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8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58 | 전체 6728
2018-01-27 개설

전체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8 15:31
http://blog.yes24.com/document/130915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9월 28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111페이지~144페이지

헤스티아 이하 벨 수색대는 출발한 지 몇 시간 만에 이미 상층을 돌파해 중층으로 접어들었다. 진행 속도는 당초 예상을 아득히 넘어섰다. 이 진행상황은 어디까지나 복면 모험자의 활약 덕에 가능했다.

부서진 검, 피에물든 주검, 마치 그것은 모험자와 몬스터가 서로를 동시에 해쳤음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적어도 마석을 회수할 여유가 모험자에게 없었다는 뜻이다. 벨의 안부에 불안을 품은 헤스티아는 검의 잔해에 소년의 모습을 겹쳐보고 말았다. 던전의 두려움을 겪어본 자라면 미도달계층에 함부로 발을 들이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뼈에 사무치게 잘안다. 그것은 말 그대로 스슷로 무덤을 파러 가는 짓이나 마찬가지다. 밀려드는 울음소리에 이번에야말로 할 말을 잃었다. 그러나 소년은 도망치지 않고 빛의 대참격이 해방되었다.벨프는 이때 소년의 미노타우로스 단신격파가 뜬소문이 아님을 확신하기에 이르렀다.


4)하고 싶은 말

벨을 구조하기 위해 헤스티아가 수색대와 함께 던전으로 향하고 벨 일행은 더 깊은 계층으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벨은 위기를 극복하며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앞으로 전진하는 방법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이야기가 이어질지 너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