편지로 사과를 하는 장면을 통해 관계가 개선될 여지를 준다. 아무리 친한 사이라고 해도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듯이 친구라는 이유로 모든 것이 허용되는 것이 아님을 아이에게 잘 전달할 수 있는 동화인 듯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