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chomjong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mjo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mjo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은혜출판사 입니다. ..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353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순교자 주기철] 영웅이 아닌 한 사람 | 기본 카테고리 2016-06-02 10:51
http://blog.yes24.com/document/86857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순교자 주기철 목사 생애

김충남 저
은혜출판사 | 201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대학교 들어오기 전까지 학창시절을 보낸 마산,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서마산쪽은 무학산 자락이라고 표현을 합니다. 무학산을 바로 끼고있던 산복도로 바로 아래에 있던 아파트 6층이던 집에서 내려다보던 마산앞바다 풍경이 참 좋아서, 집값의 90%는 풍경값이다 했더랬습니다.


 해 발 767m밖에 되지않지만, 어린 나이에 올라가기에는 제법 벅찼을텐데, 여러 기회로 자주 오르내렸습니다. 무학산 정상에서 서남쪽이라고 짐작되는 방향으로 조금 내려가면 커다랗고 평평한 형태를 띈 바위가 한가운데가 갈라진채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 갈라진 형상이 꼭 십자가처럼 생겼다 해서 십자바위라 불렀습니다. 그 십자바위가 일제의 신사참배를 반대하시다가 순교하신 주기철 목사님이 마산문창교회에 계시던 시절에 기도하셨다고 알려진 곳입니다.


 처 음 본 십자바위는 그 전체 형상이 꼭 관과 닮았다 싶었습니다. 관을 닮은 모양의 큰 바위가 그 위는 어찌그리 평평한지 그리고 그 평평한 바위가 어쩌자고 딱 그런 모양으로 갈라진건지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어린 마음에 십자바위를 처음 봤을 때 주기철 목사님이 멀쩡한 바위 위에서 기도하는데 천둥번개가 치면서 바위가 십자가 모양으로 쩍 갈라지는 상상을 했더랬습니다. 주기철 목사님은 제게 그렇게 신화적인 이미지로 처음 다가왔습니다.


 대학에 입학하고 서울에서 살아가던 첫 해 즈음이라고 기억됩니다. 다니던 교회에 주기철 목사님의 가족이 와서 간증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을 보낸 동네 얘기가 가끔 나온다는 반가움 말고는 별스럽지 않게 듣고 있다가 지금까지 기억나는 대목을 들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일제의 압박에 신앙을 버리고 우상숭배 할 수 없다는 일사각오의 설교를 하신 후 주기철 목사님을 잡아가기 위해서 사람이 왔을 때 주기철 목사님의 모습을 설명해주신 장면입니다. 제게는 기도로 바위도 갈라버릴꺼 같은 주기철 목사님이셨는데, 일본 순사에게 잡혀가는 그 순간에 주기철 목사님은 담담하지 못하셨다고 합니다. 문 밖에 소리가 들릴 때 방 안의 주기철 목사님은 힘들어 하셨답니다. 그런 주기철 목사님께 힘을 주신건 오히려 사모님이셨답니다. 하지만, 끌려가면 어떤 일을 당할지 알기에 담담할 수 없었음에도, 방문을 열고 나와 신을 바로 신지 못할만큼 떠시면서도 주기철 목사님은 굽히지 않으셨답니다. 


 주 기철 목사님도 생사를 초월하고 아픔도 느끼지 못하는 그런 초인이 아니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날 가능하다면 이 잔을 피하게 해달라고 기도하셨던 예수님처럼, 주기철 목사님도 아픔을 느끼고, 죽음이 두려웠던 평범한 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아닌걸 맞다고 할 수는 없었습니다. 한 치의 흔들림없는 그런 모습이 아니셨을지 모르지만, 가야만 하는 길을 가셨습니다.



 '진달래 필 때 가버린 사람' 순교자 주기철 목사생애 책은 바로 그런 사람의 일생에 대한 책입니다. 최근에 주기철 목사님에 대한 다큐멘터리와 영화가 제작되었고, 작년에는 주기철 목사님이 태어나신 창원 웅천에 '주기철 목사 기념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책을 펴기 전까지만해도 최근 영화와 기념관 등의 영향으로 새로 만들어진 책인지 알았는데, 이 책은 1970년도에 초판이 발행된 책입니다. 제가 태어나기도 전에 만들어진 책은 두 번의 수정발행을 거쳐서 올 해 4월 11일에 13쇄본이 나왔습니다. 책 서두에 1962년부터 준비되어 1970년에 완고된 책이라고 설명이 있습니다. 지금보다 출판기술은 뒤쳐진 시대일지 몰라도 주기철 목사님의 생애를 알 수 있는 자료는 훨씬 많았던 시절에 만들어진 책이라는걸 생각하면 분명히 귀한 자료입니다.


 개인적으로 책을 읽으면서 주기철 목사님이 진해에서 태어나셨다는걸 알게되었고, 말로만 들었던 마산문창교회에서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책 속에서 보이는 주기철 목사님이 마 치 제가 어릴 때 상상했던 주기철 목사님의 모습만을 가지고 계신다는 점입니다. 주기철 목사님은 항상 옳으셨고, 곧으셨고, 애쓰셨다는 대목들만 있습니다. 특별하고 엄청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평범한 한 사람이었음에도 아닌걸 아니라고 했던 인간적인 부분도 알고 싶었는데 그런 면모는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책 에서 주로 보여준 부분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막연히만 알던 주기철 목사님을 더 알게되어 기쁩니다. 그 분이 살았던 삶의 길이 이 땅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되새겨봄직한 분이기에 더 기쁩니다. 기회가 된다면 본가에 갈 때 주기철 목사 기념관에도 방문해봐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